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그 남자, 그 여자 엇박자 사랑의 조화로운 화해법

2017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생동호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흔히 여자는 ‘No Love No Sex’이고, 남자는 ‘No Sex No Love’ 라는 말이 있다. 여자와 남자는 사랑과 섹스를 보는 시각이 다르다는 표현이다. 남자들은 대개 사랑과 섹스를 분리해서 생각하는 반면 여자들은 육체적인 접촉이 있기 전에 감정적인 교류인 사랑을 느끼는 단계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어쨌든 여자는 사랑하는 사람과 섹스를 하고, 남자는 섹스 하는 사람을 사랑한다는 말인데 사실은 이렇게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필자와 이야기를 나눈 많은 남자들이 “아내에 대한 사랑과 섹스는 분리할 수 없습니다. 나는 아내의 몸만을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그녀 자체를 사랑하는 거예요. 아내의 몸 역시 내가 사랑하는 아내의 일부분 아닌가요?”라고 이야기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도 역시 일반적으로 남자들은 섹스와 사랑을 분리해 받아들인다. 성호르몬의 작용에 의해 사랑과 섹스를 관장하는 뇌의 구역이 분리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랑하지 않아도 섹스를 할 수 있다. 사랑과 섹스는 별개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남자들이 대부분이다.

사랑을 가져올 수 있는 낭만적인 행동에 대해서도 여자와 남자는 좀 다른 생각을 하고 있는 듯 보이기도 한다. 어떤 것이 더 낭만적인 행위인가를 묻는 설문에 남자들은 “섹스를 하며 사랑을 하는 것”이라고 대답한 데 반해 여자들은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다. 여자들은 남자들로부터 ‘사랑해’라는 말을 듣길 원했다.

아내로부터 ‘나를 얼마나 사랑하느냐?’는 질문을 받은 남편들은 대부분 집안일을 도와주거나 섹스를 열심히 해주는 행동을 사랑의 표현으로 연결시키지만 여자들은 사랑을 감정과 연결시킨다.

이렇게 엇박자로 사는 남자와 여자가 조금이라도 같은 궤적을 가지기 위해 서로를 알려고 하는 노력과 이해가 따랐을 때 더 행복해질 수 있을 것이다.

아는 바와 같이 남자들은 시각적으로 자극에 의해 성욕을 강하게 느낀다. 남자를 흥분시키는 것은 포르노, 여자의 벗은 몸, 성적인 다양성, 야한 란제리, 그녀의 동침 허락 순이다.

킨제이 보고서에 따르면 남자들의 76%가 불을 켜놓고 섹스하기를 원하는 반면, 여자는 36%만이 원했다고 한다. 스트레스와 과도한 피로에 시달리는 남자들은 질겁할지 모르지만 일반적으로 남자들은 자신의 연인이나 아내와 더 자주 많은 섹스를 갖기를 열망한다. 그들은 섹스에 대해 여자들보다 훨씬 많이 생각하고 갈망한다. 그것은 남자와 여자의 생물학적인 차이로 인해서 각자의 상황과 역할이 다르기 때문이다.

섹스=사랑인 남자, 사랑=섹스인 여자

남자는 섹스라는 행위를 사랑의 동의어로 생각한다. 그래서 슬픔에 빠진 연인을 위로하려고 남자는 섹스를 하려 하지만 슬픔에 빠진 연인에게 그 제의는 종종 용납할 수 없는 일로 치부되곤 한다. 여자는 그런 경우 마음의 위안을 원하기 때문이다. 물론 남자도 위안이나 격려가 필요하다. 그런데 그 위안을 사랑하는 사람과의 섹스를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이다. 육체적인 접촉을 통해 감정의 안정을 꾀하고 위로 받고 싶어 한다.

남자는 위기 상황에 빠졌을 때, 문제가 안 풀릴 때 섹스를 통해 긴장을 풀려고 하는데 이는 실제로 꽤 효과가 있다고 한다. 또한 남자는 섹스 할 때 여자가 오르가슴을 느끼는지, 만족해하는지, 얼마나 흥분하는지를 꽤 중요시 여긴다. 남자들은 섹스 할 때 눈을 뜨고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파트너의 반응을 통해 자신이 얼마나 잘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그래서 여자가 만족스럽다는 신호를 주면 남자는 신이 나서 섹스에 열중한다. 많은 남자들이 ‘파트너가 만족하는 모습을 보여줄 때’를 좋은 섹스로 꼽는 것도 그 때문이다.

그러므로 남편과의 섹스 때 얼마나 만족하는지, 흥분하는지를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게 필요하다. 또 어디를 만져주는 것이 좋고, 어떤 체위가 좋은지를 말하거나 표현하는 것이 좋다. 물론 싫은 것도 함께.

