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를 얻고도 건강을 잃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정기구독 02-702-6333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비타민·미네랄 제대로 섭취법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2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필자의 병원에 진료를 받으러 오시는 분들 중에서 누가 좋다고 하면 무조건 이것저것 다 구해서 드시는 분들이 굉장히 많다. 방송을 보고 너무 많은 것을 드시거나, 영양성분이 겹치는 것도 모르고 중복해서 드시는 것이다.

비타민이나 미네랄을 섭취할 때는 포장이 다른 종류의 것이라도 어떤 영양성분이 있나 확인하고 중복되는 영양성분이 있는지도 꼭 확인해야 한다. 특히 지용성비타민 A·D·E·K는 많이 복용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칼슘이나 철분은 비타민 C와 같이 섭취하거나 오렌지주스와 같이 섭취하면 흡수가 잘 된다. 이 같은 사실을 기억하면서 비타민과 미네랄을 보다 효과적으로 섭취하기 위해 다음을 참고하자.

● 칼슘과 철분은 동시에 복용하면 서로 흡수를 방해하므로 칼슘은 저녁 식후에, 철분은 점심 식후에 먹는 것이 좋다.

● 오메가3나 비타민 C도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고, 비타민 A나 비타민 D도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흡수가 더 잘 된다.

● 비타민 B군과 엽산은 식전에 섭취하는 것이 좋고, 유산균도 공복에 섭취해야 장까지 많은 유산균을 보낼 수 있다.

● 비타민 B군과 코엔자임큐텐은 오전에 복용해야 신진대사에 더 도움을 주고, 숙면을 돕는 칼슘이나 마그네슘은 저녁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미네랄은 꼭 먹어야 하나?

이를 놓고 말이 많다. 이에 대해 필자는 대부분의 비타민이나 미네랄은 인체 내에서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꼭 필요한 만큼 섭취해야 한다고 본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2016년부터 3700만 달러의 연구비를 투자해서 미국과 캐나다 병원과 연구소 134곳에서 ‘2차 중금속 제거요법 평가임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고용량 멀티비타민과 미네랄이 심혈관질환 발생률을 크게 낮춰준다는 사실을 발견해냈다.

약 60개월 동안 고용량 비타민과 미네랄을 복용한 그룹이 복용하지 않은 그룹보다 심장질환 재발이 41%, 사망이 43%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 그룹들은 당뇨 환자와 과거 심혈관질환을 앓았던 환자였다. 이 연구결과는 올해 1월 미국 심장학회지(American Heart Journal)에 발표되었다.

의사인 필자가 항상 강조했듯이 백세건강시대의 가장 큰 장애가 되는 뇌졸중(뇌경색, 뇌출혈)과 심근경색은 동맥경화증인 혈관질환으로 생긴다. 심·뇌혈관질환의 원인인 동맥경화증을 예방하거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바로 멀티비타민과 미네랄이다.

50세 이상이 되면 경동맥 초음파 검사를 시행하여 경동맥의 동맥경화증 정도를 파악하고 경증, 중등도, 중증에 따라서 멀티미네랄 주사와 항산화 주사치료를 일주일이나 이주일 간격으로 하면 아주 좋은 치료 효과와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다.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을 95% 이상 예방할 수 있다. 병은 미리 진단하고 치료하는 것이 최선이다.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기사

  • [이승남 박사의 건강제안] 아침 식사를 꼭 해야 하는 이유

    2018년 06월 건강다이제스트 쉼터호 10p

    【건강다이제스트 | 강남베스트의원 이승남 박사】 아침 식사는 꼭 해야 할까? 아침에 일어나기 귀찮고 밥해먹기도 반찬하기도 짜증나는데 꼭 먹어야 할까? 예를 들어서 저녁 식사는 저녁 7시경 먹고 나서 다음 날 아침 7시경에 아침 식사를 하는 사람의 경우 약 12시간 동안 음식 섭취를 안 하는 것이다. 대개의 경우 저녁 식사와 그 다음 날 아침 식사 시간은 10시간에서

  • [박민선 교수의 건강제안] 20~30대 암·당뇨 막으려면… “생존에 이로운 생활패턴 실천이 중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6p

    【건강다이제스트 |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민선 교수】 특별한 증상이 없는 26세 여성이 가족과 함께 검진을 받았다. 164cm, 60kg으로 정상체중에 생리주기도 규칙적으로 일견 문제가 없어 보이는 학생이었다. 그런데 검진 결과 췌장이나 폐질환과 관련된 암표지자가 정상의 10배 수준이었고, 부정맥이 관찰되었다. 이 여성은 음주나 흡연은 안 했지만, 식사 횟수나 시간이 불규칙하였고, 음식 종류도 커피, 탄산수, 케이크 또는 과자류, 고기와

  • [명의에게 듣는다] 무릎 관절을 100세까지 건강하게~ “하체 근력 강화운동은 날마다 실천하세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18p

    【건강다이제스트 | 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이용석 교수】 무릎관절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관절로 대퇴골과 경골, 슬개골로 이루어지게 되고, 크게 대퇴경골 관절과 슬개대퇴 관절의 두 가지로 나누어진다. ▶대퇴경골 관절은 어깨관절이나 팔꿈치와는 다르게 체중이 부하되는 관절로서 지속적인 체중부하로 인해 관절 연골 및 반월상 연골판의 퇴화가 다른 관절에 비해 흔히 일어난다. 평평한 경골의 높은 부위에 동그란 대퇴가 놓인 모양으로

  • [명의에게 듣는다] 무릎 관절을 100세까지 건강하게~ “무릎에 부담 가는 나쁜 자세는 최대한 피하세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22p

    【건강다이제스트 | 해운대부민병원 서승석 병원장】 바야흐로 100세 시대다. 평균 수명이 연장되는 것은 더할 나위 없는 축복이지만 마냥 기뻐만 할 수도 없다. 나이가 들수록 늘어나는 퇴행성 질환 탓에 고통도 함께 늘어나기 때문이다. 퇴행성관절염은 치매, 고혈압, 당뇨병, 뇌졸중을 잇는 5대 노인성 질환 중 하나다. 삶의 길이만큼 삶의 질도 중요한 요즘 시대에 무릎 관절염은 큰 고통이다. 무릎 관절을

  • [명의에게 듣는다] 무릎 관절을 100세까지 건강하게~ “관절수술 앞두고 있어도 걸을 수 있다면 걷기 운동은 꼭 하세요”

    2018년 03월 건강다이제스트 봄빛호 25p

    【건강다이제스트 | 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왕준호 교수】 우리 사회가 고령화 사회를 넘어 초고령화 사회로 진입하면서 무릎관절염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특히 이 질환은 나이가 들수록 발병률도 급격히 높아지는 국민병이다시피 하여 노년기 건강을 위협하는 최대의 적이 되고 있다. 걷는 것조차 힘들어질 때 우리의 삶의 질은 급격히 저하된다. 그래서 중요한 것이 평생 무릎 관절을 건강하게 지키는 일이다. 그러기 위해서는