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김형일의 건강칼럼] 종합검진은 ‘A급’인데 웬 암?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N 大 총장 K 씨는 늘 복부 불편감이 있었다. 요즘엔 먹으면 토하고 배가 아파서 거의 먹지 못하고 식욕도 떨어졌다. 체중도 많이 빠졌다. 서둘러 대학병원으로 갔다. 진단은 췌장선암(Pancreatic adenoca.)이라고 하였다.

‘아, 이럴 수가! 불과 20일 전에 교직원 검진결과 〔A: 양호〕라고 나오지 않았던가! 그런데 어떻게 이렇게 암에 걸릴 수 있단 말인가?’

K 총장은 교직원 검진 판독의사를 찾아가서 강하게 항의하였다. 판독의사는 “정기검진 내용 속에는 췌장선암 검사항목이 없었으므로 그것은 당연히 밝혀질 수 없는 것”이라고 하며, 자신에게는 잘못이 없다는 대답이었다. 왜 이런 일이 생겨야 하는가?

사람들은 불편한 증상이 있어서 병원에 가면 “신경성이다.” “별 이상이 없다.” 고 듣는 경우가 많다. 매년 정기검진을 받지만 그 결과 특별한 소견이 지적되는 일은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어떤 사람들은 정상 판정 이후 불과 수일 이내에 큰 병에 걸려 입원하거나, 암이나 백혈병으로 진단되어 맥없이 죽는 경우도 있다. 왜 이토록 실제 질병 상태와 검진결과가 일치하지 못하는 것일까? 5가지 이유를 생각해볼 수 있다.

첫째, 각 개인의 특성이 고려되지 못하고 있다. 종합검진은 누구나 똑같은 것을 하라고 미리 검진표가 만들어져 나오고 있다. 각 개인의 불편한 정도나 상태, 특징 등은 고려의 대상이 아니다. 필요한 검사를 못 받는 경우도 많고, 불필요한 검사를 요식행위로 받아야 되는 경우도 많다.

둘째, 검사항목의 선택에 오류가 있다. 대부분의 단체검진 항목들은 행정기관에 의해서 이미 결정되어져 있는데, 이것은 수 년 또는 수십 년 동안 답습되어온 검사 항목들이다. 검사받는 사람이나 검사하는 사람이나 그것이 다른 검사보다 더 중요하거나 더 우선적인지를 알아보려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 그저 검진을 받고 그냥 검사를 해댄다.

셋째, 검사도 유행에 따라 하고 있다. 어떤 질병이든, 암이든 그것은 민족과 환경에 따라 차이가 있는 법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외국에서 무슨 검사나 시술이 유행한다고 하면 우리도 곧 그걸 하려고 덤빈다.

넷째, 그 기계가 있으니 그 검사를 한다. 우리나라에 CT를 비롯한 몇몇 고급 의료장비들은 인구 수에 비하여 너무 많다. 그래서 그 비싼 기계들을 들여 놓았으니 그 검사를 해야 되는 것이다. 그리고 사람들은 CT도 찍어 봤고 MRI도 해봤고 내시경도 받았고 또 다른 힘든 검사도 해 보았다고 훈장처럼 자랑하며 다닌다.

다섯째, 비싼 검사라야 믿을 수 있다고 여긴다. 똑같은 검사라도 의원과 거대병원의 검사비용은 크게 다르다. 몇 배나 더 나갈 수도 있다. 큰 병원일수록 수많은 검사를 거침없이 해대는데 그것이 무엇 때문에 검사하는 것인지 아무 설명도 없다.

이렇게 저렇게 하여 어려운 검사를 수없이 받았는데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말할 수는 없으니, “위염이 조금 있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대수롭지 않게 지나가는 말로 해 놓으면, 그 사람은 그때부터 진짜 위염 환자가 되어버린다.

그와는 정반대의 경우도 있다. 이것저것 검사를 해서 그 결과에 “이상이 없다.”고 하면 그것을 곧 “신체 전체에 아무 이상이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사실은 “검사된 항목 내에서만 이상이 없다.”는 뜻이며, 진실로 아무 병도 전혀 없다는 뜻은 아닌데 사람들은 그것을 착각한다. 좋은 검진이란 개인의 특성에 맞게 세심하고 친절한 문진과 대화 토론을 통하여 결정되어야 하는 것이다.

김형일 의학박사는 <백전백승 자기진단법>과 <살만하면 암에 걸린다> <장수촌 DNA 암은 없다>의 저자로 혈액정밀검진 분야의 전문가이며 가장 설명을 잘해주는 의사로 유명하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김형일의 건강칼럼] 짜고 맵게 먹으면 위암?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암은 위암이다. 10명 중 1명은 위암을 걱정한다. 위 때문에 일 년간 소모되는 비용은 국방예산보다 더 많다. 그래서 우리나라를 ‘위암왕국’이라고 하며, 그것이 모두 맵고 짜게 먹는 탓이라고 한다. 하지만 우리보다 더 맵게 먹는 민족이나 더 짜게 먹는 국민들보다도 우리나라에 위암이 더 많다고 하는데 그래도 짜고 매운 탓만

  • [김형일의 건강칼럼] 암은 전염되지 않는다고 하지만…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암이 전염 된다면 모두 같은 암에 걸려 죽어야 한다. 다행히 창조주는 인간의 가장 무서운 적에게 그 옆 사람에게로 옮겨갈 수 있는 재주까지는 부여하지 않은 것 같다. 중세 유럽에서는 어느 집이나 마을에 페스트나 콜레라가 생겨나면 그 집이나 마을 전체를 폐쇄하거나 불태워 없애서 다른 사람의 접근을 원천 봉쇄해 버렸다는 기록이 있다.

  • [김형일의 건강칼럼] 암도 유전된다고?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영웅 나폴레옹은 일찍 죽었다. 어쩌면 그의 운명에는 이미 오래 살지 못할 것임이 예정되어 있었는지도 모른다. 그의 아버지, 형제, 남매들은 거의 모두 위암 또는 장암으로 사망하였다고 한다. 그 역시 위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일란성 쌍둥이 중에 한쪽이 백혈병이나 림프암에 걸리면 다른 한쪽도 곧 같은 암이 발생한다는 보도는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필자의

  • [김형일의 건강칼럼] 술도 조금씩 마시면 건강에 도움 된다고?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우리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무엇인가? 우리에겐 진정 여러 가지 많은 것들이 필요할까? 오늘날을 정보화 시대라고 부른다. 옛날은 석기시대, 청동기시대, 철기시대 그리고 기계문명시대라고 불렀었다. 그 시절에는 각각 질 좋은 석기와 청동기 석기 그리고 기계를 소유한 인간이 그렇지 못한 자들보다 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 마찬가지로 현재는 고급정보를 가진 자가 저급정보를 가진 자들보다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생명을 위협하는 염증의 숨은 얼굴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우리 몸에는 언제든지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염증이 오래되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염증은 급성염증과 만성염증으로 나눈다. 급성염증은 여러분이 잘 알고 있는 폐렴, 편도선염, 피부의 농양, 급성신우신염, 방광염 등 우리 몸에 침투한 바이러스나 박테리아에 의한 급속한 신체 반응이다. 침입한 세균을 죽이기 위해서 백혈구의 면역세포가 싸우면서 생기는 반응이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