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의의 건강제안] 무더운 여름에 주의해야 할 질병들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찌는 듯한 더위는 인간에게 생명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질환을 발생시킨다. 겨울에 많이 생긴다고 알려진 뇌졸중(뇌출혈과 뇌경색)이나 심장마비도 잘 발생한다. 그 이유는 무더위로 인하여 몸속의 수분이 땀이나 에어컨 등으로 줄어들게 되고, 혈관 속의 혈액 성분 중 가장 많은 수분이 줄어들게 되면 혈액이 끈끈하게 변하게 되어 피떡이라고 불리는 혈전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생긴 혈전이 여러 이유로 좁아져 있는 혈관을 막게 되면 뇌·심혈관질환이 발생하게 되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 성인병이 있는 경우나 고령인 경우에 더 잘 발생하고,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는 경우에도 더 잘 발생한다.

수분은 몸무게 kg당 약 30ml를 섭취하면 되는데, 여름에는 수분 손실이 많기 때문에 kg당 약 40ml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운동을 해서 땀이 많이 날 경우에는 조금씩 계속 수분을 더 보충해 주어야 한다.

뇌·심혈관질환은 50세가 넘어가면 목에 있는 경동맥을 초음파로 검사하여 혈관에 동맥경화가 생겼는지 알아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동맥경화가 생겼다면 식이요법, 비타민 치료, 미네랄 주사와 항산화 주사치료로 병의 진행을 막거나 이미 생긴 동맥경화증을 어느 정도 치료할 수 있다.

일사병, 열사병은 각별 조심!

무더위에 가장 위험한 질환은 일사병과 열사병이다. 고온의 환경에 장시간 동안 노출되면서 충분한 수분과 미네랄이 보충되지 않으면 생긴다. 일사병보다 열사병이 더욱 생명을 위협하는 무서운 질환이다.

일사병은 심부 체온이 40도 이하이고 의식은 정상적이거나 약간 혼미 상태고 어지러움증을 나타낸다. 혈압은 정상이고 약간 빠른 맥박을 보이며 그늘로 옮기고 충분한 수액치료로 바로 회복할 수 있다.

열사병은 심부 체온이 40도 이상으로 의식이 혼미하거나 없고 발작이나 경련을 일으킨다. 저혈압과 빠른 맥박이 나타나고, 급성 심부전, 간 기능 부진, 심장성 쇼크로 사망할 수 있다. 열사병은 바로 병원으로 옮겨서 치료를 받아야 합병증이나 생명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이 예방이다. 항상 충분한 수분 섭취를 하고, 고온의 환경에서 지내게 되면 항상 수분을 갖고 다니면서 보충한다. 너무 꽉 끼지 않은 옷을 입고 양산을 쓰고 다니며, 한낮의 뜨거운 햇빛에서 운동하는 것이나 중노동은 피하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 [명의의 건강제안] 몸이 쉬라고 하면 꼭 쉬어야 하는 이유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현대인의 질병은 거의 다 자신이 만드는 것이다. 희귀한 선천성질환이나 의사인 필자도 이해하기 힘든 퇴행성질환들은 현재 급속히 발달하고 있는 유전자, 줄기세포 연구들을 기다려 볼 수밖에 없지만, 다행히도 현대인의 사망원인 1~4위인 암, 심혈관질환, 심장질환, 당뇨 등은 모두 먹고, 움직이고, 적절히 몸을 관리해 주면 거의 예방할 수 있는 질환들이다. 그런데 실제로 자기

  • [명의의 건강비결] 췌장 이식의 최고 명의!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한덕종 교수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첫 번째가 있어야 두 번째도 있고 세 번째도 있다. 그런데 그 첫 번째로 나서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더구나 누군가의 생명이 달려 있다면. 국내를 넘어 세계적 췌장·신장이식 권위자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외과 한덕종 교수도 그랬다. 한덕종 교수는 아직도 국내 최초로 생체 췌장 이식 수술을 했던 그 날이 생생하다. 어마어마하게 긴장됐다. 환자를 살려야 한다는

  • [박민수의 장수학시리즈] 유병장수를 준비하는 중장년의 6가지 지혜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6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ND의원 박민수 의학박사】  안 아프고 행복하게 나이 들면 최선이다. 그러나 초고령사회를 바라보는 현재, 모든 사람들이 무병장수할 수는 없다. 무병장수가 꿈꾸는 최선이라면 유병장수는 현실가능한 차선일 수도 있다. 즉 무병장수를 위해 노력하되 현실에서 유병장수를 슬기롭게 이용하는 지혜도 발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략 한국인은 건강인생의 세 가지 길 중에서 한 가지에 속하게 된다. 눈 가리고 아웅할 수도

  • [김형일의 건강칼럼] 성질 급한 사람이 암 잘 걸린다!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현재 우리나라에는 암으로 죽어가는 사람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 암 때문에 일 년간 소모되는 병원비는 교육비나 국방비보다 더 많이 든다. 이것은 우리들의 다급한 성미와 가장 큰 관계가 있다. 본래 우리는 늘 급하다. 그중에서도 식사시간은 초특급이다. 먹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니고 절대 살기 위해 먹는다. 그저 빨리 먹고 다른 더 중요한(?)

  • [박진희의 헬시푸드] 면역력 올려주는 여름철 건강 음료 DIY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74p

    【건강다이제스트 | 라플레 항암요리연구가 박진희 대표】 여름의 절정인 8월이 왔다. 여름을 즐기는 사람들도 많지만 예전과 같지 않은 여름 날씨와 환경 탓에 오히려 병원을 찾는 사람들도 많아졌다. 급격한 체온의 변화는 면역력을 더욱 약화시키고, 과도한 땀의 배출은 탈수로 인한 신장 기능의 이상이나 쇼크를 유발할 수도 있기 때문에 환자들은 특히 여름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절정이란 한편으로는 끝이 보인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