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2017년 새해 건강 전략은… “쇠뿔도 단김에 빼라!”

2017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701박민선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 해 목표를 정할 때는 삶의 과정 중 그 나이에 성취해야 할 목표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건강에 대해서는 질병이나 증상이 생기지 않는 한 특별히 계획하지 않는다.

그런데 한 해를 시작하는 시기에 한 번쯤 짚어 보아야 할 가장 중요한 항목이 바로 올 한 해 건강을 어떻게 지킬까 하는 것이다. 건강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그 어떤 일도 이룰 수 없어서다.

과거에 비해 주변 사회 환경이나 인간관계 등 모든 상황은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고 있지만, 한 가지 불변하는 진리는 내 몸이 건강해야 내 삶의 목표가 의미를 가지게 된다는 사실이다. 숨쉬기가 크게 불편하지 않으면 깨끗한 공기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듯이, 사람들은 건강에 큰 장애가 생기기 전에는 건강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해 건강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새해에는 우선 나 자신의 건강을 위해 올 해 반드시 지켜야 할 한 가지를 결정하고, 당장 실행해 보자.

첫째, 몸에 독을 넣지 말아야 한다. 흡연하고 있다면 작정한 날 당장 금연을 시작해 보는 것이다. 금연을 결심하는 날부터 시행하지 못한다면 그 다음날부터는 더더욱 어려워진다. 내일부터가 아니라 오늘 당장 담뱃갑과 라이터를 없애보는 것이 그 구체적인 방법이다.

둘째, 적정음주를 실천하는 것이다. 물론 각각의 음주량에 따라 적절히 절제할 수 없다면 금주가 원칙이다.

셋째, 자신의 감정에 귀 기울여 보자. 요즈음 ‘힐링’이 뜨고 있다. 이는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복잡해지는 환경에서 편안한 감정을 유지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언제부터인지 특별히 안 좋은 일이 없는 데도 약간 불안하거나 우울한 날도 있고, 좋은 일이 없는 데도 몸이 상쾌하고 기분이 좋은 날이 있다. 이는 감정이 그 순간의 몸의 균형 상태를 반영하는 거울이기 때문이다. 새해에는 몸 상태에 대한 신호, 즉 감정변화에 주의를 기울여 일과 휴식, 먹고 움직이는 균형을 맞추는 연습을 해보자.

이 모든 것이 몸에 좋다는 사실은 다 아는데 실천하지 못하는 것은 왜일까? 혹시 너무 많은 것을 하려고 하는 것은 아닐까? 이 중 내 자신의 건강을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한 가지만 선택해서 올 한 해 꾸준히 실천해 보자. ‘시작이 반’, ‘쇠뿔도 단김에 빼라.’는 말을 떠올리면서 말이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의 건강제안] 2019년 새해에는… “규칙적으로 자연을 접해보세요”

    2019년 01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사람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크게 유전, 생활습관 및 환경요인을 들 수 있습니다. 이 중 20~30%는 유전, 60~70%는 생활습관, 나머지 10%는 환경요인에 의해 건강이 결정됩니다. 유전적인 요소는 개개인이 선택할 수 없으므로 결국 건강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가지는 생활습관과 외부의 환경요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흡연, 음주와 같이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노년기 심장을 사수하는 100점 건강관리법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 원인 1위는 암이지만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뇌졸중, 심장병 등 혈관질환과 치매다. 그런 탓인지 나이가 들어가면서 모두들 혈관건강, 혈관나이를 측정해달라고 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춥고 건조해져 혈관의 불안정성이 증가하면, 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건강하게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이 현명한 건강관리법이다.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려면 어떤 음식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환절기 돌연사 막으려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환절기에는 단연코 호흡기와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밤낮의 기온 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아침, 저녁으로 호흡기에 찬 공기의 자극이 주어지면서 호흡기의 갑작스런 수축과 심혈관 수축 등으로 돌연사 위험이 증가한다. 최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임연희, 보건대학원 김호 등의 연구에 의하면 일교차가 심한 날일수록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도 증가했다. 또한 서울의 경우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하루 10분 햇볕은 ‘혈관노화 예방약’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조상들은 갓난아기가 태어나 3~7일이 지나면 아기에게 조금씩 햇볕을 쬐어주곤 했다. 또한, 예전에는 수렵·채집을 통해 햇볕을 받으며 몸을 움직여야만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는 공기의 소중함을 모르듯 항상 우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의 소중함은 잊고 산다. 기본적으로 햇볕은 몸을 따뜻하게 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모든 세포의 재생을 도와준다. 또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