그런 표현은 두 사람의 섹스를 업그레이드시키고, 두 사람의 애정과 친밀도도 상승시킨다. 이때 주의할 것은 남자들은 여자들만큼 얼굴 표정이나 몸짓과 같은 비언어적인 표현의 해석에 능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가능하면 말로 표현해주는 것이 좋다.

여자가 사랑하는 남자의 애무를 몸 곳곳에 받고 싶은 것처럼, 남자도 그렇다. 특히 남자는 성기 애무를 받고 싶어 한다. 남자가 그런 속내를 표현했을 때 죽어도 못 한다고 기겁하는 이들이 있는데 이런 태도는 즐거운 섹스를 가로막는 일이다.

남자가 성기 애무를 원하고 좋아하는 것은 그곳이 남자의 가장 민감한 성감대이기 때문이다. 여자가 목이나 가슴을 애무 받고 싶어 하는 것과 똑같은 생물학적 기호일 뿐이다. 꼭 성기가 아니어도 남자의 성감대를 찾아서 충분히 애무해주는 게 중요하다. 섹스를 더 깊이 다양하게, 또 부드럽게 하는 것은 그만큼 파트너를 사랑한다는 표현이다.

그러나 사랑을 나누는 일은 옷을 벗고 섹스를 하는 것만이 다가 아니다. 사랑한다는 말로 하루를 시작하고, 서로를 만지고 사랑의 표현을 하는 모습으로 하루를 보내는 것, 바로 그 모두가 사랑을 나누는 섹스임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엄마손에 이끌려… 포경수술 유감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34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언제쯤 포경수술을 해주어야 할까요?” “포경수술, 하는 게 좋은가요? 안 하는 게 좋은가요?” 너무나 당연하게 초등학교 4, 5학년만 되면 마치 통과의례처럼 남자 아이들을 병원으로 데려가 포경수술을 해주던 엄마들이 요즘 많이 묻는 질문이다. 포경수술이란 음경의 귀두를 감싸고 있는 표피를 잘라내 귀두를 드러내주는 수술이다. 세계에서 유대교를 믿어 종교적으로 할례를 하는 이스라엘 사람과 미국인,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너무 밝히는 나 “어떡해요?”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3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제가 섹스 중독인 것 같습니다, 하루에 두 번 이상 섹스를 하지 않으면 짜증이 나고 일에 집중이 안 됩니다. 뭔가 문제가 있을 때도 섹스를 해야 마음이 안정되고…그러다 보니 아내는 저를 사람 취급도 안 합니다.” 요즘 들어 섹스에 관련된 중독 때문에 상담요청을 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포르노를 매일 보면서 자위행위를 하고 정작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고개 숙인 남자의 슬기로운 대처법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27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남자들은 40세가 지나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매년 1~3%씩 떨어진다고 한다. 이때 계속 어떤 성취나 새로운 일에 도전하거나, 새로운 매력적인 대상이 생기거나, 멋진 섹스를 자주 하면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그렇게 떨어지지 않겠지만 대개의 경우 이 나이는 아내와의 섹스 긴장감도 떨어진 데다 섹스 횟수도 많이 줄어들고 성취할 일도 줄어들기 때문에 낮은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변덕스런 사랑이 오래 머무는 기술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26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고대 희랍신화에 나오는 피그말리온은 사람 여자가 아니라 자신이 만든 석고상을 사랑했는데 이처럼 보상 없는 사랑을 하는 그를 불쌍히 여긴 여신이 석고상을 사람으로 변하게 해 피그말리온의 사랑이 이루어지게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신화의 끝은 해피엔딩이지만 실제 현실에서 그런 사랑을 하는 사람들은 보상받기가 어렵다. 아주 불행한 사랑을 하고 있다고나 할까? 누군가는 이루어지지 못한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반드시 추방해야 할 발칙한 성 농담 2가지 ‘어떻게 가족끼리?’, ‘애인 없으면 바보?’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126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새해가 되면 누구나 소원이나 기대를 가슴에 품게 된다. 성전문가로서 필자의 새해 기대는 ‘사회적으로 꼭 사라졌으면 하는 두 가지 농담’에 대한 것이다. 하나는 ‘가족끼리 어떻게 그것을 합니까?’이고, 나머지 하나는 ‘요새 애인 없으면 바보’라는 말이다. 첫 번째 것은 부부관계에 대한 것이다. 가족끼리, 아니 부부끼리 성관계를 안 하면 누구랑 하겠다는 것인지 한 걸음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