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본능 과식에서 탈출법 “제때 먹는 세끼 식사가 해법입니다”

2016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휴식호

【건강다이제스트 | 편집자문위원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608pms01

여름휴가가 코앞으로 다가와 다이어트에 관한 관심이 증가하는 계절입니다. 다이어트를 위한 식사조절에 있어 가장 큰 장애물은 주체할 수 없는 식욕으로 인한 폭식과 야식입니다.

중년 이전에 활동과 대사 속도가 빠른 시기에는 식사를 거르면 누구나 폭식하기 쉽습니다. 오죽하면 옛 어른들이 시장이 반찬이라 했을까요? 따라서 과식을 막고 체중 조절을 하기 위해서는 다음의 원칙을 꼭 지켜야 합니다.

첫째, 세끼 식사를 반드시 합니다. 즉 먹던 끼니를 거르는 일은 피합니다.

둘째, 매 끼니 사이 간식을 조금씩 먹습니다. 지나치게 배고픈 상태를 만들지 않아야 폭식을 막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물론 열량이 적은 것이 좋겠지만, 5~6kg 정도 감량이 아닌 10~20kg 정도의 체중감량을 고민하고 있다면 지나치게 적은 식사량으로는 먹고 싶은 음식이 생각나는 본능을 다스리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세끼 식사와 가벼운 간식(참외, 토마토를 포함한 과일이나 우유)을 평상시보다 10~15%만 줄입니다.

셋째, 움직이는 도중이나 차 속에서 먹는 한이 있더라도 항상 제시간에 규칙적으로 식사를 합니다. 식사시간이 불규칙해지면 에너지를 자꾸 비축하고 소비하지 않으려 하고, 식사 시간이 지나 식사를 하면 평소의 1.5배를 먹어도 쉽게 배가 부르지 않게 됩니다. 따라서 항상 제시간에 규칙적으로 식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넷째, 살이 쉽게 찌는 사람들의 특징은 좋아하는 음식은 많이 먹고, 좋아하지 않는 음식은 잘 안 먹는다는 것입니다. 즉 배고프면 먹는 것이 아니라 먹고 싶은 음식을 찾아 먹는 습관이 있는 사람들은 과식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좋아하는 음식으로 식사를 하게 되는 경우는 조금 줄여 먹도록 노력하고, 맛없다고 생각되는 음식으로 식사를 하게 되는 경우는 한 숟가락이라도 좀 더 늘여 먹도록 노력해 보는 것입니다.

다섯째, 지나친 근력 운동이나 힘든 활동, 감정적인 스트레스 이후에는 누구나 식욕이 증가하기 쉬워집니다. 근력을 늘리거나 몸을 좀 더 건강하게 할 목적의 운동이 아닌, 체중감량을 염두에 두고 식탐을 줄이는 것이 목적이라면 적게 먹은 것에 맞추어 가벼운 운동을 해야 합니다. 지나치게 강한 운동을 하고 평상시 익숙하지 않은 강도의 운동을 갑자기 하면 몸이 적응하지 못하고 과식하기 쉬워져 결국 체중감량이 어려워집니다.

무리한 다이어트는 우리 몸의 균형을 깨뜨리고,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지름길로 오히려 아니함만 못합니다. 누구나 3개월에 6kg 정도 체중을 감량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다이어트에 실패하는 가장 큰 원인은 바로 ‘빨리빨리’와 ‘조급함’ 과 지나친 욕심입니다. 오늘 당장 ‘제때 먹는 다이어트’로 식탐을 조절해 보기를 바랍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여름나기는… “과음·과로·과식 피하세요”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고온 다습한 계절에는 음식에 의해 탈이 나는 식중독, 관절염뿐 아니라 심부전이나 뇌졸중 등 혈관질환 위험도 증가할 수 있다. 우선 고온 다습한 환경은 음식에 있는 균이나 독이 생존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주므로, 여름철에는 노인이나 어린 아이들의 경우 음식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노인의 경우는 위산 분비가 떨어져 위에서 균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즈음 연일 지면과 대중매체에서 언급되고 있는 신생아실 사고를 바라보면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만혼과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 자체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은 어떤 이유가 있었건 분명 잘못되었고,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특정인을 처벌한다 해도 이런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보장할 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