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성공적인 식이요법] 건강 개선과 질병 케어를 위한 성공적인 식이요법의 중요한 원칙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83p

【건강다이제스트 | 식이요법 전문가 고정록 대표】

2014년 개봉한 영화 ‘조 크로스’는 체중 140Kg의 거구 호주인, 48세 ‘조 크로스’의 건강을 찾는 과정을 소개한다. 그는 매일 약물에 의존하며 고도 비만과 두드러기성 혈관염, 고혈압, 고혈당, 고콜레스테롤 등의 질병에 시달린다.

그러한 그가 자신의 건강 문제 해결 수단으로 채소와 과일을 주재료로 하는 착즙주스 섭취 계획을 세우고 4,800Km에 이른 미대륙 횡단 ‘주스 순례길’ 도전에 나선다. 그는 이 도전을 통해 40Kg 감량 결과를 얻는 한편, 두드러기성 혈관염의 완치를 비롯해 삶의 희망을 빼앗길 뻔한 질병의 위협과 약물로부터 해방되었다는 사실을 전한다. 건강을 되찾기 위한 ‘조 크로스’의 식이요법 도전이 성공한 것이다. 여기서 식이요법 시, 꼭 이용해야 할 것과 주의해야 할 것을 알아보자.

식이요법에서 가장 중요한 선택과 방법은?

많은 사람들이 투병 중 또는 건강에 문제가 생기면 식이요법을 얘기한다. 그러나 계획한 식이요법이 효과적이었다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앞에 소개한 바와 같이 건강 개선과 질병 케어를 위한 식이요법이라면 모험에 비견되는 도전과 상응하는 각오가 필요하다. 이전의 식단과는 달라야 함은 물론 식사습관과 생활습관도 달라져야 한다.

‘조 크로스’의 경우를 예로 보자. 그는 착즙주스만을 먹으며 ‘주스 순례길’을 마쳤다. 이는 생명을 담보한 모험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그가 선택한 재료와 방법을 보면 수긍하게 된다. 익숙한 간편 조리 음식으로부터 벗어나 불편 번잡하며 구하는 것은 물론 값 또한 만만치 않은 각기 색이 다른 다섯 종의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선택했다는 점과 충분한 운동이 식이요법 성공을 가져왔다는 사실이다. 이와 같이 ‘조 크로스’ 경우에서 보듯 식이요법에서 가장 중요한 선택과 방법은 ‘색이 다른 신선하고 다양한 채소와 과일의 충분한 섭취’를 병행해야 한다는 점이다.

우리가 섭취하는 채소와 과일은 각 종류별로 독특한 색과 향 및 영양성분을 가지고 있다. 특히 색과 향은 채소와 과일의 특징을 나타내는데, 여기에는 건강 개선과 질병 케어에 매우 유용한 ‘물질(성분)’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녹색의 브로콜리와 흰색의 양배추, 빨강색의 토마토, 검붉은색의 포도가 각기 다른 ‘식물성 화학물질’ 소위 ‘폴리페놀’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이러한 성분은 식물이 스스로 보호하기 위해 가진 독특하고 특징적인 물질로서 ‘21세기 비타민’이라 불리는 안토시아닌, 플라보노이드, 베타-카로틴, 루테인, 라이코펜, 커큐민, 카로티노이드, 카테킨, 알칼로이드, 클루코라파닌, 유기유황화합물 등 18종에 이른다. 이들 성분이 중요시되고 식이요법에 필수적으로 권장되는 점은 체내에서 ▶영양 공급은 물론 ▶강력한 항산화작용과 ▶항염증작용 ▶세포보호작용을 일으킨다는 사실 때문이다.

특히 이러한 성분은 채소와 과일, 차(녹차 or 허브)가 아닌 다른 식재료에서는 쉽게 얻을 수도 섭취할 수도 없는 물질이라는 점을 주의 깊게 생각해 선택할 필요가 있다.

