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눈길가는뉴스] 암이 걱정될 때 어떤 검사 받을까?~ 국립암센터, 7대암 검진 가이드라인 발표

2015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장수호

【건강다이제스트 | 편집부】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 http://www.ncc.re.kr)는 우리나라에서 발생이 높은 7대암에 대한 암검진 권고안(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7대암 검진 권고안은 위암, 대장암, 간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기존의 5대 암의 검진 권고안을 개정하였고, 여기에 사망률이 가장 높은 암인 폐암과 발생률이 가장 높은 갑상선암의 검진 기준안까지 추가해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7대암 검진 권고안을 소개한다. <출처 : 국립암센터>

1 위암 검진 권고안

● 40~74세 무증상 성인을 대상으로 위내시경을 이용한 위암 검진을 2년 간격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다.

※ 위암 검진에서는 검진 방법으로 기존에 위내시경 또는 위조영검사를 선택적으로 시행하도록 권고하였던 것에 반해, 위내시경 검사를 1차적으로 선택하도록 권고하였고, 검진 시작 연령은 40세 이상으로 기존 권고안과 동일하지만 74세까지 검진의 효과가 높고, 75세 이후부터는 검진의 효과가 불충분하다고 밝혔다. 85세 이상의 경우에는 검진을 받은 그룹의 사망률이 검진을 받지 않은 그룹보다 높아져 검진을 권고하지 않았다.

2 대장암 검진 권고안

● 45~80세 무증상 성인을 대상으로 1년 또는 2년마다 분변잠혈검사를 기본적인 대장암 선별검사로 권고하였다.

※ 대장암에 대한 1차적인 검진 방법으로 기존의 분변잠혈검사 이외 대장내시경검사를 심도있게 검토하였으나, 대장내시경은 출혈이나 천공 등의 위험이 비교적 높기 때문에 선택적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다.

※ 대장암 검진의 시작연령은 기존보다 5세 앞당겨진 45세부터로 설정하였고, 80세 수검자까지 검진을 받도록 권고하였다. 81세 이후부터는 검진의 효과가 불충분하여 권고하지 않았다.

3 간암 검진 권고안

● 40세 이상의 B형, C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는 매 6개월 간격으로 간 초음파검사와 혈청 알파태아단백 검사를 검진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다. 또한 연령과 상관없이 간경변증 진단을 받은 환자는 진단시점부터 권고하였다.

※ 간암 검진 대상자(B형, C형 간염 보유자 또는 간경화 환자)의 경우 기존에 일률적으로 40세부터 검진을 받도록 권고하였으나 개정 권고안에서는 간경화증 진단을 받은 환자는 진단시점부터 검진을 시작하도록 권고하였다.

4 유방암 검진 권고안

● 40~69세 무증상 여성을 대상으로 유방촬영술을 이용한 유방암 검진을 2년마다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다.

※ 유방암 검진은 기존의 검진 방법으로 유방촬영술을 시행하고, 임상유방진찰도 권장하였던 것에 반해, 개정 권고안에서는 임상유방진찰을 단독 또는 유방촬영술과 병행하여 시행하는 것이 근거가 불충분하다고 평가하였다.

※ 유방암 검진 방법으로 유방초음파검사를 이용하는 것 역시 검진의 효과에 대한 근거가 불충분하다고 평가하였다.

※ 유방암 검진 대상 시작 연령은 40세 이상으로 기존 권고안과 동일하지만, 상한 연령을 69세로 제시하였다. 70세 이상에서 유방암 검진은 개인별 위험도에 대한 임상적 판단과 수검자의 선호도를 고려하여 선택적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다.

5 자궁경부암 검진 권고안

● 만 20세 이상의 무증상 여성을 대상으로 자궁경부세포도말검사(Pap smear) 또는 액상세포도말검사(LBC)를 이용한 자궁경부암 선별검사를 3년 간격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다.

※ 자궁경부암 검진의 시작 연령은 기존 권고안과 동일하게 만 20세 이상 여성을 대상으로 하였고, 검진 주기는 2년에서 3년으로 늘어났다. 검진 주기 2년과 3년을 비교하였을 때 검진 효과에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아 충분한 논의를 거쳐 3년으로 검진 주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 자궁경부암 검진 목적으로 인유두종바이러스검사는 선택적으로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는데, 그 이유는 인유두종바이러스검사를 자궁경부세포검사와 병행하여 시행하는 경우를 자궁경부세포검사만 시행하는 경우와 비교하였을 때, 자궁경부암 발생률을 낮출 수는 있지만, 위양성으로 인한 추가 검사율도 높아져 검진의 이득이 위해에 비해 조금 크다(small)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다.

