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핫 아이템] ③ 메마른 눈을 촉촉하게~ 눈 마사지기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58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도움말 | 새빛안과병원 곽주영 진료과장】

▲눈안마기 모델 이상민, 사진제공 : 브레오(Breo)

세상은 편리해졌다지만 눈은 더 피곤해졌다. 특히 안구건조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다. 우리 생활 곳곳에는 스마트폰, 에어컨, 난방기구 등 눈을 건조하게 만드는 위험 요소가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2017년 올 한 해는 눈 마사지기가 큰 인기를 끌었다.

눈 마사지기는 눈을 따뜻하게 해서 안구건조증을 개선하는 기기다. 눈 마사지기로 눈을 따뜻하게 해주면 마이봄샘에서 지방이 잘 나와 눈물의 가장 바깥층을 덮어 줘서 눈물이 마르는 것을 방지한다. 또한 눈꺼풀염을 줄여 눈의 피로 해소를 돕고 윤활 작용이 잘 되게 해준다.

새빛안과병원 곽주영 진료과장은 “눈 마사지기의 온열 기능으로 주로 눈꺼풀염, 마이봄샘염을 동반한 안구건조증에서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안구건조증과 눈꺼풀염이 좋아지면서 눈을 전반적으로 편안하고 부드럽게 만들어 준다.”고 설명한다.

압력 주는 눈 마사지기는 조심!

한편 압력을 가하는 기능이 포함된 눈 마사지기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압력을 가해서 눈 주변 근육을 이완시키는 원리이지만 녹내장, 망막박리, 망막 주변부 찢김 등의 질환이 있다면 이러한 질환을 더 악화시킬 수 있다. 아토피가 있는 아이에게는 백내장과 망막박리가 잘 생기는데 긁지 않으려고 눈 주변을 치기 때문이다. 이처럼 작은 압력이라도 반복되는 것은 눈에 해로울 수 있다.

곽주영 진료과장은 “눈 마사지기를 오래 사용하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라고 조언한다. 장시간 사용 시 저온 화상을 입을 수 있고, 오랜 기간 눈에 자극을 주면 건조증이 악화될 수도 있다. 하루에 2번 정도, 5~10분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눈 마사지기가 없다면 집에서도 비슷한 효과를 주는 마사지를 할 수 있다. 따뜻한 물에 수건을 적신 후 눈을 감은 상태에서 눈꺼풀 위에 5~10분 올려놓으면 된다.

곽주영 진료과장은 안구건조증, 백내장, 각막, 시력교정 등을 전문으로 진료한다. 을지대학교병원 안과 교수, 서울아산병원 안과 교수를 역임했으며 한국외안부학회,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한국 콘택트렌즈학회, 미국안과학회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articles

  • [이승남의 건강제안] “정맥주사 꼭 필요할까?”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클리닉 이승남 박사】 의사가 환자에게 약을 투여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 경구투여 : 복용하기 쉽지만 흡수율이나 생리작용이 사람마다 다 다르다. ▶ 근육주사 : 주사 부위가 붓거나 아플 수 있고, 역시 사람마다 흡수율이나 흡수 속도가 차이난다. ▶ 피하주사 : 근육주사와 비슷하다. ▶ 정맥주사 : 효과가 바로 나타나며 흡수율이 일정하다. 단, 정맥주사는 주사 후에

  • [박민선의 건강제안] 울고 웃어야 건강한 이유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4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우리 몸에는 반드시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되어야 하는 것과 기복이 있어야 하는 것이 있다. 인간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생명체이므로 체온, pH, 산소포화도 등 일정한 생화학적 조건을 맞추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고, 이런 지표는 항상 일정한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 반면 혈압, 맥박 등은 어느 정도 기폭이 있어야 건강할 수 있는 지표다.

  • [명의의 건강비결] 뇌과학 연구해 행복 찾아주는 명의,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15p

    【건강다이제스트 | 정유경 기자】 “사소한 것에 목숨 걸지 않으면 행복해집니다!” 환자가 의사를 걱정한다? 얼핏 들으면 이상한 상황이지만 오히려 좋은 일일 수 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재진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부원장)는 환자에게 안쓰러운 대상이 된다. 그것도 자주. 많은 환자가 김재진 교수에게 “항상 우울하고 괴롭다는 이야기를 들어야 하니 힘드시죠?”라는 말을 건넨다. 이런 걱정은 큰 힘이 된다. 자신의 고충을 알아주어서가 아니다.

  • [나영무의 운동처방전] 스마트폰에서 컴퓨터까지… 손 많이 써서 생긴 팔꿈치 통증 잠재우는 운동처방전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솔병원 나영무 병원장 (의학박사)】 너도나도 팔꿈치 통증…왜? 팔꿈치 통증은 팔꿈치 관절을 둘러싼 근육과 힘줄의 염증 때문이다. 염증의 주된 원인은 많이 사용해서다. 또한 팔뚝 근육의 뭉침도 부수적 요인이다. 테니스, 골프, 배드민턴 등 운동으로 인한 통증도 있지만 컴퓨터 타이핑이나 마우스 작동을 많이 할 때에도 생긴다. 특히 여성들의 경우 중년 이후 팔이 많이 약해진 상태에서 빨래나

  • [생생희망가] 악성 뇌종양 수술 후 7년, 김문숙씨가 사는 법

    2017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26p

    【건강다이제스트 | 건강칼럼니스트 문종환】 “저에게 가장 자연스러운 치유법을 찾았어요” 무엇이든 부자연스런 것은 좋지 않다. 절망의 끝에서 새롭게 만난 사람들, 한결같은 암 환자였다. 그들은 살기 위해 좋다는 것은 다 찾아다녔다. 무엇이 옳고 틀린지를 구분하지 못한 채 그렇게 떠돌아다니고 있었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소식이 없어졌고 자연으로 돌아갔다. 무엇이 정답일까? 정말 정답이란 것은 없는 걸까? 2010년 12월, 악성뇌종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