만약 씹는 것이 불편하거나 편식이 있는 경우라면 일반 병원에서 개선 목적과 케어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보조제의 이용도 바람직하다. 식이요법에 권장되는 ‘뉴트리션 바이탈’과 ‘젤옥시겐 활성효모세포’ 같은 보조제는 채소와 과일, 허브, 효모를 이용해 만들어졌으며, 다양한 ‘식물성 화학물질-폴리페놀’ 성분을 정량 함유하고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만약 투병 중인 환자라면 집에서 혼자 하는 식이요법은 바람직하지 않다. 주치의나 전문가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환자가 섭취하는 식품은 물론 몸의 느낌과 상태 등은 질병 치료 과정에서 놓쳐서는 안 되는 주요한 사항이기 때문이다.

식이요법은 민간요법이 아닌 과학이다. 영양을 기반으로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기능의학’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

고정록 대표는 의료인들을 상대로 ‘자연치유요법’ ‘투병 중 식이요법의 중요성’ 등 을 강연하고 있다. 현재 독일의 ‘닥터볼츠 전문가용 솔루션’을 병의원 전용으로 공급하고 있는 ‘(주)후코스 코리아’ 대표로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위험한 경고음! 미세먼지·초미세먼지 “어떡하나?”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대기오염이 점점 심해지면서 미세먼지의 위험성이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다. 미세먼지보다 더 작은 초미세먼지는 미세먼지보다 더욱더 위험하다. 미세먼지가 호흡기로 들어가면 기관지염, 폐염 등을 일으킬 수 있고, 초미세먼지는 혈관으로 침투되어 혈관 손상을 일으켜서 뇌혈관 질환(뇌출혈, 뇌경색)이나 심혈관 질환(심근경색, 협심증)의 원인이 되며 암도 유발한다. 더욱 놀라운 것은 영국 런던의 퀸메리대 의대 연구팀이 발표한 내용이다. 초미세먼지의 일종인 미세 탄소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환절기 돌연사 막으려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환절기에는 단연코 호흡기와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밤낮의 기온 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아침, 저녁으로 호흡기에 찬 공기의 자극이 주어지면서 호흡기의 갑작스런 수축과 심혈관 수축 등으로 돌연사 위험이 증가한다. 최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임연희, 보건대학원 김호 등의 연구에 의하면 일교차가 심한 날일수록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도 증가했다. 또한 서울의 경우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전립선 팔팔하게… “서구식 식사 피하고 한식 드세요!”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비뇨의학과 여정균 교수】 전립선은 남성에만 있는 기관으로 소변 배출과 정액 생성에 관여하는 부위다. 보통 한 기관은 한 가지 일에 전문적인 역할을 담당하는데 전립선은 소변 배출과 생식을 복합적으로 수행하는 독특한 장기이다. 전립선이 생식의 역할을 어느 정도 마무리한 후에는 전립선 내 양성종양인 비대증이 발생하여 소변이 배출되는 길인 요도를 압박하게 된다. 그러면 소변 줄기가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전립선 팔팔하게… “소변보기 불편하면 참지 말고 치료 받으세요!”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경희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전승현 교수】 최근 평균 수명의 증가와 중년 이후 삶의 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배뇨 증상과 관련해 비뇨의학과를 찾는 사람이 부쩍 늘고 있다. 특히 많은 50대 이후의 남성이 전립선의 문제로 인한 배뇨 증상을 호소한다. 나이와 함께 커지는 전립선 전립선은 젊은 남성에게는 생식 능력의 필수 요소이지만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전립선비대증 및 전립선암 등

  • [명의에게 듣는다] 평생 전립선 팔팔하게… “50세 이상은 1년에 한 번 전립선암 검사 받으세요!”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조강수 교수】 전립선은 방광 바로 아래에 위치하며 밤톨만 한 장기다. 청・장년기에는 전립선염이 주된 골칫거리라면 중・노년기에는 호르몬의 변화로 전립선비대증이 발생하여 많은 남성을 괴롭힌다. 더욱 위협적인 문제는 전립선암이다. 과거에 전립선암은 서구에서나 흔한 질병으로 알려져 있었으나, 최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식생활 서구화 및 노령화 등의 영향으로 급격히 증가하여 남성의 5대 호발암 중 하나가 되었다. 조기 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