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2017년 새해 건강 전략은… “쇠뿔도 단김에 빼라!”

2017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701박민선

대부분의 사람들이 한 해 목표를 정할 때는 삶의 과정 중 그 나이에 성취해야 할 목표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 건강에 대해서는 질병이나 증상이 생기지 않는 한 특별히 계획하지 않는다.

그런데 한 해를 시작하는 시기에 한 번쯤 짚어 보아야 할 가장 중요한 항목이 바로 올 한 해 건강을 어떻게 지킬까 하는 것이다. 건강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그 어떤 일도 이룰 수 없어서다.

과거에 비해 주변 사회 환경이나 인간관계 등 모든 상황은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고 있지만, 한 가지 불변하는 진리는 내 몸이 건강해야 내 삶의 목표가 의미를 가지게 된다는 사실이다. 숨쉬기가 크게 불편하지 않으면 깨끗한 공기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듯이, 사람들은 건강에 큰 장애가 생기기 전에는 건강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해 건강을 지키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새해에는 우선 나 자신의 건강을 위해 올 해 반드시 지켜야 할 한 가지를 결정하고, 당장 실행해 보자.

첫째, 몸에 독을 넣지 말아야 한다. 흡연하고 있다면 작정한 날 당장 금연을 시작해 보는 것이다. 금연을 결심하는 날부터 시행하지 못한다면 그 다음날부터는 더더욱 어려워진다. 내일부터가 아니라 오늘 당장 담뱃갑과 라이터를 없애보는 것이 그 구체적인 방법이다.

둘째, 적정음주를 실천하는 것이다. 물론 각각의 음주량에 따라 적절히 절제할 수 없다면 금주가 원칙이다.

셋째, 자신의 감정에 귀 기울여 보자. 요즈음 ‘힐링’이 뜨고 있다. 이는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복잡해지는 환경에서 편안한 감정을 유지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을 반영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언제부터인지 특별히 안 좋은 일이 없는 데도 약간 불안하거나 우울한 날도 있고, 좋은 일이 없는 데도 몸이 상쾌하고 기분이 좋은 날이 있다. 이는 감정이 그 순간의 몸의 균형 상태를 반영하는 거울이기 때문이다. 새해에는 몸 상태에 대한 신호, 즉 감정변화에 주의를 기울여 일과 휴식, 먹고 움직이는 균형을 맞추는 연습을 해보자.

이 모든 것이 몸에 좋다는 사실은 다 아는데 실천하지 못하는 것은 왜일까? 혹시 너무 많은 것을 하려고 하는 것은 아닐까? 이 중 내 자신의 건강을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한 가지만 선택해서 올 한 해 꾸준히 실천해 보자. ‘시작이 반’, ‘쇠뿔도 단김에 빼라.’는 말을 떠올리면서 말이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여름나기는… “과음·과로·과식 피하세요”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고온 다습한 계절에는 음식에 의해 탈이 나는 식중독, 관절염뿐 아니라 심부전이나 뇌졸중 등 혈관질환 위험도 증가할 수 있다. 우선 고온 다습한 환경은 음식에 있는 균이나 독이 생존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주므로, 여름철에는 노인이나 어린 아이들의 경우 음식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노인의 경우는 위산 분비가 떨어져 위에서 균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즈음 연일 지면과 대중매체에서 언급되고 있는 신생아실 사고를 바라보면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만혼과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 자체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은 어떤 이유가 있었건 분명 잘못되었고,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특정인을 처벌한다 해도 이런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보장할 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