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진영 한의사의 척추이야기] 허리 디스크·목 디스크 동시에 치료하려면…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88p

【건강다이제스트 | 영진한의원 박진영 원장】

흔히 우리는 허리 디스크와 목 디스크를 따로따로 생각한다. 그런데 대부분 허리가 안 좋으면 목 디스크가 따라 오는 경우가 많다.

허리가 안 좋으면서 요추 쪽 추간판이 탈출되는 것을 허리 디스크, 어깨가 안 좋으면서 팔이 저리고 목이 뻣뻣하고 두통이 있으면서 눈도 뻑뻑하며 경추 쪽 디스크에 문제가 있는 것을 목 디스크라고 한다.

여러 가지 증상과 원인이 있겠지만 편의상 알기 쉽게 허리 쪽이 아프면 허리 디스크, 목 쪽이 안 좋으면 목 디스크라 칭하기도 한다. 이러한 허리 디스크와 목 디스크는 하나로 연결돼 있다. 따라서 치료법도 동일하다. 허리 디스크와 목 디스크를 동시에 치료하는 방법을 소개한다.

허리 디스크와 목 디스크의 주범

허리의 고통이 목까지 이어지는 것은 우리의 인체 구조, 즉 척추를 살펴보면 자명한 사실로 드러난다. 오랫동안 앉아서 공부하고 일하는 현대인들의 잘못된 습관으로 인하여 골반이 올라가게 되고 뼈는 약해져서 휘기 쉽다. 골반이 올라간 구조는 당연히 척추의 공간이 좁아진다.

이렇게 좁아진 공간은 그곳을 지나는 신경의 흐름을 방해하게 되어 요통과 좌골신경통, 척추협착증, 요추 전방 전위증, 요추 측만증, 요추 디스크 등을 일으킨다.

골반이 올라간 구조는 흉추에도 문제를 일으킨다. 흉추 후만증, 흉추 측만증 등을 초래하여 거북목, 일자목이 되는데 이는 목 디스크의 직접적인 원인이 된다. 실제로 목 디스크의 원인은 흉추의 변형이 80% 정도를 차지한다.

이로써 알 수 있는 것은 올라간 골반으로 인하여 목 디스크가 생긴다는 것이다. 따라서 목 디스크 치료도 다른 데 있지 않다. 반드시 올라간 골반을 내려 척추의 공간을 확보해야 흉추의 변형을 잡을 수 있다.

골반을 내려 척추의 공간을 확보하면 일차적으로 허리 디스크가 좋아진다. 그렇게 해서 좋아지면 이차적으로 흉추를 편하게 하여 궁극적으로는 목 디스크가 좋아지게 된다.

하지만 치료하는 실상은 그러하지 못하다. 일반적으로 병원에서는 허리 디스크와 목 디스크를 별개로 보고 치료를 한다.

허리 디스크, 목 디스크를 동시에~

그동안의 경험상 올라간 골반을 내려서 허리를 치료하면 목 디스크도 같이 치료되는 것을 많이 보았다.

또한 허리 디스크가 없더라도 골반을 내리고 요추 전만을 만들어 주면 흉추가 자연스럽게 펴지면서 거북목, 일자목이 개선된다. 따라서 목 디스크가 좋아지는 것을 본다.

골반을 내리는 시술을 할 때 흉추가 요추 쪽, 즉 아래쪽으로 따라 내려오는 것이 보이는데 이것이야말로 허리 디스크와 목 디스크를 부작용 없이 편하게 한 번에 치료하는 방법이다.

만약에 허리 디스크를 수술한다면 그 주위 조직이 딱딱하게 유착되고 힘이 없어지면서 골반이 잘 내려오지 못하게 된다.

이렇게 되면 흉추를 치료할 기회를 잃어버리고 또다시 목에 칼을 대야 하는 비극적인 운명에 처할 수 있다.

