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내 몸속의 시한폭탄 동맥경화증…왜?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원인 2위와 3위가 심근경색과 뇌졸중으로 발표되었다. 심근경색과 뇌졸중(뇌출혈과 뇌경색)의 주원인은 바로 혈관 속이 녹이 슬어서 막히는 동맥경화증이다. 비만, 고지혈증, 당뇨병, 고혈압 등이 있으면 더욱 더 잘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질병치료와 함께 동맥경화가 잘 생기는 의외의 경우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첫째, 과도한 활성산소

적당한 활성산소는 우리 몸에 꼭 필요하지만, 과도한 활성산소는 우리 몸의 모든 곳을 망가뜨린다.

둘째, 부족한 항산화 물질

과도한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물질은 30대가 지나면서 조금씩 감소하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항산화 물질을 섭취해야한다.

셋째, 아침 거르기

아침을 거르게 되면 동맥경화의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 Tufts대학 영양과학대학에서 발표되었다. 성인 4천52명(40~57세)을 대상으로 경동맥 초음파 검사 결과 아침을 거르는 그룹은 75%, 아침을 가볍게 먹는 그룹은 64%, 제대로 아침을 먹는 그룹은 57%에서 동맥경화의 플라크가 나타났고, 아침을 거르는 그룹은 다른 그룹에 비해서 혈압, 혈중 콜레스테롤, 공복혈당, 비만도도 높았다.

넷째, 칼륨 부족

칼륨이 부족하면 동맥경화의 위험이 커진다. 미국 앨래배마대학 의대의 천야빙 교수팀은 칼륨이 부족하게 되면 혈관의 평활근 세포들이 골세포와 비슷한 세포로 변형화되면서 석회화가 이루어져서 동맥경화가 생긴다고 했다.

다섯째, 칼슘의 과다복용

칼슘의 과다 복용은 혈관에 독이 될 수 있고, 요로결석이나 신장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 의대의 마이코스 교수팀은 칼슘을 보충제 형태로 과다 섭취하게 되면 심혈관 질환에 걸리고 심근경색으로 사망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45~84세 미국인 2700여 명을 대상으로 10년간 추적 관찰하고 동맥경화증의 플라크를 검사한 결과 칼슘보충제로 섭취한 그룹은 음식으로 섭취한 그룹보다 22%나 플라크 형성(동맥경화증)이 높았다고 한다. 칼슘을 보충제로 고용량 복용하면 혈액 속에 일시적으로 많은 칼슘이 흡수되고 이 칼슘이 혈관 벽에 침착되기 때문이다.

동맥경화증의 원인은 비만, 고지혈증, 당뇨병, 고혈압 외에 위에 언급한 5가지를 잘 지켜야 예방할 수 있고, 동맥경화증이 더 심해지는 것도 막을 수 있다. 또한 정기적인 경동맥 초음파 검사는 50세 이상이면 누구나 받는 것이 좋다. 동맥경화증이 있으면 식이요법, 운동과 혈전을 녹여주는 나토키나제와 멀티미네랄과 항산화 주사로 90% 이상 치료할 수 있음도 알아두자.

이승남 박사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외래교수, 대한체형의학회 회장,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KBS <아침마당><생로병사의 비밀>, MBC <생방송 오늘>,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등에 출연하며 국민건강주치의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는 <나이보다 젊게 사는 사람들의 10가지 비밀 젊음의 습관>, <착한 비타민 똑똑한 미네랄 제대로 알고 먹기> 등 다수가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주체할 수 없는 피로감… 병일까?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정기검진을 받던 55세 남성이 최근 주체할 수 없이 피곤해 저녁에 집에 가 밥만 먹으면 9시경부터 잠에 곯아떨어져 새벽 4~5시경 일어나게 된다고 했다. 환자는 최근 새로운 부서로 발령을 받아 적응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고, 새 부서에서 일이 잘못되는 바람에 해결을 위해 에너지 소모가 많았다고 했다. 170cm, 60kg으로 정상체중이었던 환자는 식사량도 늘리고,

  • [명의에게 듣는다] 혈압 관리의 정석은… “혈압을 정상으로~ 예방수칙 8가지 꼭 실천하세요”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원광대의대 정진원 교수(대한고혈압학회 회장)】 고혈압은 혈압이 높아서 사망하는 것보다 고혈압으로 인해서 발생하는 합병증인 표적장기 손상 때문에 더 무서운 증상이다. 심장, 뇌, 신장, 말초혈관 등에 장기적인 변화를 일으켜 협심증, 심근경색, 심부전, 뇌출혈, 뇌경색 등 다양한 질병을 유발한다. 따라서 무엇보다도 혈압의 적절한 조절뿐 아니라 관련 질환의 사전 예방을 위한 생활요법, 약물요법 등이 매우 중요하다. 대한고혈압학회에는

  • [명의에게 듣는다] 혈압 관리의 정석은… “정기적인 혈압 측정과 생활습관 개선이 중요합니다”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인제대 부산백병원 순환기내과 김동수 교수】 고혈압은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 또는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으로 정의되며, 우리나라 성인 인구 3명 중 1명에서 볼 수 있을 정도로 흔한 ‘국민 질환’이다. 고혈압이 위험한 것은 합병증 때문이다. 고혈압 상태가 지속되면 뇌, 동맥, 심장, 콩팥의 표적 장기에 손상을 가져옴으로써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뇌졸중, 심부전을 발생시켜 심장과 혈관질환을 가속화시킨다.

  • [명의에게 듣는다] 혈압 관리의 정석은… “130/80도 고혈압… 증상 없어도 혈압은 깐깐하게 관리하세요”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건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황흥곤 교수】 최근 고혈압의 정의가 바뀌었다. 한국 고혈압학회나 국내에서 일반적으로 인정되는 것은 아니지만 가장 권위가 있고 영향력이 큰 미국고혈압학회가 고혈압의 기준을 130/80mmHg으로 정한 것이다. 2017년까지 고혈압은 수축기혈압 140mmHg, 이완기혈압 90mmHg 이상으로 정의하였고, 정상혈압을 120/80mmHg로 규정했다. 혈압이 그 사이의 수치를 갖는 경우 고혈압 전단계라고 하였고, 140/90mmHg 이상일 때 치료를 시작했다. 따라서 혈압을

  • [명의의 건강비결] 장내미생물 연구의 선구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이동호 교수

    2018년 05월 건강다이제스트 푸름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최근 세계의 많은 의사가 주목하는 핫한 분야를 꼽는다면 단연 장내미생물이다. 각국 의사가 모여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해외 소화기학회의 장내미생물 연구 그룹은 몇 년 전부터 이미 포화상태라서 들어가지 못할 정도다. 미국, 유럽, 일본 등은 장내미생물을 기반으로 하는 여러 연구에 국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장내미생물을 분석하는 새로운 기법이 보편화되면서 의사뿐 아니라 미생물학자까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