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신년특별기획2] 심·뇌혈관 망치는 주범 고지혈증 다스리는 법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44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성균관의대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

기름진 밥상이 불러들인 참사

흔히 말하는 맛있는 음식은 주로 튀기거나 볶거나 기름기가 많은 음식이다. 맛있는 생활을 즐겼던 대가는 때로 혹독하게 다가오기도 한다. 고지혈증이라는 이름으로 말이다.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는 “고지혈증이란 혈액 속 지질인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의 양이 정상수치보다 높은 상태”라며 “과다한 양의 지질이 혈액 내에 있으면 지방 성분이 동맥벽에 침착되어 혈관이 좁아지게 되고 심·뇌혈관 질환의 발생위험이 커지게 된다.”고 설명한다.

고지혈증은 대부분 생활습관의 문제가 원인이 된다.

첫째 원인은 지방 위주의 식사다. 동물성 지방 식품을 많이 먹으면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가 올라간다.

둘째 원인은 운동 부족이다. 규칙적인 운동은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콜레스테롤의 모양을 변화시켜 몸에 덜 나쁜 형태로 바꿔준다.

셋째 원인은 비만이다. 과체중과 비만은 중성지방을 증가시킨다.

넷째는 과음이다. 술을 마시면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올라간다.

다섯째는 흡연이다. 성지동 교수는 “흡연은 혈관에 지방이 쌓이게 하고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킨다.”고 지적한다.

혈관이 좁아지면…

고지혈증도 고혈압처럼 대부분 특별한 증상이 없다. 하지만 고지혈증이 오래가면 혈관 속 상태는 조금씩 나빠진다.

성지동 교수는 “혈액 속에 지방이 지나치게 증가하면 혈관 내벽에 콜레스테롤이 쌓이는 죽상경화증을 일으키게 된다.”며 “이는 마치 오래된 수도관이 녹슬고 이물질이 쌓여 지름이 좁아지는 것과 마찬가지의 결과”라고 덧붙인다.

심장과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동맥에 죽상경화증이 일어나 혈관을 좁게 만들어 혈류를 감소시키면 그 후폭풍은 엄청나다. 협심증, 심근경색증, 뇌경색 같은 중대한 합병증을 만들어 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고지혈증은 하루빨리 치료해야 하고 정기적인 혈액검사를 통해 혈중 지질 수치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고지혈증 수치 낮추고~심·뇌혈관을 살리는~ 모범 생활습관

1. 지방과 콜레스테롤 많은 음식을 주의한다

기름기 많은 육류 부위, 버터, 쇼트닝, 새우, 장어, 달걀노른자 등이 대표적이다. 트랜스지방을 먹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2.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을 먹는다

상추, 깻잎, 시금치와 같은 녹황색 채소와 해조류, 버섯류를 자주 상에 올린다. 곡류와 콩에 들어 있는 섬유소는 혈액 내 지질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으므로 도정이 덜 된 곡류나 콩을 먹는다.

3. 운동을 게을리하지 않는다

꾸준히 운동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혈중 중성지방 수치가 낮아지고, HDL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운동량이 많으면 많을수록 HDL콜레스테롤은 높아진다.

4. 적정 체중을 유지한다

비만은 고지혈증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 식이조절과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하려고 노력하자.

5. 술과 담배를 멀리한다

술과 담배는 고지혈증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중성지방과 LDL콜레스테롤은 올리고 HDL콜레스테롤은 떨어뜨리는 역할을 한다.

성지동 교수는 성균관의대 내과학 교수이며 고혈압, 고지혈증 (고콜레스테롤혈증), 심장질환 예방, 심장재활 등을 전문으로 진료한다. Johns Hopkins School of Medicine 임상강사를 역임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누구나 가장 걸리기 싫어하는 질병 중에서 항상 상위 순위를 다투는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7년에도 치매 환자가 무려 73만 명에 이르렀고, 이는 노인 10명 당 1명꼴이라고 합니다. 또한 2025년경에는 100만 명, 2043년경에는 200만 명까지 이를 지경이라고 합니다. 2043년경에는 지금 인구로 따지면 약 20%가 치매에 걸리게 되는 셈입니다. 치매는 의학용어로 ‘dementia’라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계산’만 하는 뇌, ‘싫다 좋다’만 표현하는 몸 조화로운 화해법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가 갈등하고 망설이는 이유 58세 여성이 숨차고 가슴이 답답한 증상을 호소했습니다. 이 같은 증상은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거나 자려고 누웠을 때 주로 발생하였고, 집안일을 하거나 돌아다닐 때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환자는 심혈관 질환 검사를 원해 내원하였지만 심장이나 폐의 질환은 움직일 때 더 악화된다는 주치의의 설명에 의아해했습니다. 우리는 가끔 어떤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하루 30분 바르게 걷기는 척추 건강을 지키는 기본입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정선근 교수】 손상된 척추 디스크에 재생의 기운을 불어넣는 최고의 운동은 바로 ‘바르게 걷기’입니다. 허리디스크나 무릎 연골이 손상되었을 때 걷기 운동을 시킨 그룹이 운동을 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월등하게 회복이 빠르다는 것은 임상시험과 동물실험에서 공통적으로 밝혀진 결과입니다. 2017년 출판된 연구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주당 20km 이상 뛴 사람과 전혀 운동을 하지 않은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제대로 걷기만 해도 척추 건강은 지킬 수 있습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 20년 전 PC가 우리의 일상으로 들어오더니 10년 전부터는 스마트폰이 생활에 없으면 안 되는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두 기기 모두 우리의 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는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척추·관절 비수술 치료에 일생을 바친 필자의 입장에서는 척추·관절 건강을 해치는 원인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나쁜 자세로 PC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척추·관절질환을 앓는 환자가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틈틈이 스트레칭+바른자세가 허리 건강을 좌우합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굿닥터튼튼병원 박춘근 병원장】 우리나라 국민들의 척추 건강이 해마다 나빠지고 있습니다. 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간한 주요 수술 통계연보에 따르면 상위 5개 수술 중 4위가 일반 척추수술로, 총 15만 5450명이 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40대 이후로는 일반 척추수술이 상위 3위, 그리고 60대 이후부터는 2위로 상승했습니다. 100세 시대가 도래한 시점에서 척추 건강이 새로운 돌발 변수로 떠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