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김형일의 건강칼럼] 단백질 부족은 위암의 싹

2017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생동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사람은 초식동물이 아니다. 초식동물은 위가 4개인데, 사람은 단 1개뿐이다. 곡식을 주로 먹는 닭과 조류들은 모이주머니와 모래주머니가 있는데 인간은 그것조차도 못 가졌으니, 인간의 위는 초식이나 곡식 동물과는 전혀 다른 계통이다.

사람의 위에서는 매일 2L의 위액이 쏟아져 나온다. 소화효소는 펩신(pepsin)이라는 ‘펩타이드(단백질) 분해효소’ 단 한 가지만 나온다. 그것은 수십만 년 동안 우리 조상들의 음식이 주로 단백질 성분이었음을 증명하는 것이다. 당연히 인류는 대부분의 세월을 수렵으로 연명해왔으니, 그것은 지당한 현상일 것이다.

그래서 지금도 단백질을 주로 먹는 서구인들에게서는 위염, 위궤양, 위암이 거의 없다. 반면 곡류를 주로 먹는 동남아 민족에게는 그것들이 가장 많다.

매년 여러 번씩 위염을 경험하며, 위궤양, 가슴앓이 약은 동남아에서 가장 많이 팔린다. 위암은 아시아의 전매특허이며, 우리나라는 위암왕국이었다. 소위 식사조절, 식이요법 또는 음식을 조심해서 먹는 사람일수록 위암에 걸릴 가능성은 점점 더 높아진다. 식이요법, 식사조절 한다는 것이 주로 고기는 안 먹고 곡식·채식을 주로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런 사람이 바로 위암에 걸릴 준비를 하는 사람이다. 그 증거로 단백질이 주식인 북유럽인들에게는 위암이 없고, 곡류를 주식으로 하는 아시아, 특히 한국인에게 위암이 가장 많다는 사실은 이미 언급한 바와 같다.

거기다가 한국인은 늘 “바쁘다 바빠”라며 살아간다. 성미 급한 사람들은 술도 빨리 마시고 줄담배도 마구 피워댄다. 그런 사람에게 위암은 물론 식도암, 후두암, 폐암, 췌장암이 더 많을 것임은 두말할 필요 없다.

또한 그런 사람일수록 정상적인 식사를 등한시한다. 이것은 술보다 더 나쁘다. 이때는 빈속에 위산과 펩신이 과도하게 분비되어 위벽 자체를 소화시키게 되어 세포의 악성변화(Dysplasia)를 주도한다.

현대인들은 성질이 급해져서 땀도 더 많이 흘린다. 땀을 많이 흘릴수록 더 짜고 더 뜨겁게 먹는다. 소금에 절인 음식과 안주나 염장식품을 무차별하게 먹어댄다. 여기서 나오는 아질산염과 HCA, 니트로사민 등은 소화기와 호흡기의 내벽세포를 박살내는 공격조의 발암물질(Carcinogen)인데도, 그런 건 관심 밖의 일이다.

위암 걸린 사람을 면담해 보면 한결같이 스트레스가 많고, 이전에 위염과 위궤양 경험이 화려했던 분들이다.

그 위염과 위궤양이라는 것은 헬리코박터(Helicobacter pylori)라는 세균과 연관이 있는데, 지금은 그것의 감염 여부를 면역혈청학검사로 편안하고 재빨리 진단해내어 위암인자를 조기 발견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미 급한 사람들은 “그런 검사 받을 시간이 없다.”고 하면서 그저 지나는 길에 약이나 사먹고 그냥 지낸다. 이것이 바로 위염과 위궤양을 위암으로 발전시키는 가장 손쉬운 방법이다.

위에서는 위액이 나오고 가스트린(gastrin)이라는 물질이 혈액 속으로 방출된다. 장에서는 장액이 나오고 DIP라는 물질이 혈액 속으로 분비된다. 하지만 암세포가 되면 정상세포에서 나오던 그런 물질 대신 암특유물질(CA72. SCC, CEA)을 혈액 속으로 방출하게 된다. 면역혈청검사에서는 바로 이 암특유물질인 종양항원(Cancer antigen)을 찾아내어 암의 크기가 아직 크지 않은 초기암(Early Ca.) 진단을 가능케 한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김형일의 건강칼럼] 호르몬과 환경호르몬의 위험한 동거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호르몬(Hormone)의 기능은 열쇠와 자물통의 관계(Key & Lock)로 설명할 수 있다. 여기서 열쇠는 호르몬의 역할을 수용하여 자물통을 열 수도 있고 잠글 수도 있다. 즉 고유의 호르몬은 고유의 반응을 일으키는 세포의 수용체에 결합하여 그 기능을 발동시키거나 감소, 증폭, 지속, 단절 등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그러나 아무리 딱 맞는 열쇠라 할지라도 다른

  • [김형일 의학박사 건강칼럼] 중풍·파킨슨병도 혈액정밀검사로~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H 사장은 부동산업으로 성공하여 고향 동창회에서도 중요한 인물이 되었다. 모임에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그런데 최근 모임에 오랜 친구인 P 교수와 K 상무가 참석하지 않았다. P 교수는 본래 유복하게 태어나서 남부럽지 않게 살아왔으나 지난겨울부터 팔다리가 무거운 것 같다고 하더니, 며칠 전엔 숟가락 들기가 거북하여 병원에 입원했다고 한다. K 상무도 건강에 문제가

  • [김형일의 건강칼럼] 정력제 좋아하고 술 센 당신은 간암 위험군?!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요새 사람들은 몸에 좋다 하면 뭐든 다 먹는다. 몸보신이다, 정력제다, 건강식품이다, 보약이다 하면서…. 가리는 것이 별로 없다. 그것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구분할 겨를도 없다. 이런 것들에는 아플라톡신이나 HCA 등 간 독성물질이 있어서 소위 독성 간장애 또는 중독성 지방간의 원인이고, 또 오래되면 간암이 될 수도 있다. 또 어떤 사람은 ‘두주불사(斗酒不辭)’라 하여 술

  • [김형일의 건강칼럼] 위염, 간염, 폐염, 장염… 흔한 염증이 암 된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69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Q할머니는 왕년에 동대문시장에서 억척 아줌마로 유명하던 시절이 있었다. 어릴 때 부모 따라 월남하여 10살에 고아가 된 후 껌 장사, 미제장사도 했었다. 못 먹고 못 입고 못 자며 지독하게 돈을 모아 중년에는 이미 큰 의류공장과 도매상을 운영하기도 했었다. 의류 도매 소매상인이라면 그녀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다. 지금은 누가 봐도 부유한 자태를 풍기는

  • [김형일의 건강칼럼] 혈액으로 암 검사… 정말?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Q 사장(59세)은 미남이고 키도 크다. 매년 보약을 먹고 늘 영양제와 간장약을 상시 복용하였다. 헬스클럽과 골프모임에도 빠지지 않았다. 그는 R병원 종합검진센터 정규회원으로 등록되어 봄에 종합검진도 받았다. 검진 결과는 작년과 거의 같았다. 약간의 고지혈증과 다소의 지방간이 있을 뿐이었다. 그런데 지난 여름, 세상은 꽃들과 햇빛으로 밝아져 갔지만 그의 몸과 마음은 왠지 무겁고 피곤하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