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베풀고 살면 건강해지는 이유

2018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솔바람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규칙적인 검진을 받던 73세 여성이 최근 불면증으로 고생한다고 했다. 최근 가까운 친척이 과거에 빌려간 돈을 수년간 갚지 않고 있는데, 그래도 잘 지내려고 여러 번 함께 식사도 하면서 지냈다. 그런데 요즘에는 자신이 사주겠다고 만나자고 해도 자꾸 피하고 있다며, 사람들이 자신을 경제적으로만 이용하려고 하는 것 같아 사람에 대한 믿음이 깨져 마음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더불어 사는 세상에서 마음의 평안을 유지하자면, 우선 나와 사고방식이나 행동 방식이 다른 사람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자주 되새기는 것이 도움이 된다. 사실 여러 번 신세를 지거나 도움을 받고도 나 몰라라 하는 사람들이 있기는 하다. 그런데 이런 사람들이 사실상 마음이 편할까? 옛말에 “도둑맞은 사람은 발 뻗고 자지만, 도둑질 한 사람은 편히 못 잔다.”는 말이 있지 않은가!

이는 오히려 손해를 입은 사람보다는 의도적으로 손해를 입힌 사람이 더 마음이 불편하다는 뜻일 것이다. 또 경우에 따라서는 상대편에게 손해를 입힐 의도가 없었는데, 안 좋은 일을 하게 될 때도 있어, 이때는 오히려 불편한 마음에 피하게 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그런데 이런 상황을 역으로 뒤집어 보면, 어찌되었건 손해를 입은 사람은 손해 입을 정도의 여유가 있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럴 때는 내가 베풀 수 있는 입장에 있다는 사실을 감사하게 생각하는 것이 마음의 안정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이런 상황에서 환자의 언행은 주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될 수도 있을 것이고, 이런 경험은 앞으로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더 적절한 판단을 할 수 있는 공부가 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스스로 베풀었다고 생각한다면 오히려 환자 입장에서는 실보다 득이 더 많을 수도 있다.

세상의 모든 일은 동전의 양면과 같아서, 좋은 면과 안 좋은 면을 함께 가지고 있다. 어떤 상황에서도 좀 더 밝은 면을 보도록 노력하면 희망과 함께 해결의 길도 보이고 건강을 잃는 법도 없겠지만, 부정적인 면만 보게 되면 문제를 해결하기도 어렵고 건강도 잃게 되기 쉽다.

세상 모든 일은 어떤 순간에도 상황을 보는 시각에 따라 나에게 유리하게도 불리하게도 생각할 수 있다. 이해관계와 금전적인 득실은 후에 얼마든지 새롭게 변화시킬 수도 있겠지만, 건강은 잃으면 다시 되찾기가 어려울 수 있다는 점, 꼭 기억했으면 한다.

박민선 교수는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로 비만, 피로, 건강노화 전문의다.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 학술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활발한 방송활동으로 일반인들에게 친숙하며, 주요 저서는 <건강 100세 따라잡기> 등이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탄수화물 과다 섭취 왜 위험할까?

    2018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솔바람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우리가 먹는 음식은 에너지로 쓰인 후에 여러 가지 형태로 남아있게 된다. 산소는 활성산소라는 물질을 남기고, 탄수화물은 과다 섭취하게 되면 최종당화산물(Advanced Glycation End products:AGE)이 생긴다. 활성산소가 과도하게 생기게 되면 우리 몸을 공격해서 우리 질병의 약 90%의 원인이 되는 것처럼 과도한 AGE도 우리 몸에서 각종 질환을 일으킨다. 알츠하이머 치매, 백내장, 고혈압, 협심증,

  • [명의의 건강비결] 위·식도·대장질환 해결사 & 해설사 강남세브란스 암병원장 박효진 교수

    2018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솔바람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급증하고 있는 대장암, 대장내시경으로 꼭 예방하세요!” 아프면 으레 걱정이 앞선다. 과연 나을 수 있을지 초조하고 불안하다. 또 시간이 지날수록 궁금한 것이 꼬리에 꼬리를 문다. 어떻게 하면 좋아지는지, 없던 증상이 생겼는데 이래도 괜찮은 건지 궁금한 게 계속 생긴다. 하지만 걱정될 때마다, 궁금한 것이 있을 때마다 병원에 갈 수는 없는 노릇이다. 강남세브란스 암병원장

  • [나영무 박사의 대국민 운동처방전] 걸핏하면 ‘어깨 결림’ 잠재우는 운동처방

    2018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솔바람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솔병원 나영무 병원장(의학박사) 】 어깨 통증을 대표하는 질환은 오십견과 어깨회전근 파열이다. 하지만 어깨 결림을 호소하는 환자들도 의외로 많다. 사실 어깨 결림은 병이라기보다는 하나의 증상이다. 오십견은 어깨 부위로만 통증이 국한되고, 어깨 운동 범위가 감소된다. 반면 어깨 결림의 통증은 하나로만 국한되지 않는다. 어깨 또는 목의 뒷부분이 저린다. 또한 어깨를 돌릴 때마다 ‘우두둑’ 소리가 나고, 심한 경우

  • [명의에게 듣는다] 간 기능을 살리는 길 “과음·과식·과신·과용은 간의 적… 평생 아끼고 사랑하세요”

    2018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솔바람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신촌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한광협 교수】 간은 우리 몸을 항상 일정하게 지키는 일을 하는 장기로 많이 나빠지기 전까지는 크게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침묵의 장기’라고 부른다. 문제는 간이 혹사를 당하여 제기능을 못 하면 간부전(肝不全) 증상이 나타나며, 이는 간의 파업상태라고 보면 된다. 간부전으로 간 전체 기능의 약 85% 이상이 작동이 안 되면 황달, 복수, 부종, 간성혼수 등

  • [명의에게 듣는다] 간 기능을 살리는 길 “간염 예방접종, 절주와 체중조절, 약물 사용에 주의하세요”

    2018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솔바람호 2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의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정숙향 교수】 간 질환은 크게 급성간염과 만성간염으로 구별한다. 급성간염은 회복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심한 경우에는 간이식을 하지 않으면 사망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만성간염은 평생 지속되는 병으로 간경화로 진행할 수 있으며 간암이 생길 수 있다. 급성간염으로부터 간을 지키는 기술 우리나라에서 급성간염의 주원인은 A형 간염, E형 간염, 약물이나 건강식품 등이다. ● A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