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툭하면 잘 걸리는 감기는… “자주자주 손씻기로 예방하세요”

2016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풍성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611jean01

평생 감기를 한 번쯤 경험하지 않은 사람은 없을 정도로 감기는 흔한 질환입니다. 특히 요즈음 같은 환절기에는 “감기 조심하세요.” 라는 인사말을 할 정도로 호흡기 감염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감기는 200여 종의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는 호흡기 감염으로 주로 호흡기 감염에 걸린 사람의 비말이나 그 비말을 만진 사람의 손으로 옮겨지고 다시 코나 입의 점막을 거쳐 감염되는 경로를 거칩니다.

따라서 요즘 같은 환절기에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외출하고 돌아와서 혹은 틈틈이 손을 자주 씻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입니다. 일상생활 속에서 감기 예방을 위해 각별히 신경 써야 할 몇 가지 원칙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하루 1.5리터 이상의 수분을 섭취하기

난방을 시작하면 실내가 건조해집니다. 이때의 건조함은 우리 몸 호흡기의 일차 방어막인 코 점막과 기관지 점막을 마르게 하여 바이러스나 오염 물질을 방어하는 힘도 약하게 만듭니다. 그렇게 되면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습니다. 따라서 감기 예방을 위해서는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하루 1.5리터 이상 충분히 수분을 섭취해서 몸 안의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둘째, 환절기에는 무리하지 말고, 생활습관의 균형도 잘 유지하기

일교차가 심해지면 평상시 하던 운동과 활동에도 변화가 필요합니다. 실외에서의 격한 운동은 땀을 내면서 체온도 급격히 떨어뜨려 감기에 걸리기 쉬운 상황을 만듭니다. 또 추위로부터 몸의 균형을 지키는 데 상당한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저하되기 쉽습니다.

따라서 환절기에는 특히 일상생활을 더욱더 규칙적으로 하고, 제때 식사를 부족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평상시에 비해 격렬한 운동을 갑자기 시작한다거나, 과로 후나 수면 부족 상태에서 과음이나 흡연을 많이 하는 등 몸에 무리가 가는 상황을 만들게 되면 감기 뿐 아니라 폐렴에 이를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셋째, 노력해도 감기에 걸렸다면…

노력해도 감기에 걸렸다면 증상을 없애주는 약을 먹고 평상시와 같이 활동하기보다는 가급적 휴식을 늘려주어야 감기에서 쉽게 회복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몸도 자연의 일부라 계절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환절기를 건강하게 나려면 몸의 요구에 맞추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사는 습관 “사람은 움직여야 건강합니다”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키 151cm, 52kg의 61세 여성이 폐에 결절이 발견된 후 도시생활을 접고 지방에서 생활하기 시작했습니다. 젊어서부터 제때 식사나 운동보다는 앉아서 지칠 정도로 일에만 몰두했던 환자는 나이와 체중에 비해 하위 3% 이하에 해당할 만큼 근육이 적어 익숙하지 않던 운동을 조금만 과하게 하면 지쳐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감기, 요로 감염, 대상포진에 걸리곤 했습니다.

  • [박민선의 건강제안] 울고 웃어야 건강한 이유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몸에는 반드시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어야 하는 것과 기복이 있어야 하는 것이 있다. 인간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이므로 체온, pH, 산소포화도 등 일정한 생화학적 조건을 맞추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이런 지표는 항상 일정한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반면 혈압, 맥박 등은 어느 정도 기폭이 있어야 건강할 수 있는 지표다.

  • [명의의 건강제안] 정글 같은 직장에서… 스트레스 해소법 6가지

    2017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극심한 압박감을 느끼며 경쟁적인 삶을 사는 직장인들이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찾기란 쉽지 않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을 잘 대처하지 못하면 몸은 종종 밖으로 그 증상을 나타낸다. 머리가 아프거나 정신이 맑지 못하고, 가슴이 답답하거나 소화가 안 되는 것, 온몸이 지나치게 아프고 피곤한 증상 등이 스트레스와 관련되어 있다. 따라서 스트레스가 눈덩이처럼

  • [헬스라이프] 감기 잡는 면역, 어떻게 올릴까?

    2017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몇 년 전 추운 겨울 어느 날 어떤 농가를 방문했던 적이 있다. 4~5살 되는 여자 아이가 맨발로 눈 쌓인 뜰에서 놀고 있었다. 입은 옷도 보는 사람이 추울 정도로 얇았다. 아이 부모에게 물었다. “저렇게 놀아도 동상이나 감기 걸리지 않나요?” “태어날 때 너무 약하게 태어나 강하게 키워야겠다고 생각하고 나름대로 훈련을 시켜 지금은 괜찮아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