6 폐암 검진 권고안

● 30갑년 이상의 흡연력이 있는(금연 후 15년이 경과한 과거 흡연자는 제외) 55~74세인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저선량 흉부CT를 이용한 폐암선별검사를 매년 시행할 것을 권고하였다.

※흉부 X선, 객담 세포진 검사 및 현재까지 개발된 carcinoembryonic antigen (CEA), squamous cell carcinoma antigen (SCC-Ag), CYFRA 21-1, neuron specific enolase (NSE) 등 혈청 종양표지자를 이용한 폐암 선별검사를 시행하지 말 것으로 권고하였다.

7 갑상선암 검진 권고안

● 무증상 성인에서 초음파를 이용한 갑상선암 검진은 권고하거나 반대할 만한 의과학적 근거가 불충분하므로 일상적 선별검사로는 권고하지 않았다. 다만 갑상선암 검진을 원하는 경우 검진의 이득과 위해에 대해 적절한 정보를 제공한 후 검진을 실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생생희망가] 대장암 수술 후 11년… 홍헌표씨가 사는 법

    2019년 06월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허미숙 기자】 “몸습관·마음습관을 180도 바꾸면서 암도 축복이 됐어요” ‘어떻게 지낼까?’ 궁금했다. 조선일보 기자, 헬스조선 취재본부장, <암과의 동행 5년>으로 베스트셀러 작가까지 된 사람! 대장암 수술 후 장기 생존하며 암 환우들 사이에서 건강 멘토로 통하던 홍헌표 씨(54세)의 최근 근황이 많이 궁금했던 이유다. 2017년 현역에서 은퇴했다는 소식을 들어서였다. 그런 그의 소식은 뜻밖의 곳에서 들려왔다. 암정보 사이트

  • [생생희망가] C형 간염→간경화→간암 사슬 끊어내고 10년! 김철규 씨 인생 역전기

    2019년 02월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암을 이기려면 스스로 의사가 되어야 합니다” 20대 후반, C형 급성간염 진단을 받았다. 헌혈을 하면서 주사바늘을 통해 감염된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별다른 증상이 없어 잊고 살았다. 그런데 그것이 화근이 될 줄 몰랐다. 40대 후반, 간경화에 간암 진단까지 받았다. 2.8cm 크기라고 했다. 수술은 안 된다고 했다. 병원에서 해줄 것이 없다고 했다. 이런

  • [생생희망가] 간암에서 림프암까지…3번의 암 수술도 거뜬히~ 박학근 씨 암 치유기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허미숙 기자】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암에 대해 공부해야 살 길도 열립니다” 2012년 1월, 간암 진단을 받았다. 2.5cm 크기라고 했다. 수술하면 괜찮을 거라고 해서 수술을 했다. 2013년 6월, 림프로 전이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3.5cm 크기라고 했다. 예상치 못한 일이었지만 수술을 하자고 해서 또다시 수술을 했다. 그 정도로 끝날 줄 알았다. 그러나 3개월 만에 또 다시 림프에

  • [생생희망가] 간염·간경화·간암 덫에서 생환한 강종백 씨 체험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허미숙 기자】 “마이너스 식이요법과 쑥뜸은 생명의 은인입니다” “소금을 안 먹었습니다.” 삼투압 작용 때문에 몸이 망가졌다고 생각해서였다. “기름을 안 먹었습니다.” 간에서 기름 해독이 가장 힘들다는 것을 알아서였다. “다작을 했습니다.” 간이 일을 덜하게 해주고 싶어서였다. 이 세 가지를 실천하면서 간염, 간경화, 간암으로 이어진 죽음의 사슬을 끊어냈다고 말하는 강종백 씨(60세)!  여기에 쑥뜸까지 더해지면서 재발의 싹조차 원천봉쇄하고

  • [생생희망가] 대장암·간암·뇌암·폐암도 거뜬히~ 최윤호 씨의 불사조 인생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허미숙 기자】 “정년까지 못 살 줄 알았는데 이제는 30년 노후를 걱정합니다” 2004년 5월, 대장암 2기 진단을 받았다. 45세였다. 수술로 대장 1.5미터를 잘라냈고, 항암 3차까지 하고 치료를 중단했다. 2008년 3월, 전이성 간암 진단을 받았다. 49세 였다. 수술로 간 60%를 잘라냈다. 항암은 거부했다. 2011년 8월, 소뇌 교모세포종양 진단을 받았다. 52세였다. 뇌수술을 했고 항암은 거부했다. 2014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