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면역력의 열쇠 정상 체온 유지는 “무리한 체중감량, 과로를 피하세요”

2016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612박민선01

건강한 성인은 갑작스런 추위에도 36~37.5도 정도의 정상 체온을 유지하지만, 온도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마른 분, 혈관질환이나 치매, 파킨슨병 등 퇴행성 뇌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체온조절이 어려워지기 쉽습니다. 또 혈액순환이 느려지면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워져 겨울철 건강관리의 첫 관문은 정상 체온 유지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우선 열 손실을 막으려면 얇은 옷을 여러 겹 입는 것이 좋습니다. 옷을 너무 두껍게 입어 땀이 나면 오히려 체온을 떨어뜨릴 수 있습니다. 가장 바람직한 것은 내복을 착용하거나 목도리를 이용해 상기도와 뇌로 가는 혈류 온도를 유지함으로써 겨울철에 흔한 호흡기 감염과 뇌혈관 질환을 예방해야 합니다.

우리 몸에서 체온을 유지하는 데 주로 관여하는 기관은 뇌의 시상하부, 심장과 근육 및 피하지방입니다. 따라서 열을 생산하는 데 주로 관여하는 근육량이 부족한 노인이나 마른 여성들이 팔다리가 시리고 아리거나 찬 증상을 주로 호소합니다.

이런 분들은 체력이 약해 겨울철에 근력을 늘이기 위한 운동을 시작하기가 쉽지 않아 매일 살코기, 닭가슴살 등 근육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고기류 섭취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물론 제때 부족하지 않게 식사하는 것은 기본이지만 이런 분들 대부분이 소화력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아 식사 사이 간식으로 견과류나 밤, 대추와 같은 열량이 높은 말린 과일을 함께 드시는 것도 좋습니다.

겨울철 운동은 지나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원칙입니다. 먹는 것보다 지나친 운동을 하게 되면 체력이 바닥나게 되면서 혈액순환이 느려져 춥고 시린 증상은 물론이고 폐렴과 같은 하기도 감염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가급적 약간 땀이 날 정도로 30~40분 걷기, 자전거 타기와 같은 유산소 운동을 위주로 하고, 땀이 나면 빨리 마른 옷으로 갈아입어야 체온소실을 막을 수 있습니다.

또 낙상의 위험이 높은 계절이라 주2회 정도의 상, 하체 근력 운동과 매일 스트레칭을 함께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야외활동 중 오한이 들 경우는 열 손실이 나타나고 있다는 주의신호이므로, 지속적으로 오한이 생기면 즉시 실내로 들어가 체온을 올려주어야 합니다.

겨울철에는 갑작스런 몸의 변화를 일으키는 체중감량이나 과로를 피하고, 먹고 움직이는 균형을 좀 더 잘 맞추어 생활해야 정상 체온과 건강을 지킬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의 건강제안] 2019년 새해에는… “규칙적으로 자연을 접해보세요”

    2019년 01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사람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크게 유전, 생활습관 및 환경요인을 들 수 있습니다. 이 중 20~30%는 유전, 60~70%는 생활습관, 나머지 10%는 환경요인에 의해 건강이 결정됩니다. 유전적인 요소는 개개인이 선택할 수 없으므로 결국 건강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가지는 생활습관과 외부의 환경요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흡연, 음주와 같이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노년기 심장을 사수하는 100점 건강관리법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 원인 1위는 암이지만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뇌졸중, 심장병 등 혈관질환과 치매다. 그런 탓인지 나이가 들어가면서 모두들 혈관건강, 혈관나이를 측정해달라고 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춥고 건조해져 혈관의 불안정성이 증가하면, 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건강하게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이 현명한 건강관리법이다.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려면 어떤 음식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환절기 돌연사 막으려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환절기에는 단연코 호흡기와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밤낮의 기온 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아침, 저녁으로 호흡기에 찬 공기의 자극이 주어지면서 호흡기의 갑작스런 수축과 심혈관 수축 등으로 돌연사 위험이 증가한다. 최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임연희, 보건대학원 김호 등의 연구에 의하면 일교차가 심한 날일수록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도 증가했다. 또한 서울의 경우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하루 10분 햇볕은 ‘혈관노화 예방약’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조상들은 갓난아기가 태어나 3~7일이 지나면 아기에게 조금씩 햇볕을 쬐어주곤 했다. 또한, 예전에는 수렵·채집을 통해 햇볕을 받으며 몸을 움직여야만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는 공기의 소중함을 모르듯 항상 우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의 소중함은 잊고 산다. 기본적으로 햇볕은 몸을 따뜻하게 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모든 세포의 재생을 도와준다. 또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