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정글 같은 직장에서… 스트레스 해소법 6가지

2017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극심한 압박감을 느끼며 경쟁적인 삶을 사는 직장인들이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찾기란 쉽지 않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을 잘 대처하지 못하면 몸은 종종 밖으로 그 증상을 나타낸다. 머리가 아프거나 정신이 맑지 못하고, 가슴이 답답하거나 소화가 안 되는 것, 온몸이 지나치게 아프고 피곤한 증상 등이 스트레스와 관련되어 있다.

따라서 스트레스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기 전에 나쁜 생각의 악순환을 끊는 것이 대처 방법인데, 가장 좋은 대처 방법은 옛날 우리 조상들처럼 사는 것이다. 옛날에는 마음이 힘들어도 농사를 짓거나 육체적으로 움직여서 일을 해야만 살아갈 수 있었기 때문에 어떤 생각을 머리에 계속 담고 있을 시간이 없었을 것이다.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법 또한 마찬가지다.

첫째, 가급적 혼자 있는 시간을 줄이고 어떤 일이건 자신이 집중할 수 있는 일로 스케줄을 약간 빠듯하게 짠다. 운동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우리 몸은 여러 가지를 동시에 수행하지 못하기 때문에 팔다리를 움직이는 운동을 하는 순간 생각을 주로 하는 머리는 상대적으로 좀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

둘째, 생활에 변화를 준다. 지하철을 타는 것이 일상이라면 버스를 타보거나, 먹는 것을 평소보다 고급으로 하는 것 등 평상시 부담이 되어 하지 못했던 것을 해 본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면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스트레스 받는 일의 비중이 작아지게 된다.

셋째,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할애하는 시간을 늘리고 몰두할 수 있는 취미를 만든다. 시각적으로 자극을 받을 수 있는 여행도 좋고, 혼신의 힘을 다해 연주해야 하는 타악기나 관악기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넷째, 아주 속상할 땐 눈물을 참지 않는다. 울고 나면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용서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웃는 것이 온몸 혈관과 근육을 열어 이완시키는 거라면, 우는 것은 몸속 해로운 물질을 몸 밖으로 뽑아내는 것이다. 따라서 웃는 것보다 오히려 더 건강에 도움이 된다.

다섯째, 잘 버티고 있는 나 자신을 칭찬하자. 스트레스를 받으면 힘들어지는 이유는 뭔가 잘못했다는 생각에 자꾸 자신이 작아지기 때문이다.

여섯째, 가까운 사람과 만나거나 전화를 걸어 이야기를 나눈다. 힘들고 속상한 일에 함께 공감하고 이해해주는 상대방의 위로가 큰 힘이 될 수 있다. 마음이 통하는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를 상당히 줄일 수 있다.

스트레스를 줄여보자는 말은 간단하지만 막상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쉽지 않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속에 잠식되어 제대로 먹지도 움직이지도 않게 되면서 신체 증상도 악화되어 불안과 우울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기 쉽다.

스트레스를 풀려면 생활에 변화를 주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해 스트레스의 악순환의 고리 밖으로 나오는 것부터 시작해 털어내 보자.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사는 습관 “사람은 움직여야 건강합니다”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키 151cm, 52kg의 61세 여성이 폐에 결절이 발견된 후 도시생활을 접고 지방에서 생활하기 시작했습니다. 젊어서부터 제때 식사나 운동보다는 앉아서 지칠 정도로 일에만 몰두했던 환자는 나이와 체중에 비해 하위 3% 이하에 해당할 만큼 근육이 적어 익숙하지 않던 운동을 조금만 과하게 하면 지쳐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감기, 요로 감염, 대상포진에 걸리곤 했습니다.

  • [박민선의 건강제안] 울고 웃어야 건강한 이유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몸에는 반드시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어야 하는 것과 기복이 있어야 하는 것이 있다. 인간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이므로 체온, pH, 산소포화도 등 일정한 생화학적 조건을 맞추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이런 지표는 항상 일정한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반면 혈압, 맥박 등은 어느 정도 기폭이 있어야 건강할 수 있는 지표다.

  • [명의의 건강제안] 건강의 열쇠, 숙면을 돕는 4가지 지침

    2017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인제대 의대 서울백병원 비만센터 강재헌 교수】 2014년 건강보험통계를 보면 ‘수면장애’ 환자수가 40만 명을 넘어섰고, 매년 급증하고 있다고 한다. 만성피로나 교통사고의 상당 부분은 수면 문제에 기인할 뿐만이 아니라 건강한 수면은 몸의 면역 수준을 높이고 각종 만성질환을 예방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잠이 부족하거나 수면시간이 불규칙할 경우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등 생활습관병의 발생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들도

  • [2017년 02월 특집] 일 년 내내 몸날씨 화창하게~ 내 몸 관리법

    2017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가정의학과 송홍지 교수】 ‘올 한해도 건강하게 보낼 수 있을까? 혹시 좀 아프더라도 큰 병엔 걸리지 않겠지. 어쩌면 그동안 아팠던 몸도 올해는 씻은 듯이 낫지 않을까?’ 해가 바뀌고 새해 건강을 기원하며 한 번쯤 해봤을 생각들이다. 미래의 내 건강이 진심으로 궁금하다. 굳이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것이 인생이라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