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이승남의 건강제안] 삶은 달걀 매일 먹으면 독이 될까? 약이 될까?

2019년 02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삶은 달걀을 매일 한 개씩 먹으면 건강에 독이 될까? 약이 될까?

예전에는 달걀노른자 속에 콜레스테롤이 많아서 매일 먹게 되면 고지혈증이나 비만의 원인이 된다고 생각하고 되도록이면 삼가도록 했다.

하지만 이것은 진실이 아니다. 명백히 잘못된 상식이다. 물론 달걀노른자에 콜레스테롤이 약 230mg 정도 들어 있어서 하루 콜레스테롤 섭취량인 300mg의 ⅔ 이상이 있기 때문에 조심하라고 권유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요즈음의 달걀에는 콜레스테롤이 약 150mg밖에 안 들어가 있다. 게다가 콜레스테롤을 낮추어주는 콩에 풍부한 성분인 레시틴도 달걀에 들어 있다. 그래서인지 지난해 미국에서는 하루 2~3개의 달걀을 매일 먹어도 건강에 지장이 없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삶은 달걀 한 개에는 비타민 D가 약 5㎍ 들어있는데, 이것은 하루 비타민 D 권장량인 5㎍을 얻을 수 있는 양이기도 하다. 특히 하루 비타민 D 권장량의 2배인 10㎍의 비타민 D를 꾸준히 섭취하면 혈관 속의 산소량이 10%가량 많아지고,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고혈압 등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미국 버지니아 커먼웰스 의과대학교에서 연구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특히 달걀은 근지구력 등 체력을 기르는 데도 효과적이며, 체내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해 하루에 삶은 달걀 2개를 매일 꾸준히 섭취하면 다양한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골다공증의 예방과 치료에도, 심혈관계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도, 면역력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으므로 이제 더 이상 콜레스테롤 무섭다며 달걀까지 멀리해서는 안 될 것이다. 참고로 의사인 필자는 거의 매일 달걀 2알을 섭취하는 편이다.

이승남 박사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외래교수, 대한체형의학회 회장,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KBS <아침마당><생로병사의 비밀>, MBC <생방송 오늘>,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등에 출연하며 국민건강주치의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는 <나이보다 젊게 사는 사람들의 10가지 비밀 젊음의 습관>, <착한 비타민 똑똑한 미네랄 제대로 알고 먹기> 등 다수가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의 건강제안] 결핵부터 A형 간염까지…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질병 리스트

    2019년 02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11월경부터 3월 초까지는 발열, 콧물, 기침 등으로 연중행사처럼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이는 대부분 바이러스로 인한 감기로 휴식을 취하거나, 증상에 대한 치료만으로 스스로의 면역력에 의해 회복되곤 한다. 가벼운 감기 같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한 달 이상 잘 낫지 않거나, 큰 병을 감기로 오인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 [명의의 건강비결] 세계가 주목하는 신장암 로봇수술 명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변석수 교수

    2019년 02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금연과 운동으로 신장암 예방하세요!” 누구나 인정하는 ‘최초’가 되는 것은 노력하는 사람만의 특권이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변석수 교수(비뇨의학과 과장)는 발 빠른 노력으로 이뤄낸 최초 이력이 참 많다. 2016년에는 변석수 교수가 집도한 신장암 로봇수술 영상 풀버전이 대표적인 로봇수술기인 다빈치 수술의사 커뮤니티에 등록된 적이 있다. 변석수 교수는 전 세계 의사가 로봇수술법을 익힐 때 참고하는 이

  • [명의에게 듣는다] 수술 건수 1위 ‘백내장’ 예방은… “금연하고 자외선 노출 최소화 하세요”

    2019년 02월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분당서울대병원 안과 현준영 교수】 백내장은 성인에서 시력저하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로 눈 속에서 렌즈 역할을 하는 투명한 구조물인 수정체에 혼탁이 생기는 질환이다. 성인에서 발생하는 백내장은 노화에 따른 수정체 단백질의 변화가 주원인으로 60대 이상에서는 대부분 어느 정도의 수정체 혼탁이 관찰되며, 40~50대에서도 관찰된다. 연령 외에 당뇨, 스테로이드 사용, 흡연, 고혈압, 근시, 자외선, 가족력,

  • [명의에게 듣는다] 수술 건수 1위 ‘백내장’ 예방은… “자외선·술·담배 멀리하고 채소·과일 많이 드세요”

    2019년 02월호 24p

    【건강다이제스트 | 누네안과병원 백내장센터 최태훈 원장】 지난해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은 백내장 수술이다. 백내장은 수정체의 단백질 성분이 변화하면서 탄력성이 떨어지고, 투명했던 수정체가 뿌옇게 혼탁 되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발생 원인은 노화, 자외선, 외상, 스테로이드 사용 등 다양하다. 특히 백내장은 60대의 절반 이상에서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백내장은 노화와 함께 찾아오는 자연스러운 과정으로, 발생을 아예 막을 수는 없다.

  • [생생희망가] C형 간염→간경화→간암 사슬 끊어내고 10년! 김철규 씨 인생 역전기

    2019년 02월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암을 이기려면 스스로 의사가 되어야 합니다” 20대 후반, C형 급성간염 진단을 받았다. 헌혈을 하면서 주사바늘을 통해 감염된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어 잊고 살았다. 그런데 그것이 화근이 될 줄 몰랐다. 40대 후반, 간경화에 간암 진단까지 받았다. 2.8cm 크기라고 했다. 수술은 안 된다고 했다. 병원에서 해줄 것이 없다고 했다. 이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