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제로섬 게임 인생에서 비우고 살아야 할 것들 “날마다 감정의 찌꺼기를 비우고 살자”

2016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영글호

201610jean01

● 월간 건강다이제스트 편집자문위원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 제로섬 게임 인생에서 비우고 살아야 할 것들

사람의 일생을 가장 간단하게 표현하면, 태어나서 자손을 낳아 유전자를 남기고 다시 땅으로 돌아가는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희로애락(喜怒哀樂)의 감정을 느끼며 살아가는 것이 인간의 삶입니다. 

그런데 요즈음 어딜 가나 두세 명만 모이면 건강 관련 이야기, 영양, 운동, 힐링에 관한 이야기 일색입니다. 이 중 질병이 없고 건강한 대부분의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감정, 즉 스트레스 조절입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온몸 혈관을 수축시키고 근육을 경직시켜 몸의 흐름을 막아 장기를 손상시키고, 일순간의 분노는 나뿐만 아니라 타인의 목숨까지 앗아갈 수 있어서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스트레스를 받고 분노하는 원인은 어떤 것일까요?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제, 즉 일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의 문제일 것입니다.

첫째, 우선 일에서의 스트레스를 피하자면 직접 해야 할 일인지, 다른 사람의 일인지를 명확히 구별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신의 일은 스스로 결정하고 행하는 것이 적절하지만, 남의 일에 지나치게 관여하게 되면 간섭이 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남이란 나 이외의 모든 사람, 즉 자식이나 함께 사는 가족도 포함됩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일도 일과 휴식의 균형을 잘 맞추어 주어야 몸이 스트레스에서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성취감을 주는 ‘일’ 이 ‘행복’의 원천이므로 체력이 뒷받침될 때 일은 ‘즐거움’ 이지만, 일과 삶의 스트레스가 가중되어 체력이 바닥 날 정도가 반복되면 결국 몸은 질병을 일으키게 됩니다.

둘째, 다른 사람과의 관계의 문제는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누구나 가끔은 자신도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할 때가 있습니다. 하물며 나 아닌 남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가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이치입니다. 나와 다른 남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고, 상대 의견을 존중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그 첫 번째 해법입니다. 또 가급적 상대편 입장에서 이해해 보려고 노력하는 것이 두 번째 해법입니다. 세상 모든 사람이 현명할 수는 없으므로, 상대편이 정도에서 어긋난 행동을 한다면 나를 무시해서가 아니라 그 사람이 처신하는 방식 면에서 조금 모자란 사람이라고 이해해 보도록 하는 것입니다.

가급적 상대편 입장에서 생각하고자 노력해야 하는 이유는 감정이 상하면 상대편에 화를 내기 이전에 내 몸에서 부정적인 반응을 먼저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마치 매일 몸에 좋은 것을 찾아 먹고, 운동을 하려고 하듯 감정도 다스리고 조절하도록 노력해야 100세 시대 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즈음 연일 지면과 대중매체에서 언급되고 있는 신생아실 사고를 바라보면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만혼과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 자체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은 어떤 이유가 있었건 분명 잘못되었고,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특정인을 처벌한다 해도 이런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보장할 수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신년특별기획3] 2018년에는 숨 좀 쉬고 삽시다! 쉬는 것이 어색할지라도…

    2018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열광호 53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구자섭정신건강의학과의원 구자섭 원장】 요즘 노동계에는 최저임금과 더불어 주당 근무시간 단축이 핫이슈다. 주당 근무시간 단축의 필요성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 ‘워라밸’이라는 말의 등장이다. 워라밸은 일과 삶의 균형이라는 뜻으로 ‘Work and Life Balance’의 줄임말이다. 좋은 회사의 조건으로도 통하는 워라밸은 다시 말하면 일만 하느라 삶의 균형이 깨졌으니 일을 줄여서 그 균형을 찾으라는 것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