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대 기억력을 되찾고 싶으세요?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기억력이 떨어지면 치매부터 떠올리지만, 병을 걱정하기 이전에 먼저 생활습관부터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 치매나 신경퇴행성질환으로 인한 기억력 장애는 주로 최근 일을 기억하지 못하고, 과거의 사건들은 세세히 기억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치매를 의심할 만한 초기 증상은 청각, 후각 기능이 떨어지고, 렘수면 장애로 인해 잠꼬대가 심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치매가 아니라도 중년 이후에는 잦은 건망증, 기억력 저하로 가끔 곤란한 상황에 처하는 경우도 있다.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찾는 경우, 상대방 얼굴은 잘 알겠는데 이름 석 자가 잘 생각나지 않는 경우 등이다.

이는 주로 일시적인 체력 저하로 기억을 뇌에서 불러들이는 과정에 이상이 생긴 것이 원인이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들의 경우는 오래 산책을 하거나, 운동을 하고 난 후 체력이 떨어질 때 흔히 나타난다.

이때는 잠시 휴식을 취하거나, 10분쯤 잠을 자고 일어나면 회복된다. 휴식을 취할 수 없다면 단음식, 초콜릿, 견과류, 과일과 같은 열량이 높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특히 밥 대신 과일이나 고구마, 감자 등 밥이 아닌 곡물을 드시는 분들의 경우, 흔히 일시적인 체력저하가 잘 나타나는데 이는 밥에 비해 과일 등은 몸으로 흡수되는 열량이 적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젊은 사람들에게 발생하는 기억력 감퇴는 질병보다는 지나치게 일이 많거나 스트레스나 우울증 등 감정조절이 잘 안 되는 경우가 원인이다. 무언가 짓누르는 생각이 머릿속에 가득한 경우나, 걱정·불안 등 부정적인 생각과 해야 할 일에 대한 압박 등으로 온몸 기관들이 긴장해 두경부 근육, 뇌혈관도 수축하고 뇌 기능이 일시적으로 떨어지는 것이다.

이럴 때는 땀이 나도록 한 번 뛰어보자. 유산소운동을 하면 심박출량이 평소보다 5배 이상 증가하면서 증상이 호전된다.

적절한 스트레스는 성장과 발전의 밑거름이 될 수 있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일에 집착하면 몸의 모든 기능이 떨어지게 되므로 기억력도 예외일 수는 없다. 또 지나치게 일이 많거나 중요한 일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는 자연스럽게 기억 등록이 힘들어지면서 사소한 일을 기억 못 하는 경우도 있다.

우리 몸의 구조는 한꺼번에 여러 가지를 하지 못하는 복잡하고도 단순한 기능을 가졌다. 병적인 경우의 치매는 대부분 자기 자신은 기억력 이상이나 이상행동을 잘 인식하지 못한다. 반면 환자 자신이 치매를 의심하는 경우는 대부분 치매가 아니다. 일시적인 건망증이나 기억력 저하는 나이와 상관없이 환경과 생활습관에 따라 누구나 경험할 수 있다. 기억력이 떨어진다고 생각된다면 불안해하지 말고 일시적으로 기억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체크해 보자.

박민선 교수는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로 비만, 피로, 건강노화 전문의다.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 학술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활발한 방송활동으로 일반인들에게 친숙하며, 주요 저서는 <건강 100세 따라잡기> 등이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환절기 돌연사 막으려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환절기에는 단연코 호흡기와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밤낮의 기온 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아침, 저녁으로 호흡기에 찬 공기의 자극이 주어지면서 호흡기의 갑작스런 수축과 심혈관 수축 등으로 돌연사 위험이 증가한다. 최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임연희, 보건대학원 김호 등의 연구에 의하면 일교차가 심한 날일수록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도 증가했다. 또한 서울의 경우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하루 10분 햇볕은 ‘혈관노화 예방약’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조상들은 갓난아기가 태어나 3~7일이 지나면 아기에게 조금씩 햇볕을 쬐어주곤 했다. 또한, 예전에는 수렵·채집을 통해 햇볕을 받으며 몸을 움직여야만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는 공기의 소중함을 모르듯 항상 우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의 소중함은 잊고 산다. 기본적으로 햇볕은 몸을 따뜻하게 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모든 세포의 재생을 도와준다. 또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건강하게 여름나기는… “과음·과로·과식 피하세요”

    2018년 08월 건강다이제스트 행운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고온 다습한 계절에는 음식에 의해 탈이 나는 식중독, 관절염뿐 아니라 심부전이나 뇌졸중 등 혈관질환 위험도 증가할 수 있다. 우선 고온 다습한 환경은 음식에 있는 균이나 독이 생존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해 주므로, 여름철에는 노인이나 어린 아이들의 경우 음식 섭취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노인의 경우는 위산 분비가 떨어져 위에서 균을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아침 식사를 꼭 해야 하는 이유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아침 식사는 꼭 해야 할까? 아침에 일어나기 귀찮고 밥해먹기도 반찬하기도 짜증나는데 꼭 먹어야 할까? 예를 들어서 저녁 식사는 저녁 7시경 먹고 나서 다음 날 아침 7시경에 아침 식사를 하는 사람의 경우 약 12시간 동안 음식 섭취를 안 하는 것이다. 대개의 경우 저녁 식사와 그 다음 날 아침 식사 시간은 10시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