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잠 많이 잘수록 미인이 된다고?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잠자는 숲 속의 백설공주가 미인인 까닭은 왕비가 준 사과 속의 독으로 오랫동안 잠을 잤기 때문에 예뻐진 것일까?

동화 속에서처럼 잠을 오랫동안 자게 되면 햇빛을 쬐지 못하기 때문에 피부는 하얗고 기미나 잡티는 없을 수 있기에 피부 노화가 거의 생기지 않는다. 피부 노화의 주범이 자외선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햇빛을 오랫동안 안 쬐면 비타민 D 부족으로 골다공증이 생기고 칼슘 부족으로 면역력과 기억력이 떨어지게 된다.

그렇다면 실제로 얼마나 자야 건강에 좋을까? 이번에 발표된 독일 뮌헨의 유럽심장학회가 성인 100만 명 이상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하룻밤 6~8시간 잔 사람보다 6시간 이하로 잔 사람이 향후 9년간 심장질환 발병 위험이 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반대로 8시간 이상 긴 잠을 잔 성인도 6~8시간 수면을 취한 사람보다도 심장질환 발병 위험도가 33%나 더 높았다.

수면이 건강에 미치는 이유는 수면이 포도당 신진대사, 혈압, 염증 등 심혈관 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생물학적 과정에 관여하는 것 같다고 그리스 아테네 오나시스 심장수술센터의 파운타스 박사가 언급하였다. 즉, 잠자는 시간도 중용이 필요한 것이다. 적당한 수면 시간을 유지하고 수면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원칙을 지키도록 하자.

1. 매일 적당한 운동(30~60분)을 자신의 건강에 맞는 종류로 한다. 너무 늦은 저녁에 운동하는 것은 수면을 방해한다.

2. 잠자기 1~2시간 전에 따뜻한 물로 샤워한다.

3. 카페인이 들어간 음식이나 알코올을 많이 마시지 않는다.

4. 낮잠을 30분 이내로 잔다.

5. 자기 전에 게임이나 스마트폰의 사용을 자제한다.

6. 수면에 도움이 되는 음식을 섭취한다. 달걀, 토마토, 바나나, 체리, 대추차, 라벤더차, 카모마일차 등이 도움이 된다.

7. 성장호르몬 검사를 받아서 성장호르몬이 부족한 경우에는 성장호르몬을 투여받는다.

이승남 박사는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병원 외래교수, 대한체형의학회 회장, 서울아산병원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KBS <아침마당><생로병사의 비밀>, MBC <생방송 오늘>,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등에 출연하며 국민건강주치의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는 <나이보다 젊게 사는 사람들의 10가지 비밀 젊음의 습관>, <착한 비타민 똑똑한 미네랄 제대로 알고 먹기> 등 다수가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의 건강제안] 치료가 어렵다는 탈모 “정말일까요?”

    2019년 06월호 8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원장】 의사인 필자가 개업한 지 거의 30년 되어 가는데, 개업 초기에 비하면 요즈음은 탈모 환자가 엄청 많이 증가되었고, 특히 여성의 탈모는 몇 배 이상 증가되었습니다. 남성 탈모와 여성 탈모는 원인에서 커다란 차이가 납니다. 물론 공통적인 원인도 있습니다. 남성 탈모는 가장 큰 원인이 안드로젠성 탈모인데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으로 활성화되면서 이 호르몬이 모발의

  • [이승남의 건강제안] 건강을 지켜준다는 아스피린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019년 05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나이가 들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등의 심혈관 질환이 증가한다. 또 뇌경색·뇌출혈 등의 뇌혈관 질환도 급격히 증가한다. 이러다 보니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뇌혈관 질환을 막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미리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꼭 그렇게 해야 할까? 2019년 3월 미국의 심장학회와 심장협회에서 발표한 가이드라인을 보면, 건강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 고령자는 매일 저용량

  • [이승남의 건강제안] 아토피 피부염의 뜻밖의 원인은 바로…

    2019년 04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아이를 키우는 부모가 가장 싫어하는 질병 중의 하나가 바로 아토피 피부염입니다. 아이는 가려워서 긁어대고, 울고, 피부에서는 진물이 나고 부모도 같이 덩달아 잠도 못 자는, 그야말로 집안 식구 모두를 괴롭히는 질환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을 일으키는 원인은 굉장히 다양합니다. 각종 음식이나 채소, 과일, 인스턴트식품, 풀이나 나무, 꽃가루, 먼지, 진드기, 미세먼지, 중금속, 습도나 온도의

  • [이승남의 건강제안] 프로바이오틱스! 프리바이오틱스! “어떻게 다를까?”

    2019년 03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요즈음 건강기능식품으로 화두가 되고 있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는 과연 무엇일까? 한 글자만 다른 것일까? 프로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는 여러분이 잘 알고 있듯 체내에 들어가서 건강에 좋은 효과를 주는 살아있는 균이다. 대부분의 프로바이오틱스는 유산균들이며, 일부는 바실러스균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위산과 담즙산에 살아남아서 장까지 도달하여 장에서 증식하고 정착하여 장관 내에서 유용한 효과를 나타내고, 독성이 없으며, 병원성이 없어야 한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에서 젖산을

  • [이승남의 건강제안] 삶은 달걀 매일 먹으면 독이 될까? 약이 될까?

    2019년 02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삶은 달걀을 매일 한 개씩 먹으면 건강에 독이 될까? 약이 될까? 예전에는 달걀노른자 속에 콜레스테롤이 많아서 매일 먹게 되면 고지혈증이나 비만의 원인이 된다고 생각하고 되도록이면 삼가도록 했다. 하지만 이것은 진실이 아니다. 명백히 잘못된 상식이다. 물론 달걀노른자에 콜레스테롤이 약 230mg 정도 들어 있어서 하루 콜레스테롤 섭취량인 300mg의 ⅔ 이상이 있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