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정보] 뚝 떨어진 기온과 함께 떨어지기 쉬운 암 환자 면역력! 온열요법이 필요해!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74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날씨가 추워지자마자 면역력에 비상이 걸렸다. 여기저기서 아프다는 소리, 기침 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이럴 때 암 환자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뭘까? 바로 체온을 지키는 것이다. 그런데 암 환자 중에는 체온에 문제 있는 사람이 많다. 정상체온인 36.5℃에 못 미치는 저체온증이 많은 것이다. 건강했던 사람이라도 저체온이 계속되면 우리 몸에는 적신호가 켜진다. 하물며

  • [암 극복 프로젝트] 암 치유를 위해 꼭 알고 있어야 할 사실들

    2017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열매호 40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암이 어려운 질환이라고 이야기 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당뇨나 고혈압 등의 질환은 잘만 관리하면 비교적 단기간 내에 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데 비해 암은 단기간 승부를 결정 짓는다는 것은 상당히 어렵기 때문일 것이다. 많은 암 환자가 조급증 때문에 치유에 이르지 못하는 경우도 많고 우왕좌왕하다가 서둘러 무덤으로 가는 경우도 많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 [건강정보] 암 환자가 찾는 요양병원은 따로 있다! 암을 이기는 항암관리가 있는 ‘이곳’

    2017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열매호 83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청천벽력 같은 암을 진단받으면 대개 다음과 같은 과정을 겪는다. 암 진단 후 충격에 빠져 있다가 이래서는 안 된다는 것을 깨닫고, 부랴부랴 암 치료를 잘 한다는 병원을 알아보고, 수술·항암치료 등 병원 치료를 하고, 퇴원을 하고…. 그 다음은? 이 시점에서 대부분의 암 환우가 막막해 한다. 효과적인 암 치유를 하려면 무엇을 먹고 어떻게 살아야

  • [암 극복 프로젝트] 암에서 기사회생하려면 “발품을 팔아라”

    2017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청명호 50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많은 사람들이 병상에 누워 있다. 가만히 누워 있다. 의사들의 눈만 쳐다보며 살려달라고 애원한다. 수술로 잘라내고, 방사선을 조사하며, 항암제를 투여하는 등의 행위로 암을 제어하려 한다. 결코 가능한 일이 아니다. 그런 방법으로 암을 치료할 수 있다면 암으로 인한 고통을 받지는 않을 것이다.  3기 이상도 좌절은 금물! 간암 3기 a 정도의 P 씨(57세)는 진단받은

  • [암 극복 프로젝트] 암 환자의 주거·음식 체크리스트 7가지

    2017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열매호 42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암 진단 받았습니다.” 이제는 흔하게 듣는 말이 됐다. 암 환자 수는 날로 급증하고 있는데 그 치료법에서는 별 뾰족한 묘수를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아니 암 진단 환자에게 묘수·묘약은 없다. 지금도 세계 유수의 암 전문가로 자처하는 이들은 기적의 암 치료약을 찾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으나 결과는 결코 낙관적이지 않다. 이런 현실에서 암에 대처하는 우리의

  • [건강정보] 암환우 보완대체식품으로 인기! 후코이단 현명한 선택법

    2017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열매호 123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암환우라면 누구나 궁금하다. ‘암을 이기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 병원에서 수술, 항암화학요법, 그리고 방사선치료 같은 선택지를 제시하면 망설이고 또 망설인다. ‘어떤 선택이 나를 암 치유의 길로 이끌 수 있을까?’ 하지만 이렇게 심사숙고하고 다양한 치료를 받아도 암을 극복하지 못한 사람이 많다. 현대 의학을 보완한 보완대체요법이 주목을 받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미국, 일본,

  • [암 극복 프로젝트] “운이 나빠서…”, “재수가 없어서…” 암 정말 그럴까?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50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암 진단을 받고 가장 먼저 떠올린 생각은 무엇입니까?” 이런 질문을 하면 그 대답은 각양각색이지만 가장 많이 나오는 대답은 이것이다. ‘왜 하필 나인가?’이럴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담배 피우고 술 마시는 옆집 영감은 멀쩡한데… 간암 진단을 받은 P 씨에게도 이 질문을 던져보았다. 그는 “암이라는 말을 의사로부터 듣자 수 만 가지의 영상이

  • [암 극복 프로젝트] 암 치유를 돕는 사소한 생활습관들

    2017년 07월 건강다이제스트 휴식호 42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모든 것에는 원인이 있다. 암 또한 원인이 없는 게 아니다. 원인을 밝혀내는 데 현대의학이 서툴기 때문인데 암 발생 원인은 스스로 반추해야 할 것이다. 암 진단을 받은 대부분의 환자들은 진단받은 날로부터 암에만 골몰한다. 어떻게 없앨 것인가에만 골몰하다 보니 섣부른 판단을 하게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기도 한다. 우리 주위의

  • [암 극복 프로젝트] 내 몸의 면역지수 간단 체크법

    2017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많은 사람들이, 혹은 의사들이 이렇게 말한다. 암은 원인불명이다. 아니 암뿐만 아니라 뇌졸중, 치매 등도 원인불명이라 규정지어 놓고 이러한 질병 발생을 환자 탓이라 하지 않는다. 그러니 치료 방법도 딱 정해져 있다. 병원에서 권유하는 대로 따라가는 것이다. 그런데 시각을 한 번 바꿔보자. ‘모든 병은 나의 부주의로 인하여 발생한다.’고 말이다. 그러면 고치지 못하는 질병이

  • [암 극복 프로젝트] 암 환자의 생존율 높이는 비법 “따로 있을까?”

    2017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상큼호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암 환자는 암으로 죽지 않는다.” 엄연히 우리나라 사망률 1위가 암인데 암으로 죽지 않는다니 도대체 무슨 말일까? 이 말 속에 숨어 있는 비밀을 캐본다. 비단 K 씨뿐일까? K 씨는 대장암 3기 말 진단을 받았다. 병원에서는 수술을 권하였고 그는 당연히 수술을 받았다. 수술을 마치고 나온 그에게 담당의사는 “수술이 아주 잘 됐습니다.”라고 얘기했고 그는

  • [암 극복 프로젝트] 갑자기 암 진단을 받았을 때 꼭 챙겨야 할 것들

    2017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볕호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시간이 흘러 지난날을 돌이켜 보면 당시엔 감당을 할 수 없을 정도의 큰 사건이 지금엔 작은 일에 지나지 않았음을 느끼는 경우가 더러 있다. 마찬가지로 암 진단을 받았을 당시의 공포와 두려움도 시간이 흐르면서 무뎌지고 잊어지게 마련이다. 우리는 힘들고 지쳤을 때 잠시 모든 것을 내려놓고 기다려야 할 때가 있다. 기다려야 할 때 가려고 발버둥

  • [암 극복 프로젝트] 암 치유에 자연요법 효능과 한계사이

    2017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생동호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아무리 강한 성격의 소유자라도 어느 날 갑자기 암 진단을 받으면 분노, 두려움, 수용, 순응의 과정을 거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때 마지막 단계의 ‘순응’은 살고 싶으니 제발 살려달라는 처절한 애원이자 요구다. 대상은 의사다. 그러나 현대의학의 암 치료법은 이러한 환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경우가 드물다. 이에 치유 효과를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자연요법이 활용된다. 그러면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