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명의의 건강제안] “올해부터는 노화 속도를 늦춰보세요!”

2016년 02월 건강다이제스트 축복호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2015년 기대수명이 85세라지요? 그렇다면 노화를 늦추고 좀 더 건강하고 아름답게 늙어갈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65세 이상의 고령자는 먹고, 움직이고, 감정 다스리기 순으로 노화 속도가 결정됩니다. 지금부터 건강한 노년을 위한 영양, 운동, 스트레스 관리법에 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영양은 3·3·3 영양법으로 해결해 보세요.

첫째, 배가 고프지 않아도 꼭 삼시세끼 제때 식사를 합니다.

둘째, 끼니마다 고기, 생선 또는 콩류 등 단백질 음식을 매일 세 번, 끼니당 채소류 3가지씩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셋째, 겨울에는 잡곡과 채소류 섭취를 조금 줄이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제철식품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겨울에는 몸에 열을 내 혈관과 호흡기 건강을 지켜주어야 하니까요.

운동은 30분이 중요합니다. 매일 30분 이상 걷기를 하고, 30분 이상 같은 자세로 있지 않도록 자주 스트레칭을 해 주어야 합니다. 나이 들어 움직이지 않으면 근육 수축과 혈전이 생기기 쉬워지고 통증이 심해집니다.

나이가 들면 체력이 떨어지는 순간마다 불안해지거나 우울해지는 감정 기복이 생길 수 있습니다. 나이 들어 감정을 다스리는 원칙은 남과 비교하지 말고, 현재 가진 것에 감사하며 가급적 베풀고 손해 보는 방향으로 처신하는 것입니다.   

누구나 나이 듦에 따른 변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스스로의 감정 변화에 귀 기울여 먹고, 움직이는 몸의 균형을 맞추면, 노화를 늦추고 자신의 기대 수명을 건강하게 누릴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박민선의 건강제안] 2019년 새해에는… “규칙적으로 자연을 접해보세요”

    2019년 01월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사람의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는 크게 유전, 생활습관 및 환경요인을 들 수 있습니다. 이 중 20~30%는 유전, 60~70%는 생활습관, 나머지 10%는 환경요인에 의해 건강이 결정됩니다. 유전적인 요소는 개개인이 선택할 수 없으므로 결국 건강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두 가지는 생활습관과 외부의 환경요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흡연, 음주와 같이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노년기 심장을 사수하는 100점 건강관리법

    2018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나라 사람들의 사망 원인 1위는 암이지만 가장 두려워하는 질병은 뇌졸중, 심장병 등 혈관질환과 치매다. 그런 탓인지 나이가 들어가면서 모두들 혈관건강, 혈관나이를 측정해달라고 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춥고 건조해져 혈관의 불안정성이 증가하면, 혈관질환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건강하게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하는 것이 현명한 건강관리법이다.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려면 어떤 음식을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환절기 돌연사 막으려면…

    2018년 11월 건강다이제스트 행복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환절기에는 단연코 호흡기와 심뇌혈관계 질환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밤낮의 기온 차가 커지는 환절기에는 아침, 저녁으로 호흡기에 찬 공기의 자극이 주어지면서 호흡기의 갑작스런 수축과 심혈관 수축 등으로 돌연사 위험이 증가한다. 최근 서울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홍윤철, 임연희, 보건대학원 김호 등의 연구에 의하면 일교차가 심한 날일수록 심혈관 및 호흡기 질환으로 내원한 환자의 수도 증가했다. 또한 서울의 경우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하루 10분 햇볕은 ‘혈관노화 예방약’

    2018년 10월 건강다이제스트 결실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조상들은 갓난아기가 태어나 3~7일이 지나면 아기에게 조금씩 햇볕을 쬐어주곤 했다. 또한, 예전에는 수렵·채집을 통해 햇볕을 받으며 몸을 움직여야만 생존할 수 있었다. 우리는 공기의 소중함을 모르듯 항상 우리를 따뜻하게 비추는 햇볕의 소중함은 잊고 산다. 기본적으로 햇볕은 몸을 따뜻하게 해 혈관을 확장시키고, 혈액순환을 도와 몸의 모든 세포의 재생을 도와준다. 또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체력 좋다고 과신하면 병 키웁니다”

    2018년 09월 건강다이제스트 가을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택시 운전을 하는 55세 남성이 허리 통증을 호소했습니다. 전문과 진료 결과, 수술이나 약물치료를 요하는 특정질환은 없었습니다. 환자는 장시간 운전을 하고, 건강을 위해 헬스클럽에서 웨이트트레이닝과 달리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타고난 체력도 강했고, 젊었을 때부터 운동을 해왔던 터라, 허리 통증이 심해지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 스스로 치료하고자 했는데, 열심히 할수록 허리 통증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