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개원가에서 유명한 암 박사들 ①] 자연의원 조병식 원장

2019년 05월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자연의원 조병식 원장】

치유를 찾아 산으로 들어간 의사! 암 자연치유의 산실을 만든 암 박사! 자연의원 조병식 원장을 두고 하는 말이다. 경주시 산내면 산속에 자연치유의 메카 자연의원을 개원하고 약을 버리고 자연치유력 회복에 의학적 신념을 쏟아 붓고 있다. 그런 그에게 물었다. “암 박사로 통하는데 평소 암 예방을 위해 어떤 노력들을 하고 있나요?” 이 물음에 대해 자연의원 조병식 원장은 다음과 같이 밝혀왔다. (편집자 주)

“몸의 자연치유력 회복에 중점을 둡니다”

첫째, 현미밥과 채식 위주의 식이습관 실천하기

고기나 해산물은 일주일에 한 번 정도, 가공식품이나 인스턴트식품은 피한다.

둘째, 매일 30분~ 한 시간의 걷기운동과 잦은 스트레칭 하기

하루 한두 번 10~20분이라도 틈을 내서 파워워킹(빨리걷기), 실외운동이 어려울 때는 실내 걷기운동을 한다. 엘리베이터나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걷기, 한두 시간 이상 앉아 있지 않고 자주 일어나기, 하루 3회 이상 스트레칭하기 등을 실천한다.

셋째, 매일 해독재생식품 챙겨먹기

하루 2회 미네랄, 비타민, 오메가지방산, 아미노산이 원료인 천연발효식품을 챙겨 먹는다.

넷째, 스트레스 쌓아두지 않기

매일 자신과의 대화 나누기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스트레스가 심할 때는 명상을 한다.

다섯째, 에너지 충전하기

저녁마다 쿠룬타(인도 요가운동기구)운동과 단전호흡을 통해 몸의 에너지를 비축한다. 또 진료실 책상과 방에는 수정을 두고, 가끔은 수정주열기도 이용한다. 종종 황토밭에서 맨발걷기를 통해 몸에 에너지를 충전한다.

여섯째, 평소 즐겁게 일하고 생활하기

아침마다 티타임을 가지면서 좋아하는 음악듣기, 가족들·직원들과도 격의 없이 친하게 지내기, 환우들과 소통하는 시간 갖기 등을 통해 즐겁게 일하고 생활한다.

일곱째, 가족, 지인들과 어울리는 시간 갖기

한 주에 한 번은 가족이나 지인들과 즐거운 자리 또는 회식, 한 달에 두 번의 골프운동, 1년에 두 번은 일주일 이상의 긴 여행하기 등을 통해 삶의 여유를 즐긴다.

조병식 원장은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은 암뿐 아니라 만성병·난치병의 원인이 되므로 식습관을 바꾸고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건강의 큰 물줄기를 바꾸는 바로미터가 된다.”고 당부했다.

조병식 원장은 부산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했으며, 자연치유아카데미 학장, 임상통합의학암학회 명예회장을 맡고 있다. 현대의학과 자연의학을 접목하여 암, 아토피성피부염, 고혈압, 당뇨병 등 각종 난치성질환을 치료하는 통합의학 전문가이며 현재 경주 산속에 있는 자연의원 원장으로 있다. 주요 저서는 <조병식의 자연치유 1,2> <약을 버리고 몸을 바꿔라> <암 환자를 살리는 바보의사> <암은 자연치유 된다> 등 다수가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의 건강제안] 건강을 지켜준다는 아스피린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019년 05월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나이가 들면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 등의 심혈관 질환이 증가한다. 또 뇌경색·뇌출혈 등의 뇌혈관 질환도 급격히 증가한다. 이러다 보니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뇌혈관 질환을 막기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미리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꼭 그렇게 해야 할까? 2019년 3월 미국의 심장학회와 심장협회에서 발표한 가이드라인을 보면, 건강에 특별한 문제가 없는 고령자는 매일 저용량

  • [박민선의 건강제안] 참을 인(忍)자 셋! “병을 만들 수 있습니다”

    2019년 05월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옛 말에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살인을 면한다.”고 하지요? 감정을 잘 다스리면 죽고 사는 운명도 바꿀 수 있다는 말인 것 같습니다. “참을 인(忍)자 셋이면 사람도 살린다.”고 하는 말은 자신의 견해와 다른 상황을 그저 참고 피하라는 뜻이라기보다는 그에 대해 판단을 하고 의견은 말하되 경우에 따라 “타협을 하고 적절히 수용하라.”는 뜻으로 해석할

  • [개원가에서 유명한 암 박사들 ②] 파인힐병원 김진목 병원장

    2019년 05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파인힐병원 김진목 병원장】 현대의학과 자연의학의 접목을 통해 통합 암치료 로드맵을 제시하고 있는 의사.  울창한 소나무 숲속에 암 재활 병원을 개원하고 암 극복에 새 지평을 열고 있는 주인공. 파인힐병원 김진목 병원장은 암을 비롯해 각종 만성병 치료에 의학적 신념을 걸고 있는 의료인이다. 방송에서, 유튜브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수많은 구독자를 거느린 스타의사이기도 하다. 그런 그에게 물었다. “암

  • [개원가에서 유명한 암 박사들 ③] 염창환병원 염창환 의학박사

    2019년 05월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염창환병원 염창환 의학박사】 책에서, 방송에서 수많은 암 환자들의 멘토로 활약 중인 염창환병원 염창환 박사는 현대의학과 대체의학의 접목을 통해 암 치료의 새 길을 모색하고 있는 주인공이다. 비타민C요법, 고주파요법, 영양요법까지 암 치료에 성역과 한계를 두지 않고 열정을 쏟고 있는 그가 암 예방을 위해 나름대로 실천하는 것을 밝혀왔다. (편집자 주) “수면, 운동, 영양은 꼭 챙기려고 합니다”

  • [명의의 건강비결] 호르몬 다스려 당뇨 고치는 명의,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

    2019년 05월호 20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당뇨병이라도 관리 잘하면 건강하게 장수할 수 있습니다!” 번지수를 잘 찾아왔다. 환자에게 하는 당부를 그대로 실천하고 있는 의사를 만났다. 자신이 쓴 책 내용대로 사는 의사를 만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안철우 교수(내분비·당뇨병센터 소장)다. 많은 의사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이런 말을 하곤 했다. “의사가 하라는 대로는 살면 건강하지만 의사처럼 살면 안 된다.”고. 이번엔 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