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 [김형일의 건강칼럼] “담배 피우고도 오래 살더라”정말일까?

    2019년 02월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윈스턴 처칠(Churchill, Winston Leonard 1874-1965)이라 하면 파이프 물고 있는 모습을 먼저 연상하게 된다. 그는 훌륭한 정치가로서만 아니라 선이 굵은 화가이자 뛰어난 문필가로서도 이름을 날렸다. <세계대전회고록>으로 노벨문학상을 받기도 했다. 그토록 수많은 전쟁과 정치역정, 예술과 문학적 소양을 끊임없이 발휘하면서 90세를 더 넘기며 장수를 기록한 사실과 그 입술에 담배 파이프는 어떤 연관이 있는 것일까? 애연가들은 처칠이 담배

  • [김형일의 건강칼럼] 짜고 맵게 먹으면 위암?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은 위암이다. 10명 중 1명은 위암을 걱정한다. 위 때문에 일 년간 소모되는 비용은 국방예산보다 더 많다. 그래서 우리나라를 ‘위암왕국’이라고 하며, 그것이 모두 맵고 짜게 먹는 탓이라고 한다. 하지만 우리보다 더 맵게 먹는 민족이나 더 짜게 먹는 국민들보다도 우리나라에 위암이 더 많다고 하는데 그래도 짜고 매운 탓만

  • [김형일의 건강칼럼] 암은 전염되지 않는다고 하지만…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암이 전염 된다면 모두 같은 암에 걸려 죽어야 한다. 다행히 창조주는 인간의 가장 무서운 적에게 그 옆 사람에게로 옮겨갈 수 있는 재주까지는 부여하지 않은 것 같다. 중세 유럽에서는 어느 집이나 마을에 페스트나 콜레라가 생겨나면 그 집이나 마을 전체를 폐쇄하거나 불태워 없애서 다른 사람의 접근을 원천 봉쇄해 버렸다는 기록이 있다.

  • [김형일의 건강칼럼] 암도 유전된다고?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영웅 나폴레옹은 일찍 죽었다. 어쩌면 그의 운명에는 이미 오래 살지 못할 것임이 예정되어 있었는지도 모른다. 그의 아버지, 형제, 남매들은 거의 모두 위암 또는 장암으로 사망하였다고 한다. 그 역시 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일란성 쌍둥이 중에 한쪽이 백혈병이나 림프암에 걸리면 다른 한쪽도 곧 같은 암이 발생한다는 보도는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필자의

  • [김형일의 건강칼럼] 술도 조금씩 마시면 건강에 도움 된다고?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우리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우리에겐 진정 여러 가지 많은 것들이 필요할까? 오늘날을 정보화 시대라고 부른다. 옛날은 석기시대, 청동기시대, 철기시대 그리고 기계문명시대라고 불렀었다. 그 시절에는 각각 질 좋은 석기와 청동기 석기 그리고 기계를 소유한 인간이 그렇지 못한 자들보다 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 마찬가지로 현재는 고급정보를 가진 자가 저급정보를 가진 자들보다

  • [김형일의 건강칼럼] 종합검진은 ‘A급’인데 웬 암?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N 大 총장 K 씨는 늘 복부 불편감이 있었다. 요즘엔 먹으면 토하고 배가 아파서 거의 먹지 못하고 식욕도 떨어졌다. 체중도 많이 빠졌다. 서둘러 대학병원으로 갔다. 진단은 췌장선암(Pancreatic adenoca.)이라고 하였다. ‘아, 이럴 수가! 불과 20일 전에 교직원 검진결과 〔A: 양호〕라고 나오지 않았던가!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암에 걸릴 수 있단 말인가?’ K

  • [김형일 의학박사 건강칼럼] 죽도록 고생하면 암이 생긴다고?

    2018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솔바람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건축업으로 크게 성공한 P 사장은 국회의원이 되고 싶었다. 그는 친척들과 함께 월남하여, 지금까지 원주에 살면서 안 해본 일 없이 갖은 고생을 다 하였다. 그리하여 지금은 매우 큰 건재상을 여러 개 갖게 되었다. P 사장은 어릴 적부터 아버지를 따라 수도 없이 많은 공사장을 돌아다니며 잔뼈가 굵은 사람이었다. 갖은 고생을 해 오다가

  • [김형일의 건강칼럼] 만성피로부터 암까지… 오염된 몸의 위험한 경고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행복 그리고 건강과 힘, 그것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 그것은 공기와 물과 땅에서 나오는 것들에서 온다. 질병과 피곤증은 또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그것 역시 공기와 물과 땅에서 나오는 것들에서 유래된다. 공기와 물과 땅에서 좋은 것을 취하면 건강을 가지며, 공기와 물과 땅에서 나쁜 것을 취하게 되면 만성피로와 질병과 암이 오는 것이다. 땅이

  • [김형일의 건강칼럼] 호르몬과 환경호르몬의 위험한 동거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호르몬(Hormone)의 기능은 열쇠와 자물통의 관계(Key & Lock)로 설명할 수 있다. 여기서 열쇠는 호르몬의 역할을 수용하여 자물통을 열 수도 있고 잠글 수도 있다. 즉 고유의 호르몬은 고유의 반응을 일으키는 세포의 수용체에 결합하여 그 기능을 발동시키거나 감소, 증폭, 지속, 단절 등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딱 맞는 열쇠라 할지라도 다른

  • [김형일 의학박사 건강칼럼] 중풍·파킨슨병도 혈액정밀검사로~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H 사장은 부동산업으로 성공하여 고향 동창회에서도 중요한 인물이 되었다. 모임에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그런데 최근 모임에 오랜 친구인 P 교수와 K 상무가 참석하지 않았다. P 교수는 본래 유복하게 태어나서 남부럽지 않게 살아왔으나 지난겨울부터 팔다리가 무거운 것 같다고 하더니, 며칠 전엔 숟가락 들기가 거북하여 병원에 입원했다고 한다. K 상무도 건강에 문제가

  • [김형일의 건강칼럼] 정력제 좋아하고 술 센 당신은 간암 위험군?!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요새 사람들은 몸에 좋다 하면 뭐든 다 먹는다. 몸보신이다, 정력제다, 건강식품이다, 보약이다 하면서…. 가리는 것이 별로 없다. 그것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구분할 겨를도 없다. 이런 것들에는 아플라톡신이나 HCA 등 간 독성물질이 있어서 소위 독성 간장애 또는 중독성 지방간의 원인이고, 또 오래되면 간암이 될 수도 있다. 또 어떤 사람은 ‘두주불사(斗酒不辭)’라 하여 술

  • [김형일의 건강칼럼] 위염, 간염, 폐염, 장염… 흔한 염증이 암 된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Q할머니는 왕년에 동대문시장에서 억척 아줌마로 유명하던 시절이 있었다. 어릴 때 부모 따라 월남하여 10살에 고아가 된 후 껌 장사, 미제장사도 했었다. 못 먹고 못 입고 못 자며 지독하게 돈을 모아 중년에는 이미 큰 의류공장과 도매상을 운영하기도 했었다. 의류 도매 소매상인이라면 그녀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지금은 누가 봐도 부유한 자태를 풍기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