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개원가에서 유명한 암 박사들 ③] 염창환병원 염창환 의학박사

2019년 05월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염창환병원 염창환 의학박사】

책에서, 방송에서 수많은 암 환자들의 멘토로 활약 중인 염창환병원 염창환 박사는 현대의학과 대체의학의 접목을 통해 암 치료의 새 길을 모색하고 있는 주인공이다. 비타민C요법, 고주파요법, 영양요법까지 암 치료에 성역과 한계를 두지 않고 열정을 쏟고 있는 그가 암 예방을 위해 나름대로 실천하는 것을 밝혀왔다. (편집자 주)

“수면, 운동, 영양은 꼭 챙기려고 합니다”

암 세포는 하루에 5000-10000개 정도가 매일 생성된다. 그리고 해마다 암 환자 발생률과 사망률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그러므로 암을 예방하는 것 자체가 건강하게 오래 사는 방법인 줄도 모른다.

매일 암 환자를 진료하면서 환자분들에게 꼭 지켜야 하는 것 3가지를 말한다. 그 3가지는 바로 ▶수면 ▶운동 ▶영양이다. 이 3가지만 잘 지키면 면역력은 극대화되어서 암을 이길 수 있는 힘이 생긴다.

따라서 평소 암 예방법으로 필자가 실천하려고 노력하는 것도 이 3가지다.

다만, 이 3가지 중에서 수면과 영양은 잘 지키는 반면, 운동은 잘 지키지 못하고 있어서 안타깝다. 따라서 암 예방법으로 필자가 실천하는 항암생활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하루 7시간에서 8시간 수면을 취한다. 수면은 면역력의 60%를 차지할 만큼 중요하다. 그리고 잠자는 동안 강력한 항산화제이며, 항암제인 멜라토닌이 분비된다. 그리고 간이 충분히 쉴 수 있으므로 매일같이 생기는 암세포를 죽일 수도 있다. 다행히 필자는 인턴, 레지던트 시절부터 별 탈 없이 잘 자고 있다.

둘째, 하루 10분이라도 운동을 하려고 노력한다. 운동을 통해서 매일같이 기초 체력을 키우고 근육이 빠지는 것을 막아야 하기 때문이다. 물론 필자가 가장 못 지키는 것 중 하나이기도 하다. 시간이 없어서 못 하고 있지만, 이 역시 핑계에 불과하다. 하루에 10분이라도 운동을 하려고 하고, 노력도 한다.

셋째, 영양제도 적절히 활용하는 편이다. 영양이란 음식을 통해서 적절한 에너지를 만들고, 비타민과 미네랄 섭취를 통해서 이들 음식의 대사를 좋게 한다. 그리하여 우리 몸에 노폐물이 쌓이지 않고, 암세포가 생존하지 못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다. 다행히 필자는 비타민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편이다. 비타민 C·D, 유산균, 퀘르세틴, MSM, 오메가3, 인빅터스 1316 등을 매일같이 복용하고 있다.

나이를 먹음에 따라 영양제를 잘 먹은 날과 먹지 않은 날의 차이를 계속 느낀다. 그리고 2013년부터 매주 비타민 C와 글루타치온 주사를 맞고 있다. 이들 주사를 통해서 쌓인 피로를 한방에 날리고 있는지도 모른다. 젊을 때는 영양제가 필요하지 않을지 모르지만 나이를 먹음에 따라 영양제는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한다. 각자의 건강을 지키는 방법은 차이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수면, 운동, 영양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면역력은 떨어지기 때문에 그 떨어진 면역력을 지키려면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염창환 박사는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교수로 활동했고, 현재 대한비타민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다. 대한가정의학과 MSD 학술상과 한국호스피스 완화의료학회 먼디파머 학술상, 한국학술진흥재단 신진교수상을 수상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Lymph Academy에서 림프부종 연수, 미국 샌디에고주 Gerson Instititute에서 거슨치료법 연수, 미국 캔터키주 Michel Cancer Center에서 암 예방 연수, 미국 텍사스주 고압산소치료 연수, 독일 고주파 온열암 치료법을 연수했다. KBS 비타민-위대한 밥상, MBC 시사매거진 2580, KBS 생로병사의 비밀 등에 다수 출연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의 건강제안] 건강을 지켜준다는 아스피린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019년 05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나이가 들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등의 심혈관 질환이 증가한다. 또 뇌경색·뇌출혈 등의 뇌혈관 질환도 급격히 증가한다. 이러다 보니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뇌혈관 질환을 막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미리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꼭 그렇게 해야 할까? 2019년 3월 미국의 심장학회와 심장협회에서 발표한 가이드라인을 보면, 건강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 고령자는 매일 저용량

  • [박민선의 건강제안] 참을 인(忍)자 셋!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019년 05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옛 말에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살인을 면한다.”고 하지요? 감정을 잘 다스리면 죽고 사는 운명도 바꿀 수 있다는 말인 것 같습니다.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사람도 살린다.”고 하는 말은 자신의 견해와 다른 상황을 그저 참고 피하라는 뜻이라기보다는 그에 대해 판단을 하고 의견은 말하되 경우에 따라 “타협을 하고 적절히 수용하라.”는 뜻으로 해석할

  • [개원가에서 유명한 암 박사들 ①] 자연의원 조병식 원장

    2019년 05월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자연의원 조병식 원장】 치유를 찾아 산으로 들어간 의사! 암 자연치유의 산실을 만든 암 박사! 자연의원 조병식 원장을 두고 하는 말이다. 경주시 산내면 산속에 자연치유의 메카 자연의원을 개원하고 약을 버리고 자연치유력 회복에 의학적 신념을 쏟아 붓고 있다. 그런 그에게 물었다. “암 박사로 통하는데 평소 암 예방을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하고 있나요?” 이 물음에 대해

  • [개원가에서 유명한 암 박사들 ②] 파인힐병원 김진목 병원장

    2019년 05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파인힐병원 김진목 병원장】 현대의학과 자연의학의 접목을 통해 통합 암치료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는 의사.  울창한 소나무 숲속에 암 재활 병원을 개원하고 암 극복에 새 지평을 열고 있는 주인공. 파인힐병원 김진목 병원장은 암을 비롯해 각종 만성병 치료에 의학적 신념을 걸고 있는 의료인이다. 방송에서, 유튜브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수많은 구독자를 거느린 스타의사이기도 하다. 그런 그에게 물었다. “암

  • [명의의 건강비결] 호르몬 다스려 당뇨 고치는 명의,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2019년 05월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당뇨병이라도 관리 잘하면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습니다!” 번지수를 잘 찾아왔다. 환자에게 하는 당부를 그대로 실천하고 있는 의사를 만났다. 자신이 쓴 책 내용대로 사는 의사를 만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내분비·당뇨병센터 소장)다. 많은 의사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이런 말을 하곤 했다. “의사가 하라는 대로는 살면 건강하지만 의사처럼 살면 안 된다.”고. 이번엔 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