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민선의 건강제안] 울고 웃어야 건강한 이유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몸에는 반드시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어야 하는 것과 기복이 있어야 하는 것이 있다. 인간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이므로 체온, pH, 산소포화도 등 일정한 생화학적 조건을 맞추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이런 지표는 항상 일정한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반면 혈압, 맥박 등은 어느 정도 기폭이 있어야 건강할 수 있는 지표다.

격렬한 운동과 수면, 휴식이 필요한 이유, 울고 웃어야 하는 이유, 열심히 일을 해야 하지만 가끔은 휴식과 재미있는 놀이를 해야 하는 이유도 바로 긴장과 이완을 일으키는 변화와 함께 몸의 균형을 잘 맞춰야 건강하게 살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인간이 다른 생명체와 다른 점은 ‘정신과 감정’ 이 있다는 것이다.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울면서 태어난다. 또 유아기에는 주로 울음을 통해 좋고 싫은 감정을 표현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우리는 자연스럽게 우는 것은 나쁜 것, 창피한 것이라는 생각을 갖게 되고, 우는 사람은 모자란다고 생각해 잘 울지 않게 된다. 웃음이 건강에 좋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전혀 웃기지도 않는데 억지로 웃으려고 하지만 힘들어도 울음은 억지로 참는 것이다.

슬픔이나 불안, 불행이 없다면 과연 내가 가지고 있는 즐거움, 행복 등을 느낄 수 있을까? 밤이 없으면 밝은 낮의 소중함을 느낄 수 없는 것처럼 사람은 슬픔이나 불행이 있어야 즐거움과 행복의 무게를 느낄 수 있다. 감사한 일을 처음 겪을 때는 환호하지만, 익숙해지면 감사함을 잊게 되는 것이 그 예이다.

참기 어렵고 힘들 때는 속 시원히 한 번 엉엉 울어보자. 크게 소리 내어 울음이 더 이상 나오지 않을 때까지 울고 나면 속이 후련해지면서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상태가 된다.

웃음이 온몸을 활짝 열어 몸이 원활하게 돌아가게 하는 윤활유 같은 것이라면, 울음은 몸속에 응어리진 나쁜 독을 빼내는 것과 같다. 기쁠 때 흘리는 눈물보다 억울하거나 분할 때, 속이 끓어오를 때 흘리는 울음이 더 마음을 후련하게 하고 몸을 편안하게 해주는 것도 울음이 몸속 안 좋은 것들을 다 뽑아내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가슴에 뭔가 올려놓은 것 같은 답답함과 머리끝까지 화가 차올라 머리로 피가 쏠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들 때는 울음을 터트려보자. 눈물 속에는 온갖 스트레스 호르몬과 염증물질이 들어 있어 울음을 터트리는 순간 몸 밖으로 빠져나가게 되어 있다.

상황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겠지만, 기쁘거나 즐거울 때는 웃고, 분하고 슬플 때는 억지로 참지 말고 눈물을 흘려보자. 이해관계에 따라 지나치게 억누르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도 건강에 이르는 길 중 하나이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2018년 04월 건강다이제스트 꽃잎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즈음 연일 지면과 대중매체에서 언급되고 있는 신생아실 사고를 바라보면서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앞으로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만혼과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 자체가 줄고 있는 상황에서 신생아들을 제대로 살리지 못한 것은 어떤 이유가 있었건 분명 잘못되었고,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데 특정인을 처벌한다 해도 이런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 보장할 수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사는 습관 “사람은 움직여야 건강합니다”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키 151cm, 52kg의 61세 여성이 폐에 결절이 발견된 후 도시생활을 접고 지방에서 생활하기 시작했습니다. 젊어서부터 제때 식사나 운동보다는 앉아서 지칠 정도로 일에만 몰두했던 환자는 나이와 체중에 비해 하위 3% 이하에 해당할 만큼 근육이 적어 익숙하지 않던 운동을 조금만 과하게 하면 지쳐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감기, 요로 감염, 대상포진에 걸리곤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