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사랑의 불씨 키스의 ‘힘’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127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남자는 키스로 사랑의 불을 붙이고 여자는 키스로 사랑을 확인한다.”는 말이 있다. 남자에게는 키스가 섹스로 가는 전초전이기 쉬우나 여자에게는 키스가 연인과의 관계가 얼마나 견고한가를 알아보는 수단이기도 하다. 그러니 어쩌면 부드럽고 달콤한 키스를 자주 하는 것이 사랑을 견고하게 하는 지름길인 것이다. 심지어 싸움을 할 때도 화해의 제스처로 키스를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비록 싸우고 입술을 내미는 남자를 여자들이 처음엔 바보 같다고 생각할지언정 말이다.

키스를 하면 우리의 뇌에서는 흥분, 쾌감, 행복의 호르몬을 뿜어낸다고 한다. 심장을 뛰게 하는 흥분 호르몬인 아드레날린, 쾌감과 진통효과를 주는 엔도르핀, 행복을 느끼게 하는 세로토닌, 짜릿한 중독 호르몬 도파민, 신뢰를 주는 옥시토신이 모두 분비되니 멋진 키스를 하면 여자들의 다리가 저절로 살짝 들리기도 하고, 때로는 귀에서 종소리가 들리기도 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절절한 사랑의 표현인 키스를 하지 않는다는 부부가 많다. 왜일까?

깊은 키스 뒤에 따라오는 섹스가 싫어서 그 전초전인 키스조차 마다하는 것일 수도 있고, 키스를 잘하지 못하기 때문에 그럴 수도 있으며, 파트너의 거북한 입 냄새 때문일 수도 있다. 여자들은 남자들보다 훨씬 더 후각적으로 민감하며, 후각을 통해 그리운 이를 기억하기도 한다.

이런 키스를 피하거나 좋아하지 않는 여자들의 경우 대부분 남자들의 입 냄새에 대해 이야기한다. 여자들의 후각이 아주 예민하기도 하지만 남자들은 여자들보다 자극적인 기호품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키스하기 전에 자신의 입 상태가 어떤지에 대해 알아보는 것은 무척 중요한 일이다.

아내도 남편의 키스가 더 이상 좋지 않으면 그 이유가 어디에서 온 것인지 알아보고 회복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래서 섹스와 함께 회복해야 할 것이 부드럽고 낭만적인 키스다. 키스가 없는 섹스는 삭막하다. 사랑하는 사람의 부드러운 입술과의 부딪힘, 입술을 문지르며 그가 나를 사랑한다는 느낌….

부드럽고 때로는 정열적인 키스를 통해 더욱 멋진 섹스를 완성하려면 무엇보다 먼저 멋진 키스를 할 줄 알아야 한다. 섹스도 그렇지만 키스에도 많은 설렘이 깃든 서성임이 필요하며, 파트너의 마음과 몸을 열 수 있는 확실한 기회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

멋진 키스에 무엇보다 먼저 전제되어야 하는 것은 파트너에 대한 열정과 사랑, 존중심과 배려의 감정이며, 그다음이 기술이다. 즉 마음이 전달되는 기술이 아니면 파트너에게 자신의 진정성을 전달할 수 없다는 말이다. 이러한 마음의 준비가 된 키스는 파트너를 감동시키고, 마음과 몸을 파트너에게 경계심 없이 열게 하며, 다음 순서를 기다리게 한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명의의 건강제안] 무더운 여름에 주의해야 할 질병들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찌는 듯한 더위는 인간에게 생명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질환을 발생시킨다. 겨울에 많이 생긴다고 알려진 뇌졸중(뇌출혈과 뇌경색)이나 심장마비도 잘 발생한다. 그 이유는 무더위로 인하여 몸속의 수분이 땀이나 에어컨 등으로 줄어들게 되고, 혈관 속의 혈액 성분 중 가장 많은 수분이 줄어들게 되면 혈액이 끈끈하게 변하게 되어 피떡이라고 불리는 혈전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생긴

  • [명의의 건강제안] 몸이 쉬라고 하면 꼭 쉬어야 하는 이유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현대인의 질병은 거의 다 자신이 만드는 것이다. 희귀한 선천성질환이나 의사인 필자도 이해하기 힘든 퇴행성질환들은 현재 급속히 발달하고 있는 유전자, 줄기세포 연구들을 기다려 볼 수밖에 없지만, 다행히도 현대인의 사망원인 1~4위인 암, 심혈관질환, 심장질환, 당뇨 등은 모두 먹고, 움직이고, 적절히 몸을 관리해 주면 거의 예방할 수 있는 질환들이다. 그런데 실제로 자기

  • [명의의 건강비결] 췌장 이식의 최고 명의!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장기이식센터 한덕종 교수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첫 번째가 있어야 두 번째도 있고 세 번째도 있다. 그런데 그 첫 번째로 나서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더구나 누군가의 생명이 달려 있다면. 국내를 넘어 세계적 췌장·신장이식 권위자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외과 한덕종 교수도 그랬다. 한덕종 교수는 아직도 국내 최초로 생체 췌장 이식 수술을 했던 그 날이 생생하다. 어마어마하게 긴장됐다. 환자를 살려야 한다는

  • [박민수의 장수학시리즈] 유병장수를 준비하는 중장년의 6가지 지혜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6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ND의원 박민수 의학박사】  안 아프고 행복하게 나이 들면 최선이다. 그러나 초고령사회를 바라보는 현재, 모든 사람들이 무병장수할 수는 없다. 무병장수가 꿈꾸는 최선이라면 유병장수는 현실가능한 차선일 수도 있다. 즉 무병장수를 위해 노력하되 현실에서 유병장수를 슬기롭게 이용하는 지혜도 발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략 한국인은 건강인생의 세 가지 길 중에서 한 가지에 속하게 된다. 눈 가리고 아웅할 수도

  • [김형일의 건강칼럼] 성질 급한 사람이 암 잘 걸린다!

    2017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숲향기호 6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메디칼랩 김형일 의학박사】 현재 우리나라에는 암으로 죽어가는 사람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 암 때문에 일 년간 소모되는 병원비는 교육비나 국방비보다 더 많이 든다. 이것은 우리들의 다급한 성미와 가장 큰 관계가 있다. 본래 우리는 늘 급하다. 그중에서도 식사시간은 초특급이다. 먹기 위해 사는 것이 아니고 절대 살기 위해 먹는다. 그저 빨리 먹고 다른 더 중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