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툭하면 잘 걸리는 감기는… “자주자주 손씻기로 예방하세요”

2016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풍성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611jean01

평생 감기를 한 번쯤 경험하지 않은 사람은 없을 정도로 감기는 흔한 질환입니다. 특히 요즈음 같은 환절기에는 “감기 조심하세요.” 라는 인사말을 할 정도로 호흡기 감염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감기는 200여 종의 바이러스에 의해 생기는 호흡기 감염으로 주로 호흡기 감염에 걸린 사람의 비말이나 그 비말을 만진 사람의 손으로 옮겨지고 다시 코나 입의 점막을 거쳐 감염되는 경로를 거칩니다.

따라서 요즘 같은 환절기에 감기에 걸리지 않으려면 외출하고 돌아와서 혹은 틈틈이 손을 자주 씻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입니다. 일상생활 속에서 감기 예방을 위해 각별히 신경 써야 할 몇 가지 원칙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째, 하루 1.5리터 이상의 수분을 섭취하기

난방을 시작하면 실내가 건조해집니다. 이때의 건조함은 우리 몸 호흡기의 일차 방어막인 코 점막과 기관지 점막을 마르게 하여 바이러스나 오염 물질을 방어하는 힘도 약하게 만듭니다. 그렇게 되면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습니다. 따라서 감기 예방을 위해서는 실내 습도를 적절히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하루 1.5리터 이상 충분히 수분을 섭취해서 몸 안의 수분이 부족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둘째, 환절기에는 무리하지 말고, 생활습관의 균형도 잘 유지하기

일교차가 심해지면 평상시 하던 운동과 활동에도 변화가 필요합니다. 실외에서의 격한 운동은 땀을 내면서 체온도 급격히 떨어뜨려 감기에 걸리기 쉬운 상황을 만듭니다. 또 추위로부터 몸의 균형을 지키는 데 상당한 에너지를 소모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저하되기 쉽습니다.

따라서 환절기에는 특히 일상생활을 더욱더 규칙적으로 하고, 제때 식사를 부족하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평상시에 비해 격렬한 운동을 갑자기 시작한다거나, 과로 후나 수면 부족 상태에서 과음이나 흡연을 많이 하는 등 몸에 무리가 가는 상황을 만들게 되면 감기 뿐 아니라 폐렴에 이를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셋째, 노력해도 감기에 걸렸다면…

노력해도 감기에 걸렸다면 증상을 없애주는 약을 먹고 평상시와 같이 활동하기보다는 가급적 휴식을 늘려주어야 감기에서 쉽게 회복될 수 있습니다.

우리 몸도 자연의 일부라 계절의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환절기를 건강하게 나려면 몸의 요구에 맞추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여름나기는… “과음·과로·과식 피하세요”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고온 다습한 계절에는 음식에 의해 탈이 나는 식중독, 관절염뿐 아니라 심부전이나 뇌졸중 등 혈관질환 위험도 증가할 수 있다. 우선 고온 다습한 환경은 음식에 있는 균이나 독이 생존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주므로, 여름철에는 노인이나 어린 아이들의 경우 음식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노인의 경우는 위산 분비가 떨어져 위에서 균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즈음 연일 지면과 대중매체에서 언급되고 있는 신생아실 사고를 바라보면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만혼과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 자체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은 어떤 이유가 있었건 분명 잘못되었고,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특정인을 처벌한다 해도 이런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보장할 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