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악화되었습니다.

환자에게 당분간 헬스클럽 운동을 금하고, 주변 공원이나 산을 걷는 운동으로 바꾸도록 했습니다. 그와 동시에 운전시간을 줄이고 운전 1~2시간마다 일어나 전신 스트레칭을 하도록 권유했습니다.

환자는 통증이 호전되자 자신의 증상이 손님을 태우면 돈이 된다는 생각에 사이사이 휴식을 미루고 욕심을 부렸기 때문임을 알게 되었다며 남보다 힘만 좋으면 건강하다고 생각한 것이 잘못된 생각인 것 같다고 했습니다.

허리는 30여 개의 척추뼈와 근육, 인대, 디스크 등이 빼곡히 연결되어 몸을 지탱하는 우리 몸의 지렛대와 같은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허리 구조 중 한 부분이라도 이상이 생기거나, 몸을 지탱할 정도의 힘이 없을 때는 허리 통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은 이렇게 문제가 생길 때 증상이라는 신호를 보내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즉 근골격계 이상이 생길 수 있는 상황에서는 휴식을 요구하는 통증이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입니다.

대부분의 요통은 2~3일간의 안정기 이후 허리 근육 강화운동과 걷기운동과 같은 유산소운동을 하게 되면 호전됩니다. 물론 허리 통증에 운동이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 환자와 같이 허리에 무리를 줄 수 있는 웨이트트레이닝을 열심히 하는 것은 피해야 합니다.

이처럼 상당수 남성들은 남보다 체력만 좋으면 건강하다고 생각해 흔히 ‘술세다’, ‘힘세다’ 고 자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이럴 경우 오히려 갑작스럽게 힘의 균형이 깨져 사소하게는 근골격계 손상뿐 아니라 몸이 불안정한 상태에 이르게 되면 동맥경화가 진행된 혈관에서 혈전이 떨어져 나가 심뇌혈관질환의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나이가 들면과격한 운동은 줄이는 것이 적절합니다.

체력과 소화력이 좋은 것은 모든 일에 자신감과 여유를 가지고 일을 할 수 있게 하는 동력이 되지만, 스스로의 체력을 과신하고 무리하게 되면 그로 인한 통증이나 갑작스런 사고를 예방하기 어렵습니다.

과하면 모자람만 못 하다는 말이 있듯이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스스로 판단하고, 지나치게 과신하면 병을 키우게 되겠지요?

박민선 교수는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로 비만, 피로, 건강노화 전문의다.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 학술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활발한 방송활동으로 일반인들에게 친숙하며, 주요 저서는 <건강 100세 따라잡기> 등이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의 건강제안] 체중감소·복통·기침 “무시하지 마세요”

    2019년 06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혈압, 당뇨, 고지혈증으로 4개월마다 병원을 방문하시던 80세 남성이 최근 1년간 78kg에서 74kg으로 4kg 정도의 체중감소가 있다고 해 위·대장내시경, 복부초음파 등 일반적인 검진을 시행했습니다. 검사에 이상이 없어, 열량 섭취를 늘리고 활동량을 줄여도 오히려 1~2kg 더 줄어서 복부 CT를 시행한 결과 췌장에 종양이 발견되었습니다. 환자는 오래전부터 앉아있다 보면 좌하복부가 결리는 증상이

  • [박민선의 건강제안] 참을 인(忍)자 셋!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019년 05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옛 말에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살인을 면한다.”고 하지요? 감정을 잘 다스리면 죽고 사는 운명도 바꿀 수 있다는 말인 것 같습니다.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사람도 살린다.”고 하는 말은 자신의 견해와 다른 상황을 그저 참고 피하라는 뜻이라기보다는 그에 대해 판단을 하고 의견은 말하되 경우에 따라 “타협을 하고 적절히 수용하라.”는 뜻으로 해석할

  • [박민선의 건강제안] 요즘 부쩍 피곤하고 힘들다면… “규칙적인 운동으로 몸의 리듬감을 찾으세요”

    2019년 04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요즘 좀 더 피곤하고 아침에 일어나기 어렵지 않으신가요? 예부터 ‘춘곤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추운 겨울철에 비해 봄은 일조 시간도 길어지고 기온이 조금씩 올라가면서 활동이 늘기 쉬워 쉽게 피로해 질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렇게 피로해 지기 쉬운 봄철 건강관리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첫째, 일조 시간이 늘면서 신체 활동 자체가 늘기

  • [박민선의 건강제안] 만성질환 막으려면… “먹고 움직이고, 먹고 움직여라”

    2019년 03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인간은 몸을 움직여야 생존하고 건강하도록 만들어져 있다. 태초부터 열매를 따 먹거나, 수렵을 하는 등으로 인간이 생존하려면 몸을 움직여야만 가능하도록 프로그래밍 되어 있다. 즉 몸을 움직여야 힘을 만들어 내는 미토콘드리아(mitochondria) 수와 기능이 더 향상되고, 그로 인해 힘을 비축해 장기가 편안하게 기능하도록 만들어졌다. 마치 오일을 넣지 않으면 차가 덜덜거리는 것과 같이 비축된 연료가 어느 정도는 있어야

  • [박민선의 건강제안] 결핵부터 A형 간염까지… 감기로 오인하기 쉬운 질병 리스트

    2019년 02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11월경부터 3월 초까지는 발열, 콧물, 기침 등으로 연중행사처럼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이는 대부분 바이러스로 인한 감기로 휴식을 취하거나, 증상에 대한 치료만으로 스스로의 면역력에 의해 회복되곤 한다. 가벼운 감기 같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한 달 이상 잘 낫지 않거나, 큰 병을 감기로 오인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