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건강요리] 지방간 걱정될 때… 약선요리 3가지

2006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신록호

【건강다이제스트 | 윤말희 기자】

【도움말 | 한국섭생연구원 허봉수 원장】

지방간은 간에 중성지방이 이상적으로 많이 축적되어 있는 질병으로 피로감,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부팽만감, 간 비대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주원인은 비만, 과음, 당뇨병, 고지혈증 등이며 치료와 함께 식사요법을 병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럼 평소 먹으면 좋은 ’지방간 다스리는 건강요리 4가지’를 알아본다.

바지락 솥밥 – 간을 보호하는 영양식

0606food01

바지락에는 메티오닌 등 필수 아미노산과 간기능 회복에 필수적인 질 좋은 단백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다. 또한 타우린 성분이 풍부하여 간의 해독작용을 돕고 나이아신, 히스티딘, 비타민 B, 칼슘 등도 함유되어 있어 간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바지락은 담즙 분비를 촉진시키고 간에 지방이 침착하는 것을 방지하는 ’베타인’이라는 성분을 포함하고 있어 평소 밝고 활발하며 성격이 급한 양체질인 경우에 매우 효과적인 식품이다. 더불어 바지락에는 철분과 아연도 풍부해 노인, 어린이, 임산부의 영양식으로도 좋다.

【재료】

쌀 3컵, 바지락살 150g, 마른 멸치 3개, 건새우 10마리

【양념장】

간장 2큰술, 청주 1큰술, 설탕 1/2큰술, 들기름 1큰술

【만드는 법】

1. 바지락을 깨끗하게 씻어 살만 발라 놓고 마른멸치와 건새우는 잘 손질한다.

2. 쌀 위에 바지락과 위의 재료를 보기 좋게 올려 밥을 한다.

3. 밥을 할 때는 평소보다 물을 20% 정도 더 넣고 한다.

4. 밥과 재료를 잘 섞어 그릇에 담아 양념장과 함께 먹는다.

결명자차 – 간기능 정상화시키는 보약차

0606food02

결명자는 여름에 왕성하게 자라는 음성식물이다. 비타민 C, 에모딘, 비타민 A의 전구체인 카로틴이 함유되어 있어 간에 쌓인 열을 없애고 간기능을 정상화시킨다.

또한 안트라퀴논 유도체가 들어 있어 간과 혈액 등 조직세포의 지방분해를 도와 지방간 및 고혈압, 동맥경화 등의 질환에 도움이 되고 이뇨효과도 있어 부종을 예방한다. 평소 몸에 열이 많고 땀을 많이 흘리는 양체질에게 잘 맞으며, 간의 열로 인해 생기는 시력감퇴, 백내장, 녹내장 등 눈병 예방에도 좋고 충혈이 자주 되거나 눈이 쉽게 피로해지는 사람에게 효과적이다.

【재료】

결명자 15∼20g, 물 600ml

【만드는 법】

1. 결명자는 살짝 볶는다.

2. 끓는 물에 볶아놓은 결명자를 넣고 붉은빛이 돌 때까지 끓인다.

3. 마실 때는 아카시아꿀을 약간 섞어도 좋다.

표고버섯·부추볶음 – 간의 피로를 풀어주는 회복식

0606food03

표고버섯은 암과 만성 바이러스성 간염치료에 효과적이며, 베타글루칸이라는 다당류가 면역력을 늘려 암을 예방하고 간기능을 향상시킨다. 표고는 따뜻한 성질의 양성식품으로 평소 몸이 냉하거나 부종이 잦은 음체질에게 적당하다.

또한 콜레스테롤이 혈관 벽에 달라붙는 것을 막고 혈압을 내리며 뛰어난 지방분해 기능이 있어 지방간 환자에게 특히 좋은 식품이다. 표고버섯은 부추와 함께 먹으면 더욱 좋은데, 부추에는 비타민 C와 카로틴은 물론 철분, 인, 칼슘, 비타민 B군도 많아 간에 피로를 덜어주고 혈액을 맑게 해준다.

