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정글 같은 직장에서… 스트레스 해소법 6가지

2017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극심한 압박감을 느끼며 경쟁적인 삶을 사는 직장인들이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찾기란 쉽지 않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을 잘 대처하지 못하면 몸은 종종 밖으로 그 증상을 나타낸다. 머리가 아프거나 정신이 맑지 못하고, 가슴이 답답하거나 소화가 안 되는 것, 온몸이 지나치게 아프고 피곤한 증상 등이 스트레스와 관련되어 있다.

따라서 스트레스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기 전에 나쁜 생각의 악순환을 끊는 것이 대처 방법인데, 가장 좋은 대처 방법은 옛날 우리 조상들처럼 사는 것이다. 옛날에는 마음이 힘들어도 농사를 짓거나 육체적으로 움직여서 일을 해야만 살아갈 수 있었기 때문에 어떤 생각을 머리에 계속 담고 있을 시간이 없었을 것이다.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법 또한 마찬가지다.

첫째, 가급적 혼자 있는 시간을 줄이고 어떤 일이건 자신이 집중할 수 있는 일로 스케줄을 약간 빠듯하게 짠다. 운동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우리 몸은 여러 가지를 동시에 수행하지 못하기 때문에 팔다리를 움직이는 운동을 하는 순간 생각을 주로 하는 머리는 상대적으로 좀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

둘째, 생활에 변화를 준다. 지하철을 타는 것이 일상이라면 버스를 타보거나, 먹는 것을 평소보다 고급으로 하는 것 등 평상시 부담이 되어 하지 못했던 것을 해 본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면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스트레스 받는 일의 비중이 작아지게 된다.

셋째,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할애하는 시간을 늘리고 몰두할 수 있는 취미를 만든다. 시각적으로 자극을 받을 수 있는 여행도 좋고, 혼신의 힘을 다해 연주해야 하는 타악기나 관악기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넷째, 아주 속상할 땐 눈물을 참지 않는다. 울고 나면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용서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웃는 것이 온몸 혈관과 근육을 열어 이완시키는 거라면, 우는 것은 몸속 해로운 물질을 몸 밖으로 뽑아내는 것이다. 따라서 웃는 것보다 오히려 더 건강에 도움이 된다.

다섯째, 잘 버티고 있는 나 자신을 칭찬하자. 스트레스를 받으면 힘들어지는 이유는 뭔가 잘못했다는 생각에 자꾸 자신이 작아지기 때문이다.

여섯째, 가까운 사람과 만나거나 전화를 걸어 이야기를 나눈다. 힘들고 속상한 일에 함께 공감하고 이해해주는 상대방의 위로가 큰 힘이 될 수 있다. 마음이 통하는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를 상당히 줄일 수 있다.

스트레스를 줄여보자는 말은 간단하지만 막상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쉽지 않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속에 잠식되어 제대로 먹지도 움직이지도 않게 되면서 신체 증상도 악화되어 불안과 우울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기 쉽다.

스트레스를 풀려면 생활에 변화를 주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해 스트레스의 악순환의 고리 밖으로 나오는 것부터 시작해 털어내 보자.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의 건강제안] 2019년 새해에는… “규칙적으로 자연을 접해보세요”

    2019년 01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사람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크게 유전, 생활습관 및 환경요인을 들 수 있습니다. 이 중 20~30%는 유전, 60~70%는 생활습관, 나머지 10%는 환경요인에 의해 건강이 결정됩니다. 유전적인 요소는 개개인이 선택할 수 없으므로 결국 건강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가지는 생활습관과 외부의 환경요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흡연, 음주와 같이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노년기 심장을 사수하는 100점 건강관리법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 원인 1위는 암이지만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뇌졸중, 심장병 등 혈관질환과 치매다. 그런 탓인지 나이가 들어가면서 모두들 혈관건강, 혈관나이를 측정해달라고 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춥고 건조해져 혈관의 불안정성이 증가하면, 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건강하게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이 현명한 건강관리법이다.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려면 어떤 음식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환절기 돌연사 막으려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환절기에는 단연코 호흡기와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밤낮의 기온 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아침, 저녁으로 호흡기에 찬 공기의 자극이 주어지면서 호흡기의 갑작스런 수축과 심혈관 수축 등으로 돌연사 위험이 증가한다. 최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임연희, 보건대학원 김호 등의 연구에 의하면 일교차가 심한 날일수록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도 증가했다. 또한 서울의 경우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하루 10분 햇볕은 ‘혈관노화 예방약’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조상들은 갓난아기가 태어나 3~7일이 지나면 아기에게 조금씩 햇볕을 쬐어주곤 했다. 또한, 예전에는 수렵·채집을 통해 햇볕을 받으며 몸을 움직여야만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는 공기의 소중함을 모르듯 항상 우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의 소중함은 잊고 산다. 기본적으로 햇볕은 몸을 따뜻하게 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모든 세포의 재생을 도와준다. 또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