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하루 30분 바르게 걷기는 척추 건강을 지키는 기본입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정선근 교수】

손상된 척추 디스크에 재생의 기운을 불어넣는 최고의 운동은 바로 ‘바르게 걷기’입니다.

허리디스크나 무릎 연골이 손상되었을 때 걷기 운동을 시킨 그룹이 운동을 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월등하게 회복이 빠르다는 것은 임상시험과 동물실험에서 공통적으로 밝혀진 결과입니다.

2017년 출판된 연구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주당 20km 이상 뛴 사람과 전혀 운동을 하지 않은 사람의 허리디스크를 비교하였더니 달리기를 계속했던 사람의 디스크가 훨씬 더 두껍고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더라는 결과도 있습니다.

허리디스크에 적당한 충격을 반복적으로 가하면 디스크가 더 튼튼해진다는 것을 뜻합니다.

걷기는 인간이 수백만 년의 진화 과정에서 가장 기본적으로 수행했던 동작이라 우리 몸, 우리의 척추와 관절은 ‘걷기’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척추를 꼿꼿하게 세우고 팔다리를 활기차게 흔들면서 약간 빠른 속도로 경쾌하게 걷는 것만큼 허리에 좋은 운동도 없습니다.

이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허리디스크를 이롭게 하는 C자 곡선(유식한 말로는 ‘요추전만’이라 한다)을 만드는 것입니다. 허리를 꼿꼿이 세워서 척추뼈가 약간 신전상태를 이루도록 하는 것입니다. 쉽게 말하면 정상인이 서 있을 때 허리를 자연스럽게 활처럼 휘어지도록 하는 자세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 자세로 가슴을 활짝 열고 걸어야 합니다. 이때 턱을 살짝 치켜들어 목의 C자 곡선(경추전만)도 곁들이면 금상첨화입니다. 걸을 때도 복근의 수축을 느끼면서 걷는 것이 좋습니다. 가벼운 헛기침을 할 때 생기는 복근의 수축을 유지하면서 힘차게 걸어야 합니다. 속도는 약간 빠르다고 느껴지지만 옆사람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정도의 여유 있는 속도가 좋습니다.

하루 30분 정도 ‘바르게 걷기’는 척추관절 건강의 기본입니다. 누구나 반드시 실천해야 할 운동입니다.

정선근 교수는 서울대 의과대학과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미국 시카고 노스웨스턴대학 및 시카고 재활센터에서 장기 연수하였다. 현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주임교수,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과장으로 근골격계 및 스포츠 재활, 척추 재활, 관절염, 수압팽창클리닉, 절단지 재활을 전문으로 진료하고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진영 한의사의 척추 이야기] 통증과 질병 치료는 척추 뼈 교정부터~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03p

    【건강다이제스트 | 영진한의원 박진영 원장(한의학박사)】 생로병사의 중심에 있는 것이 바로 뼈다. 뼈는 우리 몸의 기둥으로 뇌와 척수신경을 보호하여 신경이 잘 흐르는 구조를 유지하고, 우리 몸의 중요한 장기를 보호하는 역할도 한다. 이러한 뼈 중에서도 그 중심은 척추 뼈라 할 수 있다. 척추가 꼬이거나 틀어져서 척수신경이 압박을 받으면 통증이 생긴다. 또 신경의 흐름이 약해지면 세포의 기능이 저하되는데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누구나 가장 걸리기 싫어하는 질병 중에서 항상 상위 순위를 다투는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7년에도 치매 환자가 무려 73만 명에 이르렀고, 이는 노인 10명 당 1명꼴이라고 합니다. 또한 2025년경에는 100만 명, 2043년경에는 200만 명까지 이를 지경이라고 합니다. 2043년경에는 지금 인구로 따지면 약 20%가 치매에 걸리게 되는 셈입니다. 치매는 의학용어로 ‘dementia’라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계산’만 하는 뇌, ‘싫다 좋다’만 표현하는 몸 조화로운 화해법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가 갈등하고 망설이는 이유 58세 여성이 숨차고 가슴이 답답한 증상을 호소했습니다. 이 같은 증상은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거나 자려고 누웠을 때 주로 발생하였고, 집안일을 하거나 돌아다닐 때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환자는 심혈관 질환 검사를 원해 내원하였지만 심장이나 폐의 질환은 움직일 때 더 악화된다는 주치의의 설명에 의아해했습니다. 우리는 가끔 어떤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제대로 걷기만 해도 척추 건강은 지킬 수 있습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 20년 전 PC가 우리의 일상으로 들어오더니 10년 전부터는 스마트폰이 생활에 없으면 안 되는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두 기기 모두 우리의 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는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척추·관절 비수술 치료에 일생을 바친 필자의 입장에서는 척추·관절 건강을 해치는 원인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나쁜 자세로 PC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척추·관절질환을 앓는 환자가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틈틈이 스트레칭+바른자세가 허리 건강을 좌우합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굿닥터튼튼병원 박춘근 병원장】 우리나라 국민들의 척추 건강이 해마다 나빠지고 있습니다. 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간한 주요 수술 통계연보에 따르면 상위 5개 수술 중 4위가 일반 척추수술로, 총 15만 5450명이 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40대 이후로는 일반 척추수술이 상위 3위, 그리고 60대 이후부터는 2위로 상승했습니다. 100세 시대가 도래한 시점에서 척추 건강이 새로운 돌발 변수로 떠오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