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신년특별기획2] 100세 건강 훼방꾼 고·고·당 잡는 법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40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레드서클(Red Circle) 캠페인이라고 들어봤는가? 질병관리본부가 몇 년 전부터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대대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이다. 이렇듯 심·뇌혈관질환의 위세가 꺾일 줄 모르고 있다.

심·뇌혈관질환은 암과 함께 주요한 사망 원인 중 하나다. 심·뇌혈관질환으로 건강과 목숨을 잃지 않으려면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다.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의 원인이 되는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을 해결하는 것이다. 이 셋을 묶어 고·고·당이라고 부를 만큼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은 우리 혈관 건강을 끈질기게 위협하는 만성질환이다. 내 몸의 시한폭탄 고·고·당을 제압하려면 무엇부터 해야 할까?

PART 1. 침묵의 살인자 고혈압 다스리는 법

【도움말 |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

침묵의 살인자를 우습게 보는 사람들

식습관의 변화, 고령화 등으로 이제 고혈압은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병이 되었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2015년 기준 30세 이상 남자 3명 중 1명, 여자 4명 중 1명은 고혈압이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는 “고혈압의 95% 이상은 체질적으로 발생하며 뚜렷한 원인을 밝히기 어렵다.”고 설명한다. 고혈압은 유전적인 성향이 강한 질환이다. 고혈압 환자의 부모, 형제도 고혈압인 경우가 많다. 흔한 질환이지만 방치하면 심근경색, 뇌경색, 뇌출혈과 같은 치명적인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고혈압을 침묵의 살인자라고 부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심지어 대부분의 고혈압 환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

고혈압인 줄 알면서도 혈압을 관리하지 않는 것이 더 큰 문제다.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30세 이상 고혈압 유병자 5명 중 2명은 치료를 받고 있지 않은 상태다.

60세 이상 노년층은 대부분이 고혈압 치료를 받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젊은 층인 30~50대는 많은 이가 고혈압 치료를 성실히 하지 않고 있다. 고혈압 미치료율이 30대 남성은 85%, 40대 남성은 64%, 50대 남성은 47.4%에 이른다.

고혈압 약을 보는 불편한 시선

고혈압 약은 한 번 쓰면 평생 써야 한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래서 고혈압 진단을 받았어도 ‘평생’이라는 부담 때문에 약 먹기를 주저하는 경우가 많다.

고혈압 약은 혈압을 정상으로 유지해서 고혈압 합병증을 예방하는 목적으로 쓴다. 다시 말해 약을 쓰지 않고도 혈압이 정상이 된다면 약을 먹을 필요가 없다. 성지동 교수는 “실제로 경증 고혈압 환자의 약 20% 정도는 식이, 운동 등의 비약물요법만으로 혈압을 정상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초기 치료 후 혈압이 조절되기 시작하면 혈압 조절에 필요한 약의 용량을 줄이게 되고, 나중에는 혈압을 정상으로 유지하는 데 필요한 최소량의 양을 쓰는 것이 보통이다.

요즘에는 고혈압 약을 끊거나 먹지 않겠다고 비약물요법을 시도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한참 약을 먹다가 끊고 비약물요법을 통해 정상이 되었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혈압이 내려갔다고 완전히 안심해서는 안 된다. 그 이후로도 혈압이 다시 오르지 않는지 장기간 확인해야 한다. 또한 약을 줄이거나 끊는 것은 담당 의사와 상의해서 결정하는 것이 좋다.

혈압 낮추고~ 심·뇌혈관을 살리는~ 모범 생활습관

1. 정상 체중을 유지한다

체중과 혈압은 비례한다. 체중이 늘면 혈압도 올라가는 것은 흔한 일이다. 고혈압이라면 식이요법과 운동요법으로 체중을 조절한다.

2. 담배를 끊는다

고혈압이 있는 사람이 담배를 피우면 동맥경화성 심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이 3배 이상 높아진다.

