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건강단행본 74] 기치료 고수

No. 074

【저자 | 이성권】

서지정보

1판 1쇄 발행 : 2015년 06월 01일

발행처 : 건강다이제스트社

발행순서 : 74번

디자인 : 표지·내지 외주제작

저자 : 이성권

쪽수 : 272쪽

정가 : 12,000원

ISBN : 978-89-7587-095-8 (13510)

목차

Chapter 1  고수가 되는 길

• 나는 이렇게 고수가 되었다
• 신성한 고수의 손
• 당신도 고수가 될 수 있다

Chapter 2  고수의 손빛
• 모든 것은 빛이다
• 치유의 도구 손빛

Chapter 3 과학을 알면 기가 보인다
• 기 바로 알기
• 인체는 과학이다
• 뇌 속에 답이 있다

Chapter 4  고수의 기수련
• 의료기공 원심도
• 원심도 수련원리
• 실전 원심도 공법

Chapter 5 고수의 기치료
• 고수가 말하는 기치료 원리들
• 고수의 기치료 시술법
• 기치료 효과와 명현반응

Chapter 6 고수의 마음 쓰는 법
• 고수의 마음
• 고수의 명상법

Chapter 7 고수의 생활치유기공

• 고수의 치유기공 따라하기

면역력 강화 치유기공/ 대장 치유기공/ 골습 제거 치유기공/ 항문호흡 치유기공/ 위장 건강 치유기공/ 눈 건강 치유기공/ 발 건강 치유기공/ 불면증 치유기공/ 산후풍 치유기공/ 피부건강 치유기공/ 간담 치유기공/ 에너지 충전 치유기공/ 우울증 치유기공/ 심통 잠재우는 치유기공/ 만병통치 4관 치유기공/ 오십견 치유기공/ 무릎 건강 치유기공/ 탁기 제거 치유기공/ 마음 치유기공/ 신장 건강 치유기공

저자소개

저자 이성권 원장은 전통무예와 의료기공을 수련하였으며, <기적을 부르는 생각치유법><정통기치유법 손빛치유><대체의학 의료기공> 등의 저자이기도 하다. 현재 한국손빛연구원 메디오라센터 원장으로 있다.

책 소개

건강다이제스트에서 펴낸 화제의 책!!  

<기치료 고수>  누구나 기치료 고수가 될 수 있는 노하우 밝혀 화제

뜨거운 화제작

약을 쓰지 않고도, 주사를 맞지 않고도 내 몸의 병을 치유할 수 있다면?

누구나 눈이 번쩍 뜨일 것이다. 그런데 우리 주변에 실제로 그런 사람들이 있다. ‘기치료 고수’라 불리는 사람들이다.

“또 기공이야?” 눈에 보이지도 않고, 뜬구름 잡는다는 인식이 강해 기에 대해 반감을 가지는 사람들도 더러 있지만 일명 ‘기치료 고수’라 불리는 그들이 밝히는 기치료의 실체는 실로 놀랍다.

아내의 당뇨병에 효과를 봤다는 사람도 있고, 만지지 않고도 복부 적취를 해소했다는 사람도 있다. 아들의 발목 부상을 10분 만에 치유했다는 어느 고수의 경험담은 충격 그 자체이다.

약도, 주사도 없이 좀체 믿기지 않는 다양한 치유 효과를 체험했다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의 이야기를 엮은 건강서적이 출간돼 올 여름 서점가의 핫 이슈가 되고 있다.

건강다이제스트가 펴낸 <기치료 고수>가 바로 그것이다. 이 책은 누구나 기치료 고수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어 화제다.

누구나 기치료를 통해서 각종 질병 치료에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그 노하우는 과연 뭘까?

30년 기치유 전문가가 밝히는 기치료 고수가 되는 법 공개

건강다이제스트에서 펴낸 <기치료 고수>는 ‘기치료’라는 조금 낯선 영역을 파고든 책이다. 그런데 그 내용이 흥미진진하다. 지금껏 보통의 삶을 살아온 사람들도 기수련을 하고 기치료를 통해서 특별한 삶을 살 수도 있다고 주장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 책에는 그런 삶을 살고 있는 17인의 생생한 체험담이 소개돼 있기도 하다. 그래서 이 책의 부제도 “기치료, 누구나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주장을 하고 나선 사람은 30년 넘게 기치료를 해오고 있는 메디오라센터 이성권 원장이다.

기치료 전문가로 명성이 자자한 그는 의료기공 원심도를 창시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기공을 치유의 목적으로 수련하고 사용하는 의료기공 원심도는 단순히 건강을 위한 단전호흡이나 기체조 같은 일반적인 수련법은 아니다. 기치료를 통해 나를 치유하고 남을 치료하기 위해 전수되는 고수들의 특별한 의료기공 수련법으로 알려져 있다.

