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시시콜콜 과거는 묻지 마세요!

2017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열매호 126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연인 사이에서도 지켜야 할 룰이 있다면 서로의 과거를 시시콜콜하게 알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연인끼리 서로의 상처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일견 바람직한 일이나 이것도 마음의 준비가 된 후에 할 일이다.

무뚝뚝하고 무관심한 혹은 냉정한 부모 때문에 힘들었던 사춘기 시절의 방황, 학교에서 왕따가 되었던 기억 등 자신의 삶에서 상처가 되고 약점이 되는 이야기를 파트너에게 털어놓는 데는 그만큼 파트너에 대한 믿음이 절대적이다. 파트너가 그 상처나 약점을 감싸주고 돌봐줄 것이라는, 적어도 이 약점을 이용해 나를 아프게 하거나 상처를 주지 않을 거라는 강력한 믿음이 있지 않고서는 힘든 일이다.

또 이런 상처나 약점을 사랑하는 파트너가 알게 되면 서로에 대한 사랑에 더해 인간적인 연민과 공감의 감정이 수반되면서 더한 결속력이 생기기도 한다.

그러나 이 같은 선의에서 시작되었더라도 파트너의 사랑 경험에 대해 묻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사랑 경험에 이어 섹스의 진도가 어디까지 나갔고, 어떤 성경험을 얼마나 많이 했는가를 듣게 되면 대개의 연인들은 시험에 들게 된다. 자꾸 더 궁금해지고, 불쾌해지고, 나쁜 상상을 하게 된다.

사랑은 어쩔 수 없이 크든 작든 독점욕을 동반하는 것이라 파트너가 나 아닌 다른 누구와 몸을 나누는 섹스를 했다는 것을 알게 되면 마음의 평정심을 찾기 어렵다.

실제로 부부간에 전 애인과의 성경험을 알게 되어 갈등과 고민을 겪는 경우를 많이 본다. 자신의 너그러움을 너무 믿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이 대목이다. 그냥 가벼운 ‘진실게임’처럼 시작했다가 결국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종국에는 상자 바닥까지 뒤집어보게 되고, 그것이 결국 집착적인 물음으로 이어지고, 그러면 파트너도 나도 삶이 지옥처럼 되어버린다.

‘질투’가 사랑을 깨는 경우는 너무나 많이 일어나는 일이다. 셰익스피어는 ‘오셀로’의 입을 빌어 ‘질투는 푸른 눈을 가진 괴물’이라고 표현했지만 남자는 유독 몸으로 경험한 과거를 못 견뎌하고, 여자는 마음으로 간절히 사랑한 과거를 못 견딘다고 한다. 그래서 결국 남자도 여자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가진 과거의 사랑했던 경험 때문에 따뜻해야 할 가정이 지옥처럼 변해버리고, 결국 서로를 괴롭히다가 헤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성적으로 생각하면 사랑하는 사람이 살아온 모든 과정이, 그가 겪어온 세월이, 그 과거가 지금 내가 사랑하는 이 사람을 만들어 내가 사랑하게 된 것이다.

그가 실패한 경험과 성공한 경험, 아픔으로 겪어낸 과거의 경험이 내 사람이 된 그 혹은 그녀를 더욱 좋은 사람으로 만들었을 것이다. 아무리 사랑한다 해도 서로의 과거까지 소유하고 시비 걸 수는 없는 일이다.

게다가 요즘엔 30세가 넘어 느지막이 결혼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파트너도 나도 사랑의 경험이 없을 수 없다.

고로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이 말을 좀 흉내 내자면 그 사람의 과거는 그 사람에게 속한 것이며, 누구도 자신이 살아온 과거를 사랑한다는 이유로 소급해 남에게 사과해야 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

“걱정하지 마! 나는 쿨한 사람이야.”라는 말로 자기를 속이거나 파트너를 속이지도 말 일이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쿨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쿨하다.’는 것은 ‘거리를 둘 수 있다.’는 의미인데 사랑할수록 둘 사이의 거리는 밀착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사랑은 어느 경우에도 합집합이나 교집합이 아니다. 둘이 하나가 되는 것이 아니라 각각 제대로 서 있는 두 사람이 서로 간에 빈번하게 소통되는 다리를 놓는 것이 ‘사랑’이다.

과거는 과거이고 지나간 것이다. 그냥 마음속 깊은 서랍에 담아 조용하게 두는 것이 가장 현명한 사랑법이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몇 번 하면 좋은가요?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97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중년남자들끼리 모여서 유쾌한 성담론을 하고 있는 자리에 갈 기회가 자주 있다. 그럴 때마다 성전문가로서 꼭 듣게 되고, 질문을 받는 주제가 있다. “섹스는 자주 하는 게 좋은가요?” “성학(sexology)에서는 용불용설을 주장합니다만….” “그런데 소녀경에서는 섹스를 자주 하면 뼈가 삭는다고 하잖아요?” “그럼 일주일에 몇 번이나 하는 게 가장 좋은가요? 전문가이시니 딱 횟수를 알려주세요. 하하하….”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엄마손에 이끌려… 포경수술 유감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34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언제쯤 포경수술을 해주어야 할까요?” “포경수술, 하는 게 좋은가요? 안 하는 게 좋은가요?” 너무나 당연하게 초등학교 4, 5학년만 되면 마치 통과의례처럼 남자 아이들을 병원으로 데려가 포경수술을 해주던 엄마들이 요즘 많이 묻는 질문이다. 포경수술이란 음경의 귀두를 감싸고 있는 표피를 잘라내 귀두를 드러내주는 수술이다. 세계에서 유대교를 믿어 종교적으로 할례를 하는 이스라엘 사람과 미국인,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너무 밝히는 나 “어떡해요?”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3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제가 섹스 중독인 것 같습니다, 하루에 두 번 이상 섹스를 하지 않으면 짜증이 나고 일에 집중이 안 됩니다. 뭔가 문제가 있을 때도 섹스를 해야 마음이 안정되고…그러다 보니 아내는 저를 사람 취급도 안 합니다.” 요즘 들어 섹스에 관련된 중독 때문에 상담요청을 하는 이들이 많다. 특히 포르노를 매일 보면서 자위행위를 하고 정작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고개 숙인 남자의 슬기로운 대처법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27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남자들은 40세가 지나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매년 1~3%씩 떨어진다고 한다. 이때 계속 어떤 성취나 새로운 일에 도전하거나, 새로운 매력적인 대상이 생기거나, 멋진 섹스를 자주 하면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그렇게 떨어지지 않겠지만 대개의 경우 이 나이는 아내와의 섹스 긴장감도 떨어진 데다 섹스 횟수도 많이 줄어들고 성취할 일도 줄어들기 때문에 낮은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 [배정원의 섹스앤라이프] 변덕스런 사랑이 오래 머무는 기술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26p

    【건강다이제스트 | 행복한성문화센터 배정원 소장】 고대 희랍신화에 나오는 피그말리온은 사람 여자가 아니라 자신이 만든 석고상을 사랑했는데 이처럼 보상 없는 사랑을 하는 그를 불쌍히 여긴 여신이 석고상을 사람으로 변하게 해 피그말리온의 사랑이 이루어지게 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신화의 끝은 해피엔딩이지만 실제 현실에서 그런 사랑을 하는 사람들은 보상받기가 어렵다. 아주 불행한 사랑을 하고 있다고나 할까? 누군가는 이루어지지 못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