【재료】

표고버섯 4장, 부추 1단, 대파 1뿌리, 생강 1/2쪽, 간장 1큰술, 소금, 식용유

【만드는 법】

1. 표고는 잘 불려서 얇게 채썬다.

2. 부추는 씻어 물기를 빼고 4cm 길이로 썰어 놓는다.

3. 굵은 파는 어슷썰고 생강은 다진다.

4. 달군 팬에 기름을 두르고 생강, 파를 볶다가 표고, 부추를 넣고 간장으로 간을 하여 다시 한 번 볶는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명의에게 듣는다] 지방간 걱정될 때… “예방지침 7가지 꼭 기억하세요”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진욱 교수】 고대 바빌론-앗시리아에서는 희생 제물의 간 모양을 살펴서 운명을 점치는 전통이 있었다고 합니다. 성경 에스겔 21:21에도 “점을 치되 화살들을 흔들어 우상에게 묻고 희생 제물의 간을 살펴서”라는 구절이 있지요. 고대인들은 심장이나 폐와 같이 역할이 뚜렷한 장기에 비하여 그 직접적인 기능이 불분명한 간에 대하여 신비감을 느꼈습니다. 간은 우리 몸의 발전소입니다. 발전소가 발전에

  • [명의에게 듣는다] 지방간 걱정될 때… “생활습관 개선이 절대적입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연세대 의대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이병완 교수】 간에 지방이 많이 축적돼 문제가 되는 지방간은 결코 약으로 고칠 수 없습니다. 생활습관 개선이 절대적입니다. 내 생활 속에서 지방간을 만든 원인을 제거하는 것이 치료의 시작이 됩니다. 지방간 진단을 받으면 다들 궁금해 합니다. “무얼 먹어야 하나요?” 이 같은 접근은 결코 옳은 방법이 아닙니다. 어떤 것을 먹어서 지방간을 없애겠다는

  • [박진희의 헬시푸드] 겨울철 건강 지킴이, 버섯으로 만든 건강요리 2선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78p

    【건강다이제스트 | 라플레 항암요리연구가 박진희 대표】 버섯을 표현하는 몇 가지의 형용사들을 보면 이렇다. 몸에 좋은, 맛있는, 항암 효과가 있는, 면역에 좋은, 살이 안 찌는 등등. 독버섯이 아니라면 온통 좋은 말들뿐이다. 어떤 식재료는 몸에 좋은 성분들이 많이 있다 하더라도 과하게 먹으면 독이 되는 식품들도 있다. 하지만 버섯은 다르다. 차가버섯이나 상황버섯 같은 약용 버섯을 제외한, 우리가 반찬으로써

  • [신년기획] ‘지방간’은 버리고! ‘건강한 간’을 남겨라!

    2017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이준혁 교수】 간에 불필요하게 쌓인 지방이 골칫덩이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방간 이야기다. 애주가의 전유물로 알려진 지방간은 최근 다른 국면을 맞고 있다. 술을 안 마셔도 생기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발생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이준혁 교수는 그 이유를 “식생활의 변화, 운동 부족에 따른 비만, 대사증후군의 증가”라고 설명한다. 살이 찌는

  • [슈퍼푸드 이야기] 간 건강 지키는 파수꾼 엉겅퀴의 숨은 비밀

    2017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김경성】 80%가 망가져도 특별한 신호를 보내지 않는 ‘침묵의 장기’ 간!  만성피로는 간이 보내는 SOS다. 체내에 독소가 유입되고 쌓이면 가장 힘든 장기도 간이다. 이러한 간 기능에 엉겅퀴는 최고의 생약이다. 엉겅퀴에 함유된 유효성분인 실리마린은 간세포 재생작용이 있어서 간경화증, 만성 간염의 예방이나 치료에 뛰어난 효능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이다. 특히 간은 혈관 덩어리이다. 엉겅퀴가 어혈을 풀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