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정글 같은 직장에서… 스트레스 해소법 6가지

2017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극심한 압박감을 느끼며 경쟁적인 삶을 사는 직장인들이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찾기란 쉽지 않다. 스트레스를 받는 상황을 잘 대처하지 못하면 몸은 종종 밖으로 그 증상을 나타낸다. 머리가 아프거나 정신이 맑지 못하고, 가슴이 답답하거나 소화가 안 되는 것, 온몸이 지나치게 아프고 피곤한 증상 등이 스트레스와 관련되어 있다.

따라서 스트레스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기 전에 나쁜 생각의 악순환을 끊는 것이 대처 방법인데, 가장 좋은 대처 방법은 옛날 우리 조상들처럼 사는 것이다. 옛날에는 마음이 힘들어도 농사를 짓거나 육체적으로 움직여서 일을 해야만 살아갈 수 있었기 때문에 어떤 생각을 머리에 계속 담고 있을 시간이 없었을 것이다. 스트레스에 대한 대처법 또한 마찬가지다.

첫째, 가급적 혼자 있는 시간을 줄이고 어떤 일이건 자신이 집중할 수 있는 일로 스케줄을 약간 빠듯하게 짠다. 운동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우리 몸은 여러 가지를 동시에 수행하지 못하기 때문에 팔다리를 움직이는 운동을 하는 순간 생각을 주로 하는 머리는 상대적으로 좀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

둘째, 생활에 변화를 준다. 지하철을 타는 것이 일상이라면 버스를 타보거나, 먹는 것을 평소보다 고급으로 하는 것 등 평상시 부담이 되어 하지 못했던 것을 해 본다. 새로운 것을 시도하면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스트레스 받는 일의 비중이 작아지게 된다.

셋째, 자신이 좋아하는 일에 할애하는 시간을 늘리고 몰두할 수 있는 취미를 만든다. 시각적으로 자극을 받을 수 있는 여행도 좋고, 혼신의 힘을 다해 연주해야 하는 타악기나 관악기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넷째, 아주 속상할 땐 눈물을 참지 않는다. 울고 나면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용서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웃는 것이 온몸 혈관과 근육을 열어 이완시키는 거라면, 우는 것은 몸속 해로운 물질을 몸 밖으로 뽑아내는 것이다. 따라서 웃는 것보다 오히려 더 건강에 도움이 된다.

다섯째, 잘 버티고 있는 나 자신을 칭찬하자. 스트레스를 받으면 힘들어지는 이유는 뭔가 잘못했다는 생각에 자꾸 자신이 작아지기 때문이다.

여섯째, 가까운 사람과 만나거나 전화를 걸어 이야기를 나눈다. 힘들고 속상한 일에 함께 공감하고 이해해주는 상대방의 위로가 큰 힘이 될 수 있다. 마음이 통하는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를 상당히 줄일 수 있다.

스트레스를 줄여보자는 말은 간단하지만 막상 스트레스를 받을 때는 쉽지 않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속에 잠식되어 제대로 먹지도 움직이지도 않게 되면서 신체 증상도 악화되어 불안과 우울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기 쉽다.

스트레스를 풀려면 생활에 변화를 주는 등 적극적으로 대처해 스트레스의 악순환의 고리 밖으로 나오는 것부터 시작해 털어내 보자.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즈음 연일 지면과 대중매체에서 언급되고 있는 신생아실 사고를 바라보면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만혼과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 자체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은 어떤 이유가 있었건 분명 잘못되었고,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특정인을 처벌한다 해도 이런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보장할 수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사는 습관 “사람은 움직여야 건강합니다”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키 151cm, 52kg의 61세 여성이 폐에 결절이 발견된 후 도시생활을 접고 지방에서 생활하기 시작했습니다. 젊어서부터 제때 식사나 운동보다는 앉아서 지칠 정도로 일에만 몰두했던 환자는 나이와 체중에 비해 하위 3% 이하에 해당할 만큼 근육이 적어 익숙하지 않던 운동을 조금만 과하게 하면 지쳐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감기, 요로 감염, 대상포진에 걸리곤 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