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이승남의 건강제안] 삶은 달걀 매일 먹으면 독이 될까? 약이 될까?

2019년 02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삶은 달걀을 매일 한 개씩 먹으면 건강에 독이 될까? 약이 될까?

예전에는 달걀노른자 속에 콜레스테롤이 많아서 매일 먹게 되면 고지혈증이나 비만의 원인이 된다고 생각하고 되도록이면 삼가도록 했다.

하지만 이것은 진실이 아니다. 명백히 잘못된 상식이다. 물론 달걀노른자에 콜레스테롤이 약 230mg 정도 들어 있어서 하루 콜레스테롤 섭취량인 300mg의 ⅔ 이상이 있기 때문에 조심하라고 권유했던 건 사실이다.

하지만 요즈음의 달걀에는 콜레스테롤이 약 150mg밖에 안 들어가 있다. 게다가 콜레스테롤을 낮추어주는 콩에 풍부한 성분인 레시틴도 달걀에 들어 있다. 그래서인지 지난해 미국에서는 하루 2~3개의 달걀을 매일 먹어도 건강에 지장이 없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그뿐만이 아니다. 삶은 달걀 한 개에는 비타민 D가 약 5㎍ 들어있는데, 이것은 하루 비타민 D 권장량인 5㎍을 얻을 수 있는 양이기도 하다. 특히 하루 비타민 D 권장량의 2배인 10㎍의 비타민 D를 꾸준히 섭취하면 혈관 속의 산소량이 10%가량 많아지고,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고혈압 등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미국 버지니아 커먼웰스 의과대학교에서 연구 조사 결과를 발표하였다. 특히 달걀은 근지구력 등 체력을 기르는 데도 효과적이며, 체내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해 하루에 삶은 달걀 2개를 매일 꾸준히 섭취하면 다양한 건강 효과를 얻을 수 있다. 골다공증의 예방과 치료에도, 심혈관계 질환의 예방과 치료에도, 면역력 강화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으므로 이제 더 이상 콜레스테롤 무섭다며 달걀까지 멀리해서는 안 될 것이다. 참고로 의사인 필자는 거의 매일 달걀 2알을 섭취하는 편이다.

이승남 박사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외래교수, 대한체형의학회 회장,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KBS <아침마당><생로병사의 비밀>, MBC <생방송 오늘>,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등에 출연하며 국민건강주치의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는 <나이보다 젊게 사는 사람들의 10가지 비밀 젊음의 습관>, <착한 비타민 똑똑한 미네랄 제대로 알고 먹기> 등 다수가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의 건강제안] 건강을 지켜준다는 아스피린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019년 05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나이가 들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등의 심혈관 질환이 증가한다. 또 뇌경색·뇌출혈 등의 뇌혈관 질환도 급격히 증가한다. 이러다 보니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뇌혈관 질환을 막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미리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꼭 그렇게 해야 할까? 2019년 3월 미국의 심장학회와 심장협회에서 발표한 가이드라인을 보면, 건강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 고령자는 매일 저용량

  • [이승남의 건강제안] 아토피 피부염의 뜻밖의 원인은 바로…

    2019년 04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아이를 키우는 부모가 가장 싫어하는 질병 중의 하나가 바로 아토피 피부염입니다. 아이는 가려워서 긁어대고, 울고, 피부에서는 진물이 나고 부모도 같이 덩달아 잠도 못 자는, 그야말로 집안 식구 모두를 괴롭히는 질환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굉장히 다양합니다. 각종 음식이나 채소, 과일, 인스턴트식품, 풀이나 나무, 꽃가루, 먼지, 진드기, 미세먼지, 중금속, 습도나 온도의

  • [이승남의 건강제안]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어떻게 다를까?”

    2019년 03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요즈음 건강기능식품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는 과연 무엇일까? 한 글자만 다른 것일까? 프로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는 여러분이 잘 알고 있듯 체내에 들어가서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이다. 대부분의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들이며, 일부는 바실러스균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위산과 담즙산에 살아남아서 장까지 도달하여 장에서 증식하고 정착하여 장관 내에서 유용한 효과를 나타내고, 독성이 없으며, 병원성이 없어야 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에서 젖산을

  • [박민선의 건강제안] 결핵부터 A형 간염까지…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질병 리스트

    2019년 02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11월경부터 3월 초까지는 발열, 콧물, 기침 등으로 연중행사처럼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이는 대부분 바이러스로 인한 감기로 휴식을 취하거나, 증상에 대한 치료만으로 스스로의 면역력에 의해 회복되곤 한다. 가벼운 감기 같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한 달 이상 잘 낫지 않거나, 큰 병을 감기로 오인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 [명의의 건강비결] 세계가 주목하는 신장암 로봇수술 명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변석수 교수

    2019년 02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금연과 운동으로 신장암 예방하세요!” 누구나 인정하는 ‘최초’가 되는 것은 노력하는 사람만의 특권이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변석수 교수(비뇨의학과 과장)는 발 빠른 노력으로 이뤄낸 최초 이력이 참 많다. 2016년에는 변석수 교수가 집도한 신장암 로봇수술 영상 풀버전이 대표적인 로봇수술기인 다빈치 수술의사 커뮤니티에 등록된 적이 있다. 변석수 교수는 전 세계 의사가 로봇수술법을 익힐 때 참고하는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