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여름나기는… “과음·과로·과식 피하세요”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고온 다습한 계절에는 음식에 의해 탈이 나는 식중독, 관절염뿐 아니라 심부전이나 뇌졸중 등 혈관질환 위험도 증가할 수 있다.

우선 고온 다습한 환경은 음식에 있는 균이나 독이 생존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주므로, 여름철에는 노인이나 어린 아이들의 경우 음식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노인의 경우는 위산 분비가 떨어져 위에서 균을 제거하는 능력도 떨어지게 되고, 냄새를 맡거나 맛을 보는 감각이 조금씩 떨어지므로, 조금 상한 음식을 섭취할 위험이 높아진다. 따라서 식중독을 예방하려면 가급적 음식을 조금씩 바로 만들어 섭취하고, 남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장마철이나 고온다습한 환경에서는 관절염 또한 악화되기 쉽다. 일상적인 날씨에서는 관절 속과 대기의 압력이 균형을 이루고 있는데, 고온다습한 저기압 상태가 되면 상대적으로 관절 내 압력이 높아지고, 관절 속 수분 배출이 어려워지며 기존 근골격계 질환이 악화되기 쉬워진다.

또 더워지면 자연히 신체 활동이 적어지고 운동을 줄여, 관절 주위 근육이 약화되며 관절의 통증이 심해질 수 있다.

따라서 관절염이 있다면 더워도 벽에 기대어 무릎을 들었다 내렸다 하는 무릎 관절 강화운동, 규칙적인 스트레칭 운동이 중요하다.

무더위가 지속되면 체온조절을 위해 체력 소모를 많이 하게 되기 때문에 온열질환 발생이 늘 수 있다. 노인은 체력이 약하다 보니 더위 관련 체온조절능력이나 보상능력도 떨어져 온열 관련 질환에 좀 더 취약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실제로 온열질환 관련 사망사고는 오히려 상대적으로 체력이 좋은 중년층에서도 많이 발생한다. 이는 근육량이 상대적으로 많고 체력이 좋아서 체온 증가에 따라 맥박이 빨라지는 등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데, 몸의 이상 증세는 뒤늦게 느껴 뇌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무더위를 건강하게 이겨내려면 낮 12시~오후 5시 사이 야외 활동을 가급적 삼가고, 냉방이 안 되는 실내도 위험할 수 있어 적절한 휴식을 취하고 환기를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더위로 인해 몸의 체력 소모가 많아지는 여름철에는 과음, 과로, 과식 등을 피하며 지나친 운동을 자제하고 휴식을 늘려주어야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땀을 많이 흘리기 쉬워 제때 식사가 그 어떤 때보다 중요하고, 혈압이 높지 않다면 맵지 않은 맑은 국물 음식이나 수분이 많은 여름철 과일 섭취를 통해 땀으로 소모되기 쉬운 미네랄을 보충하는 것도 좋다.

박민선 교수는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로 비만, 피로, 건강노화 전문의다.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 학술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활발한 방송활동으로 일반인들에게 친숙하며, 주요 저서는 <건강 100세 따라잡기> 등이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생명을 위협하는 염증의 숨은 얼굴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우리 몸에는 언제든지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염증이 오래되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염증은 급성염증과 만성염증으로 나눈다. 급성염증은 여러분이 잘 알고 있는 폐렴, 편도선염, 피부의 농양, 급성신우신염, 방광염 등 우리 몸에 침투한 바이러스나 박테리아에 의한 급속한 신체 반응이다. 침입한 세균을 죽이기 위해서 백혈구의 면역세포가 싸우면서 생기는 반응이라 할 수 있다.

  • [명의에게 듣는다] 고지혈증 걱정될 때… “건강한 생활습관이 치료의 핵심입니다”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가톨릭 의대 내분비내과 윤건호 교수】 혈중 지질에는 다양한 종류가 있다. 혈액에 녹아 존재하며 에너지원과 세포 막 구성 성분으로 사용되는 유리지방산과 글리세롤이 있고, 음식으로 섭취하거나 체내에서 생성된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이 있다.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은 물에 녹지 않는 지방질로 이를 각 조직으로 운반하기 위해서 친수성인 지단백 콜레스테롤에 싸여 운반되게 된다. 혈중 지단백 콜레스테롤의 임무 혈중 지단백 콜레스테롤은

  • [명의의 건강비결] 간암 조기 발견 앞당기는 주역!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백용한 교수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아파도 침묵하는 간, 정기검진과 건강한 생활습관으로 지키세요!” 걸리는 사람은 늘어나는데 좀체 정체를 드러내지 않는 암이 있다. 침묵의 장기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암이 세력을 어느 정도 떨친 후에야 민낯을 드러낸다. 사실 간은 암에 걸릴 수도 있다는 것을 충분히 알렸다. 우리가 간의 경고를 들으려 하지 않은 것뿐이다. 간암은 다른 암보다 고위험군이 잘 밝혀져 있다.

  • [생생희망가] 생존율 5% 간담도암에서 기사회생한 김영란씨 9년의 기록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24p

    【건강다이제스트 | 허미숙 기자】 “치유의 땅 손죽도에서 새 생명을 얻었어요” 암 환자들 사이에서 전설이 돼 있는 사람!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수많은 암 환자들에게 희망의 증거가 되고 있는 사람! 여수에서 두 시간 남짓 배를 타고 가면 닿을 수 있는 손죽도에는 생존율 5%의 간담도암을 이겨내고 기사회생한 김영란 씨(56세)가 살고 있다. 다들 기적이라고 말한다. 암 중에서 포악하기로

  • [2018년 08월 특집] 과식·폭식·간식·야식·외식… ‘오식’에 숨어 있는 건강 함정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32p

    【건강다이제스트 | 허미숙 기자】 갑상선암을 이겨내고 10년 넘게 장기생존하고 있는 전봉수 씨가 건강철칙으로 삼고 있는 것이 있다. 유방암 수술 후 제대로 사는 법을 알게 됐다며 암도 축복이 됐다고 말하는 추선희 씨가 암 수술 후 철두철미하게 지키는 것이 있다. 생사를 위협하는 암과의 사투에서 기사회생한 이들이 이구동성으로 실천하고 있다며 강조하는 건강 수칙! 먹고 또 먹는 과식 끊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