건강다이제스트에서 펴낸 <기치료 고수>에는 이 같은 의료기공 원심도 수련을 통해 누구나 기치료 고수가 될 수 있는 노하우를 밝혀놓아 화제다.

기수련의 결과물인 빛을 통해 자신의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기치료 능력을 체득하는 의료기공의 실체가 낱낱이 공개돼 있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인 이성권 원장은 “기치료는 정신과 신체기능을 조절함으로써 몸과 마음의 건강을 회복하고 증진시킬 수 있는 최고의 심신수련법”이라며 “누구나 수련하면 기치료 고수가 될 수 있다.”고 거듭 말한다.

물론 처음엔 기치료라는 미지의 세계에 대한 염려와 두려움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이 책에서 제시하는 수련의 비결을 알고 나면 콜럼버스의 달걀 세우기보다 더 쉽고 간단하게 깨우쳐서 기치료를 실현할 수 있다고 하니 건강다이제스트에서 펴낸 <기치료 고수>에서 그 실체와 만나보는 건 어떨까?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성권의 기공칼럼] 만병통치 혈자리 지그시 눌러주기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62p

    【건강다이제스트 | 한손원 이성권 원장】 기는 회전과 흐름이다. 회전과 흐름이 정지되면 그때부터 기의 존재 가치는 소멸된다. 기가 들고 나는 경혈(經穴)은 기운이 회전을 일으키며, 그 회전을 통해 기가 경락(經絡)으로 퍼져나가 전신으로 흐르게 되며 탁한 기운은 다시 혈자리를 통해 외부로 빠져 나가게 된다.  기운이 회전을 일으키는 경혈자리 중 손등과 발등에 자리하고 있는 합곡혈과 태충혈은 신체의 수많은 혈자리

  • [이성권의 기공칼럼] 위 소화력 높이는 장수 섭생법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62p

    【건강다이제스트 | 한손원 이성권 원장】 인간은 다른 동물과 달리 음식을 단순히 포만감을 위해서 먹는 것이 아니라 미각을 통해 먹는 즐거움과 필요한 영양분을 효과적으로 섭취한다. 각종 먹거리를 받아들이는 첫 번째 관문이 오장육부 중 위(胃)이다. 먼저 위에서 소화된 음식들이 다른 신체 부위에 영양분과 에너지를 공급하게 된다. 따라서 위의 소화력을 키워주는 기공양생법을 실천하게 되면 위의 소화력을 최상으로 유지시켜

  • [이성권의 기공칼럼] 큰 병 미리 막는 배꼽 마사지 아세요?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62p

    【건강다이제스트 | 한손원 이성권 원장】 의료기공에서는 미병(未病)을 몸에 특별히 드러난 병은 아니지만 불편을 호소하는 불건강 상태라 한다. 질병이 드러나기 전 우리 몸은 반드시 간헐적인 통증이나 거북한 증세 등으로 미병 신호를 보내게 된다. 그러나 그 신호를 무시하거나 놓치게 되면 결국 병이 되는 것이다. 대표적인 미병 증세를 보이는 곳이 배꼽 주위 복부 쪽이다. 따라서 배꼽 주위를 수기(手技)법으로

  • [이성권의 기공칼럼] 마음의 눈으로 5초만 바라봐도 내 몸 치유법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2p

    【건강다이제스트 | 한손원 이성권 원장】 건강의 기본조건은 기혈순환에 있다. 몸에 기혈이 통하지 않는 것은 긴장 때문이다. 몸의 긴장은 마음에서 일어나는 스트레스가 주요인이다. 따라서 스트레스로 인해 몸에 생기는 질병은 몸과 마음의 소통 부족에서 비롯된다. 이때 몸과 마음을 유기적으로 소통시켜 긴장된 몸 부위를 마음으로 바라보기만 해도 긴장이 해소되면서 기혈순환이 원활해진다. 몸은 마음의 상태를 그대로 비춰주는 마음의 거울에

  • [이성권의 기공칼럼] 정기 가득한 음식으로 건강한 몸 만들기 “오색 채소 드세요”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62p

    【건강다이제스트 | 한손원 이성권 원장】 일찍이 의성 히포크라테스는 “음식으로 고칠 수 없는 병은 약으로도 고칠 수 없다.”고 하였다. 따라서 음식은 인체의 영양분 공급원이자 치유물질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음식을 어떻게 먹어야 몸에 양질의 영양분을 공급하고 치유물질로서 몸의 치유력을 높일 수 있을까? 의료기공에서는 그 해답을 생기 있고 빛이 나는 음식 즉, 정기(精氣)가 담긴 음식 섭취에서 찾는다. “인간이 만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