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나이보다 젊게 사는 젊음의 습관 2가지

2016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젊음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편집자문위원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609pms

누구나 100세를 준비해야 하는 시대에 가장 중요한 화두는 ‘건강’ 이 아닐까요? 여기서 건강이란 단순히 나이보다 외모상 젊어 보이는 것보다는 젊어서와 같은 활력과 창의력을 유지하고 독립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젊은이의 체력을 유지하는 사람들의 특징은 무엇일까요?

첫째,

인형 만들기, 사진 찍기, 봉사 등 즐겨 하는 일이나 취미활동이 있다는 것입니다. 젊은이들과 어르신의 일상생활에서의 가장 큰 차이는 규칙적으로 하는 일의 유무에 있습니다. 사람은 규칙적으로 몸을 써야 건강하도록 만들어져 있는데, 하고 싶은 일이 있을 때는 그 스케줄에 맞추어 자연스레 적절히 먹고 움직이게 됩니다.

둘째,

아무리 좋아하는 일이라도 체력의 바닥을 볼 정도로 지나치면 화를 부릅니다. 마치 운동이 지나치면 병을 부르는 것과 마찬가지로 좋아하는 일을 하는 순간에는 힘든지 모르지만, 끝내고 집에 오면 아무 것도 하기 싫을 정도가 된다면 지나친 것입니다. 나이든 상태에서의 지나친 활동은 부족함만 못합니다.

그렇다면 체력이 바닥나기 시작하는 것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무표정해지거나 평상시 즐겨 하던 일에 의욕이 없어지고 이유 없이 짜증이 난다면 이미 체력이 바닥난 상태입니다. 따라서 뭐든 끝까지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라면 모든 일을 100% 가 아닌 50% 정도 하도록 노력해 보아야 합니다.

또 앉아서 하는 일을 주로 한다면 고등학교 때 50분 수업하고 10분 쉬는 것처럼, 일정 시간 간격으로 반드시 휴식 시간을 가지도록 합니다.

물론 누구나 가끔 일과 휴식, 먹고 쓰는 균형을 잘 맞추려고 노력해도 맞추지 못해 의욕이 떨어지고, 화를 참을 수 없는 순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내 몸에 대한 관심이 부족했거나, 주변 상황이 여의치 못해 나타나는 현상임을 인식하고, 의식적으로 모든 상황에 부드럽게 대처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하지만 그 후에는 반드시 지친 몸과 마음에 편안한 휴식이라는 보상을 주어야 건강과 활력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힘이 있어야 웃을 수 있고, 모든 상황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젊음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있습니다. 오늘부터 나를 바꾸는 노력을 해보도록 합시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즈음 연일 지면과 대중매체에서 언급되고 있는 신생아실 사고를 바라보면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만혼과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 자체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은 어떤 이유가 있었건 분명 잘못되었고,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특정인을 처벌한다 해도 이런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보장할 수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사는 습관 “사람은 움직여야 건강합니다”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키 151cm, 52kg의 61세 여성이 폐에 결절이 발견된 후 도시생활을 접고 지방에서 생활하기 시작했습니다. 젊어서부터 제때 식사나 운동보다는 앉아서 지칠 정도로 일에만 몰두했던 환자는 나이와 체중에 비해 하위 3% 이하에 해당할 만큼 근육이 적어 익숙하지 않던 운동을 조금만 과하게 하면 지쳐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감기, 요로 감염, 대상포진에 걸리곤 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