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잠 많이 잘수록 미인이 된다고?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잠자는 숲 속의 백설공주가 미인인 까닭은 왕비가 준 사과 속의 독으로 오랫동안 잠을 잤기 때문에 예뻐진 것일까?

동화 속에서처럼 잠을 오랫동안 자게 되면 햇빛을 쬐지 못하기 때문에 피부는 하얗고 기미나 잡티는 없을 수 있기에 피부 노화가 거의 생기지 않는다. 피부 노화의 주범이 자외선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햇빛을 오랫동안 안 쬐면 비타민 D 부족으로 골다공증이 생기고 칼슘 부족으로 면역력과 기억력이 떨어지게 된다.

그렇다면 실제로 얼마나 자야 건강에 좋을까? 이번에 발표된 독일 뮌헨의 유럽심장학회가 성인 100만 명 이상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하룻밤 6~8시간 잔 사람보다 6시간 이하로 잔 사람이 향후 9년간 심장질환 발병 위험이 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반대로 8시간 이상 긴 잠을 잔 성인도 6~8시간 수면을 취한 사람보다도 심장질환 발병 위험도가 33%나 더 높았다.

수면이 건강에 미치는 이유는 수면이 포도당 신진대사, 혈압, 염증 등 심혈관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생물학적 과정에 관여하는 것 같다고 그리스 아테네 오나시스 심장수술센터의 파운타스 박사가 언급하였다. 즉, 잠자는 시간도 중용이 필요한 것이다. 적당한 수면 시간을 유지하고 수면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원칙을 지키도록 하자.

1. 매일 적당한 운동(30~60분)을 자신의 건강에 맞는 종류로 한다. 너무 늦은 저녁에 운동하는 것은 수면을 방해한다.

2. 잠자기 1~2시간 전에 따뜻한 물로 샤워한다.

3. 카페인이 들어간 음식이나 알코올을 많이 마시지 않는다.

4. 낮잠을 30분 이내로 잔다.

5. 자기 전에 게임이나 스마트폰의 사용을 자제한다.

6. 수면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섭취한다. 달걀, 토마토, 바나나, 체리, 대추차, 라벤더차, 카모마일차 등이 도움이 된다.

7. 성장호르몬 검사를 받아서 성장호르몬이 부족한 경우에는 성장호르몬을 투여받는다.

이승남 박사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외래교수, 대한체형의학회 회장,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KBS <아침마당><생로병사의 비밀>, MBC <생방송 오늘>,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등에 출연하며 국민건강주치의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는 <나이보다 젊게 사는 사람들의 10가지 비밀 젊음의 습관>, <착한 비타민 똑똑한 미네랄 제대로 알고 먹기> 등 다수가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하루 10분 햇볕은 ‘혈관노화 예방약’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조상들은 갓난아기가 태어나 3~7일이 지나면 아기에게 조금씩 햇볕을 쬐어주곤 했다. 또한, 예전에는 수렵·채집을 통해 햇볕을 받으며 몸을 움직여야만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는 공기의 소중함을 모르듯 항상 우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의 소중함은 잊고 산다. 기본적으로 햇볕은 몸을 따뜻하게 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모든 세포의 재생을 도와준다. 또

  • [명의에게 듣는다] 나에게 화가 났을 때… “부족한 나를 인정하세요!”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강준 교수】 조그만 일에도 욱하고 화가 나기 쉬운, 스트레스 많고 살기 힘든 시기이다. 타인에게 화나는 일도 많지만 나 자신에게 화나는 일도 참 많다. 이렇게 나에 대해 화가 났을 때 가장 쉬운 해결 방법은 내가 아닌 남 탓을 해버리는 것이다. 그러나 그 방법은 미숙하고 근본적인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상황에 적절하게 대처하지

  • [명의에게 듣는다] 직장에서 화가 났을 때… “기대를 줄이고 곱씹지 않으면 화는 점점 줄어듭니다!”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채정호 교수】 분노는 인간의 기본적인 감정이다. 그래서 화를 내는 것은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니다. 하지만 분노 자체가 몹시 강렬한 감정이므로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 화는 다양한 이름으로 나타난다. 공격성, 불쾌감, 반발심, 신경질, 울화, 노여움, 성남, 짜증, 분노, 적개심, 복수심, 증오심…. 직장에서 이런 형태로 분노를 폭발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이렇게 화를 내면

  • [명의에게 듣는다] 가족에게 화가 났을 때 … “존댓말만 써도 화를 줄일 수 있습니다”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윤호경 교수】 그동안 한국이 화병공화국이었다면 이제는 분노의 왕국이 된 것 같다. 모르는 타인에게 분노나 공격성을 표출하는 것도 문제이지만 혹시 가족들에게 툭하면 화를 내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보자. 가족은 화풀이 대상이 아니다! 알고 보면 평범해 보이는 사람도 집에 가서 배우자나 자녀에게 화를 내거나 혹은 나이 드신 부모님에게 화를 퍼붓는 경우가 종종 있다.

  • [명의의 건강비결] 탈모인의 소울메이트, 가톨릭대학교 성바오로병원 피부과 강훈 교수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내가 탈모일까?’ 불안하다. ‘모두 내 머리만 쳐다보는 것 같다.’ 더 불안하다. ‘평생 이렇게 살아야 하면 어쩌지?’ 너무 불안하다. 탈모는 탈모라는 진단이 나오기 전부터 불안과 싸워야 한다. 탈모를 걱정하며 병원을 찾는 이들은 마음에 불안을 꽉꽉 채운 채로 진료실로 들어간다. 가톨릭대학교 성바오로병원 피부과 강훈 교수의 진료실은 들어갈 때와 나올 때의 마음이 다르다. 불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