수술에 대한 환상은 금물

흔히 수술을 하면 다 나을 거라는 환상이 있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수술이 능사는 절대 아니다. 제일 마지막으로 고려해야 할 최후의 수단이므로 내 몸을 위해서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특히 척추는 우리 몸을 위하여 꿋꿋이 잘 견딜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어야 함을 항상 주지하여 성급한 마음에 칼을 대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한 번은 허리 디스크와 목 디스크로 고통을 받고 있는 20대 남자가 내원한 적이 있었다. 병원에서는 허리를 먼저 수술한 후 목도 수술을 하자고 하는데 이미 허리 수술을 두 번이나 했던 터라 수술하지 않고 치료할 방법이 없을까 하여 필자를 찾아온 케이스였다. 젊은 나이에 결혼도 해야 하는데 걱정이라며 한숨을 쉬는 모습이 안타까웠다.

진단을 해보니 역시나 골반이 너무 올라간 상태여서 우선 골반을 내리는 치료부터 시작했다. 결코 치료가 쉽지 않은 케이스였지만 골반을 내리는 교정 치료를 꾸준히 계속했다. 그리고 교정 치료 10회 만에 드디어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 허리 디스크가 나아서 고맙다고 인사하고 치료를 종결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목 디스크도 함께 좋아졌다. 연신 고맙다고 인사를 하던 청년의 모습이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박진영 원장은 척추 교정으로 만병을 다스리는 한의사로 알려져 있다. 30여 년의 임상을 통해 수많은 질병과 통증의 원인이 골반과 척추에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고 각종 통증 치료에 새 지평을 열고 있다. 특히 올라간 골반이 척추를 무너뜨리는 기전을 밝혀내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기도 하다. 그동안의 임상을 담은 책 <뼈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서점가에서 베스트셀러가 되고 있으며, 현재 잠실새내역 영진한의원에서 진료 중이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내 몸속의 시한폭탄 동맥경화증…왜?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원인 2위와 3위가 심근경색과 뇌졸중으로 발표되었다. 심근경색과 뇌졸중(뇌출혈과 뇌경색)의 주원인은 바로 혈관 속이 녹이 슬어서 막히는 동맥경화증이다. 비만, 고지혈증, 당뇨병, 고혈압 등이 있으면 더욱 더 잘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질병치료와 함께 동맥경화가 잘 생기는 의외의 경우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첫째, 과도한 활성산소 적당한 활성산소는 우리 몸에 꼭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명의에게 듣는다] 혈압 관리의 정석은… “혈압을 정상으로~ 예방수칙 8가지 꼭 실천하세요”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원광대의대 정진원 교수(대한고혈압학회 회장)】 고혈압은 혈압이 높아서 사망하는 것보다 고혈압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합병증인 표적장기 손상 때문에 더 무서운 증상이다. 심장, 뇌, 신장, 말초혈관 등에 장기적인 변화를 일으켜 협심증, 심근경색, 심부전, 뇌출혈, 뇌경색 등 다양한 질병을 유발한다. 따라서 무엇보다도 혈압의 적절한 조절뿐 아니라 관련 질환의 사전 예방을 위한 생활요법, 약물요법 등이 매우 중요하다. 대한고혈압학회에는

  • [명의에게 듣는다] 혈압 관리의 정석은… “정기적인 혈압 측정과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합니다”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인제대 부산백병원 순환기내과 김동수 교수】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 또는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으로 정의되며, 우리나라 성인 인구 3명 중 1명에서 볼 수 있을 정도로 흔한 ‘국민 질환’이다. 고혈압이 위험한 것은 합병증 때문이다. 고혈압 상태가 지속되면 뇌, 동맥, 심장, 콩팥의 표적 장기에 손상을 가져옴으로써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뇌졸중, 심부전을 발생시켜 심장과 혈관질환을 가속화시킨다.

  • [명의에게 듣는다] 혈압 관리의 정석은… “130/80도 고혈압… 증상 없어도 혈압은 깐깐하게 관리하세요”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건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황흥곤 교수】 최근 고혈압의 정의가 바뀌었다. 한국 고혈압학회나 국내에서 일반적으로 인정되는 것은 아니지만 가장 권위가 있고 영향력이 큰 미국고혈압학회가 고혈압의 기준을 130/80mmHg으로 정한 것이다. 2017년까지 고혈압은 수축기혈압 140mmHg, 이완기혈압 90mmHg 이상으로 정의하였고, 정상혈압을 120/80mmHg로 규정했다. 혈압이 그 사이의 수치를 갖는 경우 고혈압 전단계라고 하였고, 140/90mmHg 이상일 때 치료를 시작했다. 따라서 혈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