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이후에는 잦은 건망증, 기억력 저하로 가끔 곤란한 상황에 처하는 경우도 있다.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찾는 경우, 상대방 얼굴은 잘 알겠는데 이름 석 자가 잘 생각나지 않는 경우 등이다.

이는 주로 일시적인 체력 저하로 기억을 뇌에서 불러들이는 과정에 이상이 생긴 것이 원인이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들의 경우는 오래 산책을 하거나, 운동을 하고 난 후 체력이 떨어질 때 흔히 나타난다.

이때는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10분쯤 잠을 자고 일어나면 회복된다. 휴식을 취할 수 없다면 단음식, 초콜릿, 견과류, 과일과 같은 열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밥 대신 과일이나 고구마, 감자 등 밥이 아닌 곡물을 드시는 분들의 경우, 흔히 일시적인 체력저하가 잘 나타나는데 이는 밥에 비해 과일 등은 몸으로 흡수되는 열량이 적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젊은 사람들에게 발생하는 기억력 감퇴는 질병보다는 지나치게 일이 많거나 스트레스나 우울증 등 감정조절이 잘 안 되는 경우가 원인이다. 무언가 짓누르는 생각이 머릿속에 가득한 경우나, 걱정·불안 등 부정적인 생각과 해야 할 일에 대한 압박 등으로 온몸 기관들이 긴장해 두경부 근육, 뇌혈관도 수축하고 뇌 기능이 일시적으로 떨어지는 것이다.

이럴 때는 땀이 나도록 한 번 뛰어보자. 유산소운동을 하면 심박출량이 평소보다 5배 이상 증가하면서 증상이 호전된다.

적절한 스트레스는 성장과 발전의 밑거름이 될 수 있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집착하면 몸의 모든 기능이 떨어지게 되므로 기억력도 예외일 수는 없다. 또 지나치게 일이 많거나 중요한 일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는 자연스럽게 기억 등록이 힘들어지면서 사소한 일을 기억 못 하는 경우도 있다.

우리 몸의 구조는 한꺼번에 여러 가지를 하지 못하는 복잡하고도 단순한 기능을 가졌다. 병적인 경우의 치매는 대부분 자기 자신은 기억력 이상이나 이상행동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 반면 환자 자신이 치매를 의심하는 경우는 대부분 치매가 아니다. 일시적인 건망증이나 기억력 저하는 나이와 상관없이 환경과 생활습관에 따라 누구나 경험할 수 있다. 기억력이 떨어진다고 생각된다면 불안해하지 말고 일시적으로 기억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체크해 보자.

박민선 교수는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로 비만, 피로, 건강노화 전문의다.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 학술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활발한 방송활동으로 일반인들에게 친숙하며, 주요 저서는 <건강 100세 따라잡기> 등이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아침 식사를 꼭 해야 하는 이유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아침 식사는 꼭 해야 할까? 아침에 일어나기 귀찮고 밥해먹기도 반찬하기도 짜증나는데 꼭 먹어야 할까? 예를 들어서 저녁 식사는 저녁 7시경 먹고 나서 다음 날 아침 7시경에 아침 식사를 하는 사람의 경우 약 12시간 동안 음식 섭취를 안 하는 것이다. 대개의 경우 저녁 식사와 그 다음 날 아침 식사 시간은 10시간에서

  • [명의에게 듣는다] 성공적인 당뇨병 관리 10계명 “철저한 실천만이 평생 건강한 삶을 약속합니다”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강북삼성병원 당뇨혈관센터 박성우 교수】 유전적인 성향과 잘못된 생활습관이란 환경적인 요소에 의해 발생하는 당뇨병은 한 번 발병하면 완치되어 없어지는 병이 아니고 일생 관리가 필요한 병이다. 다행히 합병증만 발생하지 않는다면 일생 관리하면서 생명을 단축시키거나 큰 고통 없이 비교적 건강한 삶을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이를 위해서는 철저한 자기관리가 필수다. 1. 식사조절은 적절하게 해야 한다 당뇨병

  • [명의에게 듣는다] 성공적인 당뇨병 관리 10계명 “생활습관이 개선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습니다”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차봉수 교수】 한국인 10명 중 1명이 당뇨병을 앓고 있고, 최근 30~40대의 당뇨병 발병률이 무섭게 치솟고 있다. 당뇨병은 더 이상 노인층에서만 발병하는 병도 아니고, 유전이나 비만이 당뇨병의 발병 원인만도 아니다. 당뇨병은 인슐린 분비 기능의 문제, 서구화된 식생활,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 복합적인 이유로 발병하는 대표적인 만성질환이다. 이러한 당뇨병은 혈당관리와 더불어 생활습관이 개선되지

  • [명의에게 듣는다] 성공적인 당뇨병 관리 10계명 “매일매일 실천하면 평생 잘 살 수 있습니다”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당뇨병은 아직까지 원인도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완치시킬 수 있는 방법도 없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관리만 잘하면 평생 잘 살 수 있다는 점이다. 성공적인 관리를 위해 잊지 말고 매일매일 실천하자. 1. 자가혈당 측정을 생활화한다 혈당을 잘 조절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혈당을 스스로 체크하며 혈당 변화의 원인을 확인하고 늘 주의를

  • [명의의 건강비결] 혈관 속 폭탄 고지혈증 명의,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한기훈 교수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콜레스테롤 수치 낮추고 싶으면 근력운동 하세요!” 생각해 보면 우리는 늘 ‘쉼’을 바라고 산다. 쉬는 시간을 기다리고, 퇴근을 기다리고, 주말을 기다리고, 휴가를 기다린다. 하지만 누구나 꺼리는 ‘쉼’도 있다. 아파서 쉬는 것이다. 그런 휴식은 최대한 늦추고 싶다. 아파서 쉬는 게 싫으면 기억해야 할 사실이 있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파서 쉬는 시간이 빨리 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