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계산’만 하는 뇌, ‘싫다 좋다’만 표현하는 몸 조화로운 화해법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가 갈등하고 망설이는 이유

58세 여성이 숨차고 가슴이 답답한 증상을 호소했습니다. 이 같은 증상은 움직이지 않고 가만히 앉아 있거나 자려고 누웠을 때 주로 발생하였고, 집안일을 하거나 돌아다닐 때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환자는 심혈관 질환 검사를 원해 내원하였지만 심장이나 폐의 질환은 움직일 때 더 악화된다는 주치의의 설명에 의아해했습니다.

우리는 가끔 어떤 일을 할까 말까 망설일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땐 고민만 하지 말고 일단 실행에 옮겨보는 것이 오히려 더 나을 수 있습니다.

머릿속 생각과 몸이 갈등하면 몸은 우리에게 신호를 보내기 시작하는데 짜증이 나고 예민해지는 것이 그 대표적 증상입니다.

갈등하고 망설이면 몸은 이를 위기라고 느끼고 교감신경계 활성이 증가하여 가슴이 뛰거나 답답하고 조이거나, 소화가 잘 안 되거나, 두통이나 복통 등의 신호를 보냅니다.

해결되지 않는 일을 지속적으로 생각하게 되면 만성적으로 위의 증상이 반복되면서 체력이 떨어지게 되고 궁극적으로는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갈등하고 망설여진다면 먼저 시작하라!

사람이 갈등하고 망설이는 이유는 무의식 속에서 하고 싶지 않거나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이 있지만, 하는 것이 옳고 그 사람을 만나는 것이 자신에게 도움이 된다는 것을 머리가 알기 때문입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게 힘든 것은 피하고, 하던 대로 편한 대로 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성격대로, 편한 대로 행동하기를 반복하면 습관이 되고, 습관이 반복되면 자신의 운명과 건강을 나쁘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이런 갈등 상황에서는 피하지 말고 하기 싫은 일이라도 과감히 시작해 보는 게 좋습니다. 예를 들어 추운데 운동하기 싫다는 생각으로 갈등할 때는 그냥 운동을 하는 것입니다.

과로해서 지나치게 지친 상황이 아니라면 하기 싫은 일이나 보기 싫은 사람도 마음만 바꾸면 좀 더 편해지는 것이 우리 몸입니다.
하겠다고 생각하면 할 수 있고, 이런 일이 반복되면 습관이 변하고 결국 운명과 자신의 건강 상태도 바꿀 수 있습니다.

갈등하고 망설여진다면 먼저 움직여 시작해 봅니다. 한순간을 변화시키는 것이 자신의 운명과 건강을 변화시킬 수 있다면 해볼 만하지 않을까요?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누구나 가장 걸리기 싫어하는 질병 중에서 항상 상위 순위를 다투는 치매, 막을 수 없을까요? 2017년에도 치매 환자가 무려 73만 명에 이르렀고, 이는 노인 10명 당 1명꼴이라고 합니다. 또한 2025년경에는 100만 명, 2043년경에는 200만 명까지 이를 지경이라고 합니다. 2043년경에는 지금 인구로 따지면 약 20%가 치매에 걸리게 되는 셈입니다. 치매는 의학용어로 ‘dementia’라고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하루 30분 바르게 걷기는 척추 건강을 지키는 기본입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정선근 교수】 손상된 척추 디스크에 재생의 기운을 불어넣는 최고의 운동은 바로 ‘바르게 걷기’입니다. 허리디스크나 무릎 연골이 손상되었을 때 걷기 운동을 시킨 그룹이 운동을 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월등하게 회복이 빠르다는 것은 임상시험과 동물실험에서 공통적으로 밝혀진 결과입니다. 2017년 출판된 연구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주당 20km 이상 뛴 사람과 전혀 운동을 하지 않은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제대로 걷기만 해도 척추 건강은 지킬 수 있습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자생의료재단 신준식 명예이사장】 20년 전 PC가 우리의 일상으로 들어오더니 10년 전부터는 스마트폰이 생활에 없으면 안 되는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두 기기 모두 우리의 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는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척추·관절 비수술 치료에 일생을 바친 필자의 입장에서는 척추·관절 건강을 해치는 원인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나쁜 자세로 PC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척추·관절질환을 앓는 환자가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허리 펴고 사는 비결 “틈틈이 스트레칭+바른자세가 허리 건강을 좌우합니다”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굿닥터튼튼병원 박춘근 병원장】 우리나라 국민들의 척추 건강이 해마다 나빠지고 있습니다. 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간한 주요 수술 통계연보에 따르면 상위 5개 수술 중 4위가 일반 척추수술로, 총 15만 5450명이 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40대 이후로는 일반 척추수술이 상위 3위, 그리고 60대 이후부터는 2위로 상승했습니다. 100세 시대가 도래한 시점에서 척추 건강이 새로운 돌발 변수로 떠오른

  • [명의의 건강비결] 생활습관 바꿔 참건강 선물하는 명의, 한림대학교성심병원 가정의학과 송홍지 교수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아프지 않고 살려면 관계의 건강을 지키세요!” 배우 황정민은 “다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을 얹은 것 뿐”이라는 겸손한 시상 소감으로 더욱 유명해졌다. 또 다른 의미로 다 차려진 밥상을 받는 사람이 있다. 한림대학교성심병원 가정의학과 송홍지 교수와 마주 앉은 환자다. 체중 조절이 필요한 환자에게 ‘운동 처방’을 내리고, 간 수치가 높은 환자에게 ‘금주 처방’을 내리는 것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