3. 꾸준히 운동한다

30분 이상의 운동을 꾸준히 하면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4. 저염식을 한다

음식은 싱겁게 골고루 먹는다. 처음부터 싱겁게 먹기는 어렵고 포기하기 쉽다. 서서히 소금 양을 줄여나간다.

5. 스트레스를 줄인다

만병의 근원인 스트레스는 고혈압에도 영향을 준다. 고혈압 환자에게 혈압은 본인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는지 보여주는 지표가 되기도 한다. 고혈압이 있다면 더욱 긍정적으로 살고 작은 일에 목숨 걸지 말자.

6. 금주한다

술을 자주 많이 마셔도 혈압이 올라간다. 그래서 술은 안 마시는 게 좋고 꼭 마셔야 한다면 3잔 이하로 마시도록 하자.

7. 혈압을 자주 잰다

증상이 없으므로 혈압이 높다는 것을 잊고 살기 쉽다. 자주 혈압을 재보고 어떤 생활습관이 변했을 때 혈압이 오르거나 내려가는지도 확인하자.

성지동 교수는 성균관의대 내과학 교수이며 고혈압, 고지혈증 (고콜레스테롤혈증), 심장질환 예방, 심장재활 등을 전문으로 진료한다. Johns Hopkins School of Medicine 임상강사를 역임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준남의 백세인클럽] 130/80도 고혈압? 정상혈압 사수하는 생활습관 5가지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46p

    【건강다이제스트 | 내과전문의 이준남 (자연치료 전문가)】 최근 미국 심장협회는 고혈압에 대한 새로운 정의를 내리면서 고혈압 진단에도 새로운 변화가 불가피하게 되었다. 미국 심장협회가 발표한 고혈압에 대한 새로운 표준치에 의하면, 미국 성인들의 46%, 즉 1억 명이 고혈압으로 진단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혈압에 대한 기준치를 대폭 내렸기 때문이다. 이상적인 혈압치는 120/80mmHg 보다 낮아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서 120은 수축기 혈압을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누구나 가장 걸리기 싫어하는 질병 중에서 항상 상위 순위를 다투는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7년에도 치매 환자가 무려 73만 명에 이르렀고, 이는 노인 10명 당 1명꼴이라고 합니다. 또한 2025년경에는 100만 명, 2043년경에는 200만 명까지 이를 지경이라고 합니다. 2043년경에는 지금 인구로 따지면 약 20%가 치매에 걸리게 되는 셈입니다. 치매는 의학용어로 ‘dementia’라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계산’만 하는 뇌, ‘싫다 좋다’만 표현하는 몸 조화로운 화해법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가 갈등하고 망설이는 이유 58세 여성이 숨차고 가슴이 답답한 증상을 호소했습니다. 이 같은 증상은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거나 자려고 누웠을 때 주로 발생하였고, 집안일을 하거나 돌아다닐 때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환자는 심혈관 질환 검사를 원해 내원하였지만 심장이나 폐의 질환은 움직일 때 더 악화된다는 주치의의 설명에 의아해했습니다. 우리는 가끔 어떤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하루 30분 바르게 걷기는 척추 건강을 지키는 기본입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정선근 교수】 손상된 척추 디스크에 재생의 기운을 불어넣는 최고의 운동은 바로 ‘바르게 걷기’입니다. 허리디스크나 무릎 연골이 손상되었을 때 걷기 운동을 시킨 그룹이 운동을 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월등하게 회복이 빠르다는 것은 임상시험과 동물실험에서 공통적으로 밝혀진 결과입니다. 2017년 출판된 연구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주당 20km 이상 뛴 사람과 전혀 운동을 하지 않은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제대로 걷기만 해도 척추 건강은 지킬 수 있습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 20년 전 PC가 우리의 일상으로 들어오더니 10년 전부터는 스마트폰이 생활에 없으면 안 되는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두 기기 모두 우리의 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는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척추·관절 비수술 치료에 일생을 바친 필자의 입장에서는 척추·관절 건강을 해치는 원인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나쁜 자세로 PC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척추·관절질환을 앓는 환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