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남의 건강제안] “정맥주사 꼭 필요할까?”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클리닉 이승남 박사】

의사가 환자에게 약을 투여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 경구투여 : 복용하기 쉽지만 흡수율이나 생리작용이 사람마다 다 다르다.

▶ 근육주사 : 주사 부위가 붓거나 아플 수 있고, 역시 사람마다 흡수율이나 흡수 속도가 차이난다.

▶ 피하주사 : 근육주사와 비슷하다.

▶ 정맥주사 : 효과가 바로 나타나며 흡수율이 일정하다. 단, 정맥주사는 주사 후에 다시 바로 회수할 수 없고, 부작용이 있을 경우 바로 나타나며, 혈관에서 새어 나갈 경우 피부나 신경, 근육 손상이 올 수 있고, 혈관염을 일으킬 수 있다. 이러한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정맥주사가 좋은 것은 빠른 효과와 정확한 흡수율 때문이다.

그렇다 보니 별의별 이름이 붙은 주사가 유행처럼 인기를 끌고 있다. 우선 그 종류부터 알아보자.

1. 마늘주사

마늘 성분이 아니고 주사 시 마늘 냄새가 잠시 난 후 소실하기 때문에 마늘주사로 불린다.

● 푸르설티아민이라는 티아민(thiamine)이 두개의 sufide로 결합되어 더 효과가 뛰어난 비타민 활성화된 B1으로 변환된 것이다.

● 비타민 B1 결핍증, 갑상선기능항진증, 임산부, 수유부, 심한 육체노동 시, 만성피로, 신경통, 근육통, 말초 신경염에 쓰인다.

2. 신데렐라주사

신데렐라 처럼 뽀얀 피부가 된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알파리포산 성분으로 강력한 항산화제로써 활성산소를 제거한다.

● 나이가 들면 체내 알파리포산이 감소하여 피부노화와 내장지방이 증가하는데 알파리포산 보충으로 피부노화 방지와 내장지방 감소에 도움이 된다.

3. 백옥주사

비욘세가 맞고 피부가 환해졌다고 비욘세주사로 불린다.

● 글루타치온 성분으로 간의 해독 작용에 관여하여 일산화탄소, 중금속, 방사선의 해독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 파킨슨병의 치료에 도움이 되고, 멜라닌색소 억제에 도움을 준다는 논문도 있다.

4. 감초주사

이것은 진짜 감초 성분의 주사이다.

● 감초 속의 글리시리진(Glycyrrhizin) 성분을 사용한다.

● 두드러기, 습진, 알레르기성 피부질환에 사용하고 약물중독에도 도움이 된다.

● 만성간질환 치료에도 쓰이고, 바이러스 증식 억제 작용을 하며, 간세포 증식 작용을 하기도 한다.

5. 미네랄주사

셀레늄, 아연, 구리, 망간, 크롬 성분의 5가지 미네랄 주사이다.

● 미네랄이 부족하면 각종 질병이 생길 수 있다. 특히 당뇨병과 혈관질환(뇌졸중, 심근경색)과 치매, 파킨슨병 등이 잘 발생한다.

● 미네랄 주사 치료는 당뇨병 치료와 동맥경화증 치료에 도움이 된다.

이렇듯 다양한 정맥주사가 있지만 무분별한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정맥주사는 꼭 필요한 경우 쓰게 되면 커다란 효과를 볼 수 있지만 반드시 자신에게 맞는 맞춤주사여야 한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 [박민선의 건강제안] 울고 웃어야 건강한 이유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몸에는 반드시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어야 하는 것과 기복이 있어야 하는 것이 있다. 인간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이므로 체온, pH, 산소포화도 등 일정한 생화학적 조건을 맞추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이런 지표는 항상 일정한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반면 혈압, 맥박 등은 어느 정도 기폭이 있어야 건강할 수 있는 지표다.

  • [명의의 건강비결] 뇌과학 연구해 행복 찾아주는 명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5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사소한 것에 목숨 걸지 않으면 행복해집니다!” 환자가 의사를 걱정한다? 얼핏 들으면 이상한 상황이지만 오히려 좋은 일일 수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부원장)는 환자에게 안쓰러운 대상이 된다. 그것도 자주. 많은 환자가 김재진 교수에게 “항상 우울하고 괴롭다는 이야기를 들어야 하니 힘드시죠?”라는 말을 건넨다. 이런 걱정은 큰 힘이 된다. 자신의 고충을 알아주어서가 아니다.

  • [나영무의 운동처방전] 스마트폰에서 컴퓨터까지… 손 많이 써서 생긴 팔꿈치 통증 잠재우는 운동처방전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솔병원 나영무 병원장 (의학박사)】 너도나도 팔꿈치 통증…왜? 팔꿈치 통증은 팔꿈치 관절을 둘러싼 근육과 힘줄의 염증 때문이다. 염증의 주된 원인은 많이 사용해서다. 또한 팔뚝 근육의 뭉침도 부수적 요인이다. 테니스, 골프, 배드민턴 등 운동으로 인한 통증도 있지만 컴퓨터 타이핑이나 마우스 작동을 많이 할 때에도 생긴다. 특히 여성들의 경우 중년 이후 팔이 많이 약해진 상태에서 빨래나

  • [생생희망가] 악성 뇌종양 수술 후 7년, 김문숙씨가 사는 법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저에게 가장 자연스러운 치유법을 찾았어요” 무엇이든 부자연스런 것은 좋지 않다. 절망의 끝에서 새롭게 만난 사람들, 한결같은 암 환자였다. 그들은 살기 위해 좋다는 것은 다 찾아다녔다. 무엇이 옳고 틀린지를 구분하지 못한 채 그렇게 떠돌아다니고 있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소식이 없어졌고 자연으로 돌아갔다. 무엇이 정답일까? 정말 정답이란 것은 없는 걸까? 2010년 12월, 악성뇌종양

  • [송년특별기획 1] 부동의 사망률 1위! 암에서 멀어지는 3가지 길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32p

    너도나도 암 때문에 걱정이라고 난리다. 걸핏하면 암 때문에 사망했다는 말이 여기저기서 들려온다. 눈부시게 발달한 현대의학은 많은 병으로부터 우리 생명을 지킬 수 있게 해줬지만 아직까지 암은 예외다. 현재로선 수술, 항암, 방사선 치료로 대별되는 3대 암 치료법만으로 암의 정복은 요원한 실정이다. 그래서 마련했다. 올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다시 한 번 주의를 환기시키고 싶다. 암도 아는 만큼 얼마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