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제로섬 게임 인생에서 비우고 살아야 할 것들 “날마다 감정의 찌꺼기를 비우고 살자”

2016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영글호

201610jean01

● 월간 건강다이제스트 편집자문위원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 제로섬 게임 인생에서 비우고 살아야 할 것들

사람의 일생을 가장 간단하게 표현하면, 태어나서 자손을 낳아 유전자를 남기고 다시 땅으로 돌아가는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희로애락(喜怒哀樂)의 감정을 느끼며 살아가는 것이 인간의 삶입니다. 

그런데 요즈음 어딜 가나 두세 명만 모이면 건강 관련 이야기, 영양, 운동, 힐링에 관한 이야기 일색입니다. 이 중 질병이 없고 건강한 대부분의 사람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감정, 즉 스트레스 조절입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온몸 혈관을 수축시키고 근육을 경직시켜 몸의 흐름을 막아 장기를 손상시키고, 일순간의 분노는 나뿐만 아니라 타인의 목숨까지 앗아갈 수 있어서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스트레스를 받고 분노하는 원인은 어떤 것일까요?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제, 즉 일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의 문제일 것입니다.

첫째, 우선 일에서의 스트레스를 피하자면 직접 해야 할 일인지, 다른 사람의 일인지를 명확히 구별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신의 일은 스스로 결정하고 행하는 것이 적절하지만, 남의 일에 지나치게 관여하게 되면 간섭이 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남이란 나 이외의 모든 사람, 즉 자식이나 함께 사는 가족도 포함됩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일도 일과 휴식의 균형을 잘 맞추어 주어야 몸이 스트레스에서 자유로울 수 있습니다. 성취감을 주는 ‘일’ 이 ‘행복’의 원천이므로 체력이 뒷받침될 때 일은 ‘즐거움’ 이지만, 일과 삶의 스트레스가 가중되어 체력이 바닥 날 정도가 반복되면 결국 몸은 질병을 일으키게 됩니다.

둘째, 다른 사람과의 관계의 문제는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누구나 가끔은 자신도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할 때가 있습니다. 하물며 나 아닌 남이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가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이치입니다. 나와 다른 남의 존재 자체를 인정하고, 상대 의견을 존중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그 첫 번째 해법입니다. 또 가급적 상대편 입장에서 이해해 보려고 노력하는 것이 두 번째 해법입니다. 세상 모든 사람이 현명할 수는 없으므로, 상대편이 정도에서 어긋난 행동을 한다면 나를 무시해서가 아니라 그 사람이 처신하는 방식 면에서 조금 모자란 사람이라고 이해해 보도록 하는 것입니다.

가급적 상대편 입장에서 생각하고자 노력해야 하는 이유는 감정이 상하면 상대편에 화를 내기 이전에 내 몸에서 부정적인 반응을 먼저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마치 매일 몸에 좋은 것을 찾아 먹고, 운동을 하려고 하듯 감정도 다스리고 조절하도록 노력해야 100세 시대 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의 건강제안] 2019년 새해에는… “규칙적으로 자연을 접해보세요”

    2019년 01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사람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크게 유전, 생활습관 및 환경요인을 들 수 있습니다. 이 중 20~30%는 유전, 60~70%는 생활습관, 나머지 10%는 환경요인에 의해 건강이 결정됩니다. 유전적인 요소는 개개인이 선택할 수 없으므로 결국 건강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가지는 생활습관과 외부의 환경요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흡연, 음주와 같이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노년기 심장을 사수하는 100점 건강관리법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 원인 1위는 암이지만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뇌졸중, 심장병 등 혈관질환과 치매다. 그런 탓인지 나이가 들어가면서 모두들 혈관건강, 혈관나이를 측정해달라고 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춥고 건조해져 혈관의 불안정성이 증가하면, 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건강하게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이 현명한 건강관리법이다.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려면 어떤 음식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환절기 돌연사 막으려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환절기에는 단연코 호흡기와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밤낮의 기온 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아침, 저녁으로 호흡기에 찬 공기의 자극이 주어지면서 호흡기의 갑작스런 수축과 심혈관 수축 등으로 돌연사 위험이 증가한다. 최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임연희, 보건대학원 김호 등의 연구에 의하면 일교차가 심한 날일수록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도 증가했다. 또한 서울의 경우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하루 10분 햇볕은 ‘혈관노화 예방약’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조상들은 갓난아기가 태어나 3~7일이 지나면 아기에게 조금씩 햇볕을 쬐어주곤 했다. 또한, 예전에는 수렵·채집을 통해 햇볕을 받으며 몸을 움직여야만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는 공기의 소중함을 모르듯 항상 우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의 소중함은 잊고 산다. 기본적으로 햇볕은 몸을 따뜻하게 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모든 세포의 재생을 도와준다. 또

  • [명의에게 듣는다] 나에게 화가 났을 때… “부족한 나를 인정하세요!”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강준 교수】 조그만 일에도 욱하고 화가 나기 쉬운, 스트레스 많고 살기 힘든 시기이다. 타인에게 화나는 일도 많지만 나 자신에게 화나는 일도 참 많다. 이렇게 나에 대해 화가 났을 때 가장 쉬운 해결 방법은 내가 아닌 남 탓을 해버리는 것이다. 그러나 그 방법은 미숙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상황에 적절하게 대처하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