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사는 습관 “사람은 움직여야 건강합니다”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키 151cm, 52kg의 61세 여성이 폐에 결절이 발견된 후 도시생활을 접고 지방에서 생활하기 시작했습니다. 젊어서부터 제때 식사나 운동보다는 앉아서 지칠 정도로 일에만 몰두했던 환자는 나이와 체중에 비해 하위 3% 이하에 해당할 만큼 근육이 적어 익숙하지 않던 운동을 조금만 과하게 하면 지쳐 일상생활이 힘들거나, 감기, 요로 감염, 대상포진에 걸리곤 했습니다. 그런데 지방으로 이사한 지 6개월 정도가 되었을 무렵 방문 시에는 팔다리 골격근 양이 10% 정도 증가했고, 한 달에 1~2번씩 겪곤 하던 잔병치레도 줄었다고 했습니다.

환자가 이렇게 건강해진 이유

환자의 나이를 고려하면 운동만으로 쉽게 근육이 늘기 어려운데, 환자의 근육 양의 변화는 약 3~4년 정도 젊어진 소견에 해당할 정도로 증가했습니다. 물론 차가 잘 다니지 않는 시골의 맑은 공기를 마신 것도 도움이 되었겠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여 생활한 것이 큰 요인일 수 있습니다.

서울에서는 한꺼번에 집안일을 한 후 지쳐서 식욕이 떨어지면 제대로 먹지 못하게 되면서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지 못했던 반면, 매일 아침 6시부터 2~3시간씩 채소를 직접 수확하는 생산 활동을 통해 규칙적으로 몸을 움직이자 식욕이 돌아오면서 몸도 원활하게 기능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운동은 규칙적으로 하지 못했던 환자가 채소를 직접 수확하는 일은 어떻게 규칙적으로 할 수 있었을까요?

평생 운동에 익숙하지 않았던 환자의 경우 운동은 힘만 들고 효과가 바로 눈에 보이지 않아 동기부여가 어려운 활동이었을 것입니다.

그런 반면 풀을 뽑고 채소를 수확하는 생산 활동은 살아 있는 생물이 자라는 것을 보는 즐거움뿐 아니라 직접적으로 경제적인 이득이라는 보상기전이 동반 되어 같은 행동을 규칙적으로 반복할 수 있는 동기가 부여되었다는 점이 가장 큰 차이점일 것입니다.

죽을 때까지 움직여야 하는 이유

예부터 100세 장수인의 공통적인 특징은 유전적인 요인이나 맑은 공기, 물뿐 아니라 죽을 때까지 몸을 움직여 자급자족하며 생활했던 사람이었던 것 또한 죽을 때까지 생산적인 활동을 하면서 얻는 보상기전과 무관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현대인들은 직접 생산 활동에 참여하면서 생활하기는 어렵습니다. 따라서 별도의 시간을 내 운동을 따로 하는 것이 근육 감소에 의한 노화와 질병을 막는 중요한 방법입니다.

지속적으로 하기 어려운 달리기나 힘든 근력 운동보다는 함께 웃고, 이야기 나눌 수 있는 구기 운동이나 댄스 등 자신에게 즐거움이라는 보상을 주는 운동을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물론 주1회라도 시간이 허락한다면 옥상이나 가까운 텃밭에서 풀을 뽑고 채소를 수확하는 생산 활동을 한다면 근력을 유지하는 데 금상첨화가 될 것입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슈퍼푸드 이야기] 생명을 살리는 녹색 혈액 클로로필의 건강비밀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16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김경성】 “사람의 혈액과 클로로필의 화학적인 구조는 거의 유사한데 단지 다른 것은 클로로필은 가운데 핵 금속원소로 마그네슘(Mg)을, 혈색소는 철분(Fe)을 함유하고 있는 점이다.” 이 같은 사실은 지금으로부터 100여 년 전 독일의 리하르트 박사가 클로로필 연구로 노벨화학상을 받으면서 알려졌다. 이러한 클로로필은 알면 알수록 무궁무진한 작용에 새삼 놀라게 된다. 클로로필에 숨어 있는 건강비밀을 알아보자. 클로로필은 녹색

  • [안윤옥 교수의 건강제안] 암을 예방하는 건강습관 “3대 예방수칙 꼭 실천하세요”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 의대 안윤옥 명예교수(대한암연구재단 이사장)】 국제암연구재단(World Cancer Research Foundation International, http://wcrf.org)은 전 세계 암 연구결과·증거들을 검토·평가 분석하여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한 ‘식생활 및 육체적 운동에 관한 암 예방 건강수칙(Food, Nutrition, Physical Activity, and the Prevention of Cancer/ Cancer Prevention Recommendations)’을 공표하고 있습니다. 1997년 첫 번 보고서에 이어 10년 후인 2007년에 두 번째 보고서,

  • [노성훈 병원장의 건강제안] 암을 예방하는 건강습관 “병원에 가는 것을 두려워마세요”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13p

    【건강다이제스트 | 연세암병원 노성훈 병원장】 오래전부터 많은 연구자들이 암의 원인을 밝히고자 하는 연구를 하고 있고, 이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암은 어떤 특정한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우연적인 유전자 변이에 의한 것이 큰 원인입니다. 위암의 경우 헬리코박터 균, 담배, 염장식 등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지만, 암 발생의 근본적인 원인은 유전자 변이입니다. 다시 말해 암은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사는 습관 “호르몬만 잘 챙겨도 10년 젊게 살 수 있습니다”

    2018년 01월 건강다이제스트 희망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우리 몸의 건강을 지배하는 첫째 조건은 호르몬의 균형을 잡는 것입니다. 우리 몸의 호르몬은 약 4000 종류로 굉장히 많습니다. 하지만 정확히 알려진 것은 약 80 종류입니다. 이러한 호르몬은 우리 몸 전체를 조절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중요한 호르몬 4가지를 소개합니다. 이들 호르몬을 잘 챙기면 2018년 한 해 건강도 끄떡없습니다. 1